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하이킥3 박하선, 울고 있었지만 행복해 보였다!(하이킥 56회)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배우

하이킥3 박하선, 울고 있었지만 행복해 보였다!(하이킥 56회)

카르페디엠^^* 2011. 12. 15. 13:00
하이킥3 박하선, 울고 있었지만 행복해 보였다!(하이킥 56회)

고영욱이 고시공부를 위하여 절로 떠났습니다. 고영욱은 박하선에게 멋있는 남자로 다시 돌아오겠다고 적힌 쪽지를 남겼지만, 쪽지가 바람에 날리는 바람에 자신의 마음을 전하지 못하고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박하선과 고영욱이 서로 다른 엇갈린 길을 가게 됨을 암시하는 것 같았지요.

고영욱이 떠난 후, 하선의 옆에는 그녀를 짝사랑하는 윤지석(서지석)이 있었습니다. 어쩌면 고영욱이 다시 돌아오기 전까지 시간이, 지석이 하선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선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새차를 뽑게 되었습니다. 오너드라이버가 된 그녀는 자신감이 충만한 상태로 지석과 시승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너무 긴장한 나머지 큰 도로에서는 제대로 달릴 수가 없었습니다. 30키로로 주행하는 그녀에게 다른차 운전자들은 하나같이 크락션을 울리며, 욕을 하고 지나갔고, 하선은 운전하는 것이 점점 두려워졌습니다. 이에 지석은 누가 앞으로 운전을 하다가 욕을 하면, 같이 욕하고 그 자리에서 잊어버리라고 이야기해줬습니다.

다음 날, 혼자 차를 몰고 나가보기로 한 하선은 이번에도 미숙한 운전 탓에 다른 운전자들의 욕설을 또다시 들어야만 했습니다. 이때 지석이 했던 말이 생각난 하선은 욕을 하는 상대편에게 자신도 욕을 받아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는 자신에게 욕을 하는 정주리를 만나게 되었고, 하선은 서지석에게 배운 욕을 똑같이 했습니다. 속 시원하게 욕을 한 하선은 지석에게 전화를 하여 '욕을 받아쳤더니 통쾌하고 후련하다'며 자랑을 늘어놓았습니다.


그러나 이런 기분도 잠시 욕을 먹고 열받은 정주리는 박하선을 추격하기 시작했고, 박하선은 정주리를 따돌리려고 했지만 초보운전이었기에 결국에는 잡히게 됩니다. 차를 세운 그녀는 정주리에게 죄송하다고 몇 번이나 고개를 숙여 사과를 했지만, 머리채를 잡히고 차키까지 빼앗아갑니다.

지석은 하선에게 급히 달려갔지만, 정주리 패거리들은 벌써 도망가고 없었습니다. 만신창이가 된 하선은 지석에게 시킨데로 했는데, 이게 뭐냐며 지석을 원망하게 됩니다. 지석은 박하선의 원망을 받아들이면서 '내가 꼭 찾아서 혼내주겠다'고 위로를하며, 눈물을 닦아줍니다. 두 사람의 모습은 마치 커플처럼 따뜻하고 사랑스럽게 보였습니다. 이번 에피소드를 시작으로 앞으로 지석과 하선의 달달한 러브모드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선, 울고 있었지만 오랜만에 무척 행복해 보였다!
하선은 울고 있었지만, 무척 행복해 보였습니다. 지금까지 고영욱과 함께 있는 박하선의 모습은 별로 행복해 보이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고영욱이 돈없는 가난한 고시생이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항상 그를 배려하고 억지로 맞춰주려고 했습니다. 사랑하는 감정이 없으면서도 물에 빠진 자신을 구해줬다는 이유 때문에 의무적으로 사귀고 있다는 것을 누구나 느낄 수 있었는데요. 이 커플을 보는 시청자들은 그런 하선의 모습이 행복해보이기는 커녕 답답하고 불쌍해보이기까지 했지요.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는 전혀 다른 하선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고영욱을 항상 배려하기만 했던 하선의 모습은 사라지고, 모든 것이 지석 잘못이라며 원망하고 투정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지석의 잘못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는 하지만, 만약 지석이 아니고 고영욱이었다면 하선이 이렇게 원망하고 투정을 부렸을까요? 그만큼 지석과 있을 때 하선은 자신의 감정을 모두 쏟아낼 수 있을 정도로 편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고영욱 앞에서는 항상 배려많고 듬직한 여자의 모습이었다면, 지석 앞에서는 한 없이 약한 여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하선이 울고 있었지만, 그 모습이 그저 행복해 보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랑하는 연인 사이라면, 자신의 감정을 스스럼없이 드러내고 ,힘들거나 아프다면 사랑하는 연인에게서 위로받고 치유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이날 지석과 하선에게서는 그런 연인과 같은 모습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고영욱과 함께 있을 때 느끼게 되는 그런 감정과 전혀 다른, 진짜 연인과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고영욱-박하선-윤지석의 삼각관계에 또 어떤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윤지석과 박하선의 관계를 더 응원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만약,
고영욱이 고시를 패스하고 박하선에게 떳떳하고 누가 봐도 멋진 남자가 되어 돌아온다면, 그때는 또 어떤 커플을 응원해야 할지 벌써부터 고민이 됩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시청자들 역시 하선이 행복하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입니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