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손세빈 드레스 하나로 화제! 이러니 노출할 수밖에 없다...


여배우들에게 레드카펫은 상당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레드카펫 위를 걷는 짧은 순간 동안 대중들에게 자신의 모습을 어필해야 하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그동안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서 기억되는 모습이 아니라, 여성으로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레드카펫이 가지고 있는 이런 의미 때문일까요? 어느 순간부터인가 여배우들은 이제 레드카펫 위에만 서면 노출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어필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고 생각하고, 점점 파격적이고 과감하게 노출을 하고 있지요.

지난 19일에는 제 16회 부천국제 판타스틱 영화제(PiFan)가 열렸습니다. PiFan은 16회나 열렸지만, 그동안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저 지역의 한 작은 영화제로만 알려져 이지요. 그런데 지난해부터 주목을 받기 시작하더니, 올해는 지금까지 열렸던 PiFan 중에서 가장 화제가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참여작도 많아졌으며, 수상하는 배우들 역시 무명 배우들에서 톱 배우들로 크게 변화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어느 영화제와 마찬가지로 상을 받은 수상자들보다 더 화제가 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번 16회 PiFan에서도 손세빈이라는 무명배우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녀가 상을 수상한 배우들보다 더 화제가 되고 있는 이유는 바로 노출이 심한 파격드레스를 입었기 때문입니다.

손세빈 파격드레스의 효과는?
이번 16회 PiFan에 참여한 여배우들의 드레스는 대부분 무난한 스타일이었습니다. 우중충한 날씨 때문이었는지 노출도 그렇게 많지 않았으며, 그렇게 파격적이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유독 손세빈의 드레스만은 예외였는데요. 손세빈은 가슴의 반 이상이 노출된 튜브톱의 민망한 롱드레스를 입고 등장했습니다. 가슴의 노출뿐만 아니라 시스루의 치마가 허리까지 옆트임 되어 각선미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다른 배우들의 드레스 코디가 무난했기 때문에 더욱 그녀의 노출드레스가 더욱 야해보였는데요. 손세빈은 이날 영화제에서 가장 파격적인 노출을 한 배우인 동시에 가장 화제가 된 배우라고 할 수 있지요. 개인적으로는 저렇게 까지 입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정도 노출이 심했던 것 같습니다.


손세빈의 파격드레스의 효과는 상상 그 이상이었습니다. 그녀의 이름이 검색 상위에 오르는 동시에 그동안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이름을 검색해도 프로필을 찾을 수 없었지만, 노출드레스로 화제가 되자 프로필이 바로 생기는 등 단번에 네티즌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여배우, 노출드레스 입을 수밖에 없는 이유는?
손세빈의 모습을 보면서 여배우들이 노출드레스를 입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손세빈이 레드카펫에 올라오기 전만 하더라도 일반 대중들은 물론, 현장 취재진 역시 무명배우인 그녀를 대부분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손세빈은 몇 분 되지 않는 레드카펫위의 짧은시간 동안 노출 드레스로 자신을 어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단숨에 화제의 인물이 되며, 무병배우 손세빈에서 화제의 인물 손세빈으로 자신을 알릴 수 있었습니다.


무명배우가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란 쉽지 않습니다. 몇 년 동안 드라마나 영화에 조연으로 출연해도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가 쉽지 않지요. 자신을 밀어줄 수 있는 거대 기획사에 소속되어 있거나, 흥행 영화나 드라마에 출연하지 못한다면 평생동안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부 여배우들은 노출드레스를 통하여 자신의 이름을 알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손세빈의 예처럼, 노출드레스로 화제가 되면, 단숨에 대중들에게 자신을 알릴 수 있기 때문에 지금보다 더 높은 단계로 성장할 수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노출드레스가 주는 부작용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노출, 섹시 등의 이미지만 부각되어, 아무리 연기를 잘 한다고 하더라도 연기력을 인정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며, 노출드레스를 통한 대중들의 비난과 악플은 피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레드카펫 파격드레스를 통하여 반짝 화제가 되었던 배우들의 현재와 과거의 모습을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오인혜, 올해에는 손세빈, 무명배우를 단숨에 화제의 인물로 만들어준 노출드레스. 여배우들에게 레드카펫 위의 노출드레스는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가장 큰 무기가 된 것 같습니다. 어쩔수 없이 노출드레스를 입을 수밖에 없는 여배우들의 모습을 보면서, 한 편으로는 씁쓸하게 느껴지네요.


무조건 노출드레스를 입었다고 해서 비난은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지나친 노출은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에 평생 씻을 수 없는 오점이 될 수도 있는 만큼, 여배우들은 자신의 몸을 좀 더 소중히 여길 줄 알아야 할 것입니다. 파격적인 노출을 통하여 한 번의 화제가 될 것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노출을 통하여 대중들에게 오랫동안 기억되는 배우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0 16:16

    손세빈 처음보는데요.

  2. 손님 2012.07.20 16:42

    저 정도면 과거 레드카펫을 통들어 볼 때 그렇게 심한 것도 아닌 듯. 그냥 무난한 정도. 오히려 얼굴과 키와 몸매가 환상적이니까 더 주목을 받은 듯. 저렇게 3박자를 갖추기도 쉽지 않은데.

  3. 익명 2012.07.20 17:30

    비밀댓글입니다

  4. 온누리49 2012.07.20 17:53 신고

    대단합니다
    갑자기 눈이^^
    들려서 문안드리고 갑니다
    주말과 휴일 행복하시고요

  5. cheap oakleys 2012.08.07 11:23

    http://www.infakeoakleysoutlet.net

  6. 세상바라기 2014.02.03 16:01 신고

    손세빈 노출이 너무 심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