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충분히 받을만했다. 유재석 무관, 유재석에게 상이란 의미가 없다!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MC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충분히 받을만했다. 유재석 무관, 유재석에게 상이란 의미가 없다!

카르페디엠^^* 2013. 12. 31. 02:01
반응형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충분히 받을만했다. 유재석 무관, 유재석에게 상이란 의미가 없다!


개그맨 김병만이 2013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김병만은 그동안 대상 후보만 6번째였는데요. SBS에서 최우수상만 3번이나 받았지만, 대상과는 크게 인연이 없었는데요. 하지만, 2013년도에 SBS 연예대상을 받으며, 그의 노력이 드디어 빛을 발한 것 같습니다. 그동안 정말 고생을 많이 했는데...


김병만 대상, 충분히 받을만했다!

김병만은 정글의 법칙으로 런닝맨의 유재석, 힐링캠프의 이경규, 스타킹의 강호동 등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김병만은 대상 수상 직후 소감을 통하여 대상 후보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는데요. 김병만은 동료들의 축하 속에서 눈물을 흘리며 '저는 이제 새싹입니다. 키워주는 것 같아서 너무 감사합니다. 전 너무 부족한데 SBS가 잘할 수 있는 프로그램(정글의 법칙)을 만들어줬습니다. 정글에서 나은 모습,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려고 방법은 하나였다며, 하늘에서 뛰어내리고 물속으로 들어가는 것뿐이었습니다'라고 감동의 소감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정글의 법칙에 함께 출연했던 동료들과 스태프들의 이름을 언급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끝으로 <저는 김병만 방식으로 여러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는 최선을 보여드리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병만의 수상 소감이 너무나 감동적이었는데요. 김병만이 프로그램을 통하여 보여주었던 노력이 수상 소감을 통하여 그대로 전해지는 것만 같았습니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김병만이 대상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을 했고, 또 충분히 대상을 받을만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글의 법칙을 통하여 새로운 예능의 장을 열었으며, 꼭 남들을 웃겨야지만 예능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정글의 법칙이 동시간대에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SBS를 대표한 예능으로 만들 수 있었던 것도 김병만이라는 존재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김병만은 <김병만의 정글이 법칙>이라는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최선을 다했고, 자신의 이름에 부끄럽지 않은 결과물을 만들어냈습니다. 김병만은 충분히 대상을 받을만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김병만 대상 받을만했다고 생각된다면 손가락 클릭으로 공감해주세요!


유재석 9년 만에 무관, 유재석에게 상은 의미가 없다!
김병만이 SBS에서 대상을 수상하면서 유재석은 9년 만에 지상파 3사 연예대상 무관에 그쳤습니다. KBS 해피투게더로 먹방상, MBC 시청자가 뽑은 최고 인기 프로그램상(무한도전), SBS 시청자가 뽑은 최고 인기 프로그램상(런닝맨)으로 수상을 했지만, 그동안 받았던 연예대상, 최우수상과 같은 큰 상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무관이 아니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지상파 3사 연예대상에서는 수상하지 못했지만, 지난 5월에 열린 제49회 2013 백상예술대상에서 TV대상을 수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연예대상을 수상하지 못했다는 이유 때문에 유재석을 좋아하는 많은 팬들과 시청자들은 수상 결과에 대한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러나 필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유재석에게 상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유재석은 상을 받아도 되고, 받지 않아도 시청자들에게 보여지는 유재석은 똑같은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유재석은 대상을 뛰어넘어, 국민 MC로 시청자들에게 만큼은 늘 대상으로 마음 속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지요. 유재석이 비록 연예대상에서는 큰 상을 받지는 못했지만, 시청자들은 다 잘 알고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유재석이라는 존재 자체가 대상 그 이상이고, 대단하고 존경스러운 사람이라는 것을 말이지요...


유재석은 김병만이 대상을 수상하자 당연하다는 듯 기립 박수를 쳐주었습니다. 상을 받지 못했지만 대상을 받은 김병만을 진심으로 웃으며 축하해주는 모습을 보면서 그에게 왜 국민 MC라는 호칭이 붙게 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록 유재석이 지상파 3사 연예대상에서는 큰 상을 수상하지 못했지만, 유재석은 대상 그 이상의 존재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아무튼, 이번 2013 SBS 연예대상에서 김병만의 대상은 충분히 납득 할 만하며, 시청자들의 반응을 통하여 유재석의 존재감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유재석과 김병만이 2014년도에도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주며, 큰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5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