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궁금한 이야기Y, 유골을 담보로 돈을 요구한 파렴치한. 본문

TV로 보는 요지경 세상

궁금한 이야기Y, 유골을 담보로 돈을 요구한 파렴치한.

카르페디엠^^* 2012. 11. 19. 13:02
반응형

궁금한 이야기Y, 유골을 담보로 돈을 요구한 파렴치한.

지난 16일 방송된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전남 무안에서 일어난 황당한 사건이 다뤄졌습니다. 무안의 한 시골 마을에 난데없는 납치 사건이 벌어졌는데요. 범인이 인질로 삼은 것은 다른 아닌 사람이 아니라 '유골'이었습니다. 피해자들은 추석날 제사를 지내기 위해서 납골묘를 열었다가 유골함이 4기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는데요. 범인들은 아무래도 납골묘(가족묘)가 비석으로 잘 만들어져 있어 돈이 있는 집안이라고 생각을 했을 것이고, 유골을 담보로 돈을 요구하면 순순히 순응할 것이라고 생각했나봅니다.


그런데 더욱 황당한 것은 피해자가 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안 지역 근천에 또 다른 유골함들이 연달아 도난을 당했는데요. 무안과 영암 지역을 통틀어 4군데에서 유골함이 사라졌는데, 사라진 유골함만 무려 13기였지요.

유골함이 납치가 되었다는 것은 납골묘에 범인이 쪽지를 남긴 것을 보고 알 수 있었습니다. 범인들은 유골함을 가져가고 그곳에 쪽지를 남겼는데요. 쪽지의 내용은 '무안신문'에 유골함을 찾는 신문광고를 내라는 것이었습니다. 범인들은 신문광고를 확인했는지 피해자들에게 전화로 1억원을 요구하며, 경찰에 신고를 하거나 허튼 짓을 할 경우 유골을 변기에 버리겠다고 협박을 했습니다. 피해자들은 범인들의 요구에 순순히 응하지 않고, 경찰에 신고를 했으며, 전화번호 발신지와 범인들의 말투와 억양으로 봐서 그들이 중국동포(조선족)라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흥분한 범인들의 입에서 뜻밖에 말이 튀어나왔습니다. '유골을 훔친 것은 한국놈'이다. 나는 말만 전할뿐이다! 라고 말이죠.


피해자들은 유골을 찾을 수 있을까?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지리적 프로파일링을 적용하여 범인의 유형과 활동지역을 분석하여. 범인들의 윤곽은 어느 정도 잡았습니다. 그러나 범인들이 돈을 요구한 전화번호가 추적이 불가능한 전화번호였고, 중국에서 걸려온 전화였기 때문에 수사의 진전은 크게 없는듯 보였습니다. 이미 유골을 잃어버린 피해자들은 경찰에 신고를 한 상태이고 이것을 범인들은 알고 있기 때문에 유골을 찾기란 힘들 것 같습니다. 또한 범인을 잡는다고 하더라도 범인들의 증거인멸을 위해서 유골을 버렸을 경우를 생각한다면 더욱 찾기가 힘들어졌다고 할 수 있지요. 그러나 앞으로 또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유골을 납치한 범인들은 반드시 잡혀야 할 것입니다.

이번 범죄는 지금까지의 범죄와는 많이 다른 범죄이지만, 피해자 가족들의 슬픔이 담겨 있는 유골을 담보로 돈을 요구하는 파렴치한 범죄임은 틀림없을 것 같습니다. 이번 범죄 역시 중국동포(조선족)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 충격적이었는데요. 보이스피싱, 오원춘 살인사건에 이어 유골 납치범까지... 최근에 중국동포가 연관이 된 범죄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들의 범죄를 보면서 과연 중국동포들을 우리의 가족, 우리의 피가 섞인 형제라고 생각해야 할지 의문이 듭니다.


피해자 가족들에게 유골은 돈 보다도 더 소중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파렴치한 범죄가 일어나다니 정말 가슴이 아프네요. 납치범들은 하늘에서 받게 될 '천벌'이 두렵지 않은 것일까요???

범인들이 하루 빨리 잡혀 피해자들의 품으로 유골이 안전하게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런 범죄는 두 번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