관리 메뉴

엔돌핀 TV

실패한 바람에 실려, 남은 것은 임재범의 노래뿐. 프로그램의 취지를 모르겠다!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가수

실패한 바람에 실려, 남은 것은 임재범의 노래뿐. 프로그램의 취지를 모르겠다!

카르페디엠^^* 2011. 11. 14. 13:41
반응형
실패한 바람에 실려, 남은 것은 임재범의 노래뿐. 프로그램의 취지를 모르겠다!

지난 13일에 방송된 일요일 일요일밤에 '바람에 실려'가 자체최저시청률(3.5%)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최하위라는 굴욕적인 수모를 겪고 있습니다.

바람에 실려는 방송전부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프로그램입니다. 나는 가수다를 통하여 새롭게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임재범을 주축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처럼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하며, 기대와는 다른 민폐 프로그램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민폐 프로그램으로 전락한 바람에 실려
바람에 실려는 나는 가수다 바로 전에 방송되는 프로그램으로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남자의 자격과 런닝맨과의 시청률 경쟁에서 충분히 경쟁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생각되었습니다. 그러나 방송 초반 잠깐 화제를 모았을뿐,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은 떨어졌으며, 지난 13일에는 최악의 민폐프로그램으로 남은 <집드림>의 최종 시청률(3.9%)에도 미치지 못하는 3.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집드림에 이어 또다시 민폐 프로그램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일요일 일요일밤에는 바람에 실려의 인기가 '나는 가수다'에 시너지 효과를 주어 일요예능 자리를 고수하려고 했지만, 현재까지만 본다면 '바람에 실려'가 오히려 '나는 가수다'의 시청률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임재범의 이름만으로도 두 자리수 시청률을 충분히 기록할 것이라고 생각되었는데, 바람에 실려가 왜 이렇게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을까요?

예능으로 만들려는 제작진의 고집과 편집의 실패. 프로그램의 취지를 모르겠다!
바람에 실려의 프로그램 취지는 미국을 횡단하며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고, 공연을 통하여 우리의 음악을 미국에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그러나 프로그램을 시청할 때마다 프로그램의 취지를 모르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것 같습니다. 미국에 가서 음악여행을 펼치는 것에 대해서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고, 노래, 음악으로서 감동을 주는 모습보다는 예능으로만 가려는 제작진의 연출능력의 부실함이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음악보다 다른 것에 초점을 맞추려는 제작진>

지상렬, 하광훈, 김영호, 넋업샨, 이호준, 이준혁 등 게스트들의 활약도 부족하고, 과도한 상황설정과 편집 능력 역시 문제가 되고 있는 것 같은데요. 특히, 프로그램의 취지와 다르게 편집 방향이 너무나 다른 곳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표적으로 방송 초반 거리 공연 중 음이탈 충격으로 몇 일 동안 임재범이 잠적했던 상황이 제작진과 합의하에 이뤄진 것이라는 것이 들통 나 조작 논란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임재범의 노래와 음악에 촛점을 맞추지 않고, 편집을 이상한데다 촛점을 맞춰서 부각시키는 것 역시 큰 문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불필요한 CG와 음향이 프로그램을 망친다.>

지난 13일에 방송된 임재범과 김영호의 충돌장면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서로 의견충돌로 화를 내고 갈등이 고조되는 장면에서 불필요한 음향과 CG를 넣는가 하면, 음악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뮤직비디오 만들기와 서로의 갈등 장면 등에 초점을 맞추려는 연출 방법 역시 잘못된 선택이었습니다.

아직 프로그램이 끝나지는 않았지만, 분명한 것은 임재범이라는 카드를 꺼냈음에도 불구하고 '바람에 실려'는 실패한 프로그램이라는 것입니다. 그나마 위안을 삼을 수 있는 것은 가끔씩 보여주는 임재범과 B.O.B(밴드 오브 브라더스)의 거리 공연에서 주는 감동과 재미가 아닐까요? 하지만, 이것 역시 자주 볼 수 없다는 것에 진한 아쉬움이 남습니다.


임배범은 바람에 실려가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하게 되면서, 본의 아니게 시청률의 희생양이 되어버렸습니다. 어쩌면 이 시대에 흔치 않은 예인(藝人)의 음악 세계를 일요 예능 프로그램으로 보여주려고 했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었을까요???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자유투자자 2011.11.14 18:32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역시 엠빙신입니다.^^ 2011.11.14 20:59 정말 엠빙신답습니다. 그냥 임재범의 노래만 들려줘도 이런
    최악의 시청률은 안 나올겁니다. 저는 임재범씨 팬입니다.
    열혈팬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임재범씨 노래를 좋아합니다.
    그런데 이런 저 조차도 바실을 보다가 채널을 돌려 버립니다.
    너무 재미없고 유치하며 제작진의 발편집이 짜증이 납니다.
    방송 끝나고 음원 다운 받는게 낙입니다.
    왜 임재범을 그토록 예능에 맞출려고 안달하는 걸까요?
    임재범이 나온 방송을 보려는 사람들은 그의 노래를 듣길 원하는거지 어줍잖고 설익은 예능을 보려 하는게 아닌데 말입니다.
    제작진의 오판과 능력없는 피디로 말미암아 임재범이란 가수가
    이렇게 똥물을 뒤집어 쓰고 욕을 먹는게 맘이 아프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