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무한도전 명수는 12살, 나는 무한도전식 슬랙스틱이 좋다! 본문

버라이어티/무한도전

무한도전 명수는 12살, 나는 무한도전식 슬랙스틱이 좋다!

카르페디엠^^* 2013. 4. 23. 12:01
반응형

무한도전 명수는 12살, 나는 무한도전식 슬랙스틱이 좋다!


지난 20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명수는 12살>편이 방송되었습니다. 박명수가 12살 시절로 돌아가는 컨셉으로 현재 30~40대들의 어린 시절로 돌아가 그 시절에 있었던 추억들을 새록새록 떠올리도록 만들어주지요.


이번 명수는 12살 편의 주요 세트무대는 1988년 올림픽이 열릴 당시 초등학교 시절로, 필자가 초등학교를 다닐 때에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도록 만들었습니다. 사실 너무나 오래되어서 그 시절에 내가 무엇을 했는지? 잘 기억이 남지 않지만, 내가 겪은 것, 해본 것, 먹은 것 등등이 방송을 보면서 새록새록 생각났던 것 같습니다. 그 시절에 대한 그리움에 사무치기도 했지요.

이날은 최근 예능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고 있는 김광규가 교사로 특별 출연하여 욱하는 교사라는 컨셉을  가지고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 친구의 패러디를 하는 "아버지 뭐하시노?"를 외치면서 그동안 숨겨왔던 예능감을 마음껏 방출했지요.


그리고 영국 지상파 채널 채널4의 '지상 최대의 쇼'팀이 무한도전 촬영장에 방문을 했는데요. 채널4의 진행자 데이지 도노반이 제 24회 서울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한국의 어린이들을 취재하기 위해 온 영국 기자로 변신해 무한도전 멤버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무한도전 멤버들의 엉망진창 영어발음부터 생뚱맞은 상황설정 등으로 큰 웃음을 주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방송은 제목처럼 박명수가 주인공인데요. 평소 같은 반 친구들과 어울리지 않고 혼자 놀기를 좋아하는 명수에게 공주처럼 예쁜 여자 친구 김유정이 짝이 되는데, 자신에게 호의를 베푸는 예쁜 유정에게 첫눈에 반한 명수는 그 이후 유정을 지키기 위해서 온 몸을 날립니다.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패러디하며, 이제 막 이성에 눈을 뜨기 시작한 12살 순수한 감정으로 돌아가 그 때 처음 느꼈던 달콤한 설렘을 느끼게 만들어주었던 것 같습니다. 박명수가 바나나를 처음 먹는 장면은 정말 너무나 웃겼는데요. 바나나를 껍질채 먹는 모습을 보면서 그때 그시절 바나나가 귀했던 시절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재미있는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12살 박명수는 유정과의 달달한 로맨틱 분위기를 이어가며 재미를 안겨주었는데요. 그러나 박명수의 첫사랑은 아름답게만 끝나지 못했습니다. 유정이 명수에게 이를 옮아 결국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간다는 설정은 웃음을 최우선으로 하는 무한도전의 엄청난 반전이 있었끼 때문입니다. 역시 무한도전다운 새드엔딩이었지요.


처음부터 끝까지 무한도전 멤버들은 다양한 슬랩스틱과 재미있는 설정으로 웃음폭탄을 안겨주었습니다. 유치한 것 같으면서도 유치하지 않고, 진지함 속에서 묻어나는 즉흥적인 코미디는 역시 무한도전이기에 가능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무한도전 팬의 한사람으로서 무한도전식 슬랩스틱이 그 어떤 예능보다 재미있게 느껴졌습니다.

박명수가 앞으로도 계속 12살 분장을 하고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명수는 12살 편은 정말 배꼽을 잡을 정도로 너무나 재미있었는데요. 이번 방송을 통하여 무한도전이 인기 있을 수 밖에 없는 이유를 다시 한 번 느끼게 된 것 같습니다. 다음 편에서는 또 어떤 설정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겨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