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구가의 서 윤세아, 눈빛연기 몰입도 최고였다! 본문

방영중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 윤세아, 눈빛연기 몰입도 최고였다!

카르페디엠^^* 2013. 6. 5. 06:30
구가의 서 윤세아, 눈빛연기 몰입도 최고였다!

자홍명(윤세아)가 최강치(이승기)가 자신의 아들임을 드디어 알게 되었습니다.

일본의 상단을 이끄는 단주 자홍명과 조관웅(이성재)는 서로 동맹 관계를 맺고 있지만, 중요한 조선의 지도를 최강치가 몰래 빼내오면서 자홍명과 조관웅의 동맹 관계까지 틀어질 위기에 쳐했습니다. 조관웅은 자홍명이 조선의 지도를 분실한 사실을 알게 되고, 자홍명에게 결단을 내리라고 말했습니다. '난 남도의 상권을 장악하고 싶다. 단주의 얼굴을 보이고 연맹 관계를 맺던가 그렇지 않으면 우리 사이의 거래를 없던 것으로 하자고 말을 했지요. 도난 당한 지도가 이순신 손에 들어가면 자신의 명까지 위협을 받게 된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초강수를 둔 조관웅은 자홍명에게 얼굴을 공개하라고 요구했고, 자홍명은 지도를 되찾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자신의 얼굴을 공개하게 되었습니다. 조관웅은 자홍명을 보자마자 윤서화라는 사실을 눈치챘지만, 자홍명은 발뺌했습니다. 조관웅은 자신이 죽인 윤서화와 너무나 닮은 자홍명의 얼굴에 말문이 막힌 나머지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조관웅은 자홍명의 청을 받아들이기로 하고 최강치를 잡기 위해서 함정을 파놓았습니다. 강치에게 청조(이유비)가 보자 한다며 춘화간으로 강치를 유인했고, 이후 청조로 둔갑한 월선은 강치에게 술을 먹여 강치가 힘을 쓰지 못하게 만들었습니다.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 못한 강치는 조관웅의 손에 넘어가게 되었던 것이지요.

최강치와 자홍명의 운명적인 만남

쇠사슬에 강치를 묶어둔 조관웅은 자홍명에게 강치를 잡았음을 알렸습니다. 자홍명을 윤서화라고 생각하는 조관웅은 자홍명에게 들으란 듯 '저 놈은 사람이 아니다. 반은 신수, 반은 인간이다'라고 자홍명이 찾던 아들임을 돌려서 말을 했습니다. 이어 강치의 팔찌를 강제로 빼도록 해 신수로 변하게 만들었습니다.


설마설마 했던 자홍명은 신수로 변한 강치를 보면서 강치가 자신의 아들임을 알아차리게 되지요. 강치가 자홍명의 아들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렇게 앞에서 증명을 보이도록 하는 모습에서 조관웅의 악랄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자신의 아들이 아파하는 모습에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하고 고스란히 지켜봐야 하는 자홍명의 모습을 보면서 너무나 가슴이 아팠습니다. 강치를 바라보는 자홍명의 눈빛은 '강치야 너무나 보고 싶었다. 너를 찾고 있었다'라고 말하는 듯 보였습니다. 엄마와 아들의 재회가 이렇게 비극적으로 그려져서 너무나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자홍명의 눈빛에서는 아들 최강치를 바라보는 감정이 그대로 드러났던 것 같았어요. 윤세아의 눈빛 연기는 이번 회 최고의 몰입도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강치의 어머니 윤서화가 이연희였는데 갑자기 일본 상단의 단주 자홍명으로 나타나고, 배우 역시 윤세아로 바뀌었던 것이 그동안 구가의 서를 애청했던 시청자로서 볼때마나 몰입이 안될 때가 있었습니다. 이연희의 모습과 윤세아의 이미지가 너무나 달라서 매치가 안될 때가 많이 있었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이런 배역의 오점을 윤세아는 연기력으로 극복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최강치가 자신의 아들임을 알게 된 자홍명이 조관웅 앞에서 어떤 반응을 보이게 될지, 위기에 빠진 강치를 어떻게 구할지 다음 주가 너무 기다려지네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