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달샤벳 쇼케이스, 달샤벳 컴백 B.B.B 노출은 없었지만, 더 섹시하게 돌아왔다!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가수

달샤벳 쇼케이스, 달샤벳 컴백 B.B.B 노출은 없었지만, 더 섹시하게 돌아왔다!

카르페디엠^^* 2014. 1. 8. 22:14
반응형

달샤벳 쇼케이스, 달샤벳 컴백 B.B.B 노출은 없었지만, 더 섹시하게 돌아왔다!

걸그룹 달샤벳(세리,지율, 아영, 가은, 우희, 수빈)이 지난 8일 서울 어린이대공원 돔아트홀에서 7번째 미니앨범 <B.B.B> 쇼케이스 무대를 가졌습니다. 지난해 6월에 발매한 <비 앰비셔스(Be Ambitious)> 앨범 이후 7개월 만에 돌아왔는데요. 달샤벳은 이날 쇼케이스를 통하여 이번 앨범의 컨셉과 다른 걸그룹과는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달샤벳은 타이틀곡 <B.B.B(Big baby baby)>는 노출은 없었지만, 더 섹시하게 보였던 것 같습니다.


노출은 없었지만, 더 섹시하게 돌아왔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달샤벳은 2014년 들어 치열해진 걸그룹 섹시 경쟁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고 하는데요. 이번 앨범은 섹시함만 내세운 게 아니라고 강조를 하면서 <섹시함도 물론 있지만, 카리스마도 있고 도도한 여성을 표현하려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이번 앨범에 대해서 소개를 했습니다.


비비비는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만든 곡으로 신나는 레트로 신스팝에 한국적인 멜로디가 잘 어우러진 곡입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변하는 남자의 모습을 철부지라는 뜻의 <big baby>라고 표현을 했고,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특징이지요.

비비비는 달샤벳의 말처럼 의상의 노출은 거의 없었는데요. 복부 부분만 살짝 노출이 있었을 뿐 노출 의상때문에 선정적이거나 민망하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노출은 없었지만 더 섹시하게 느껴졌던 것 같은데요. 레깅스에 가까운 밀착 흰 바지에 흰 재킷을 입고 온몸을 가렸지만, 타이트한 의상은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며, 맨살을 드러내는 것 못지않게 섹시하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공감이 조금이라도 되신다면 추천을!!

댄스와 퍼포먼스는 더욱 섹시하게, 시크함과 도도함을 더했다!
달샤벳은 지난 앨범 <내 다리를 봐>가 다리를 중점적으로 보여주는 안무 때문에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었습니다. 이번 앨범도 마찬가지로 안무가 선정적으로 느껴졌던 것 같은데요. 가사에 맞춘 안무를 표현한 것이 조금은 민망하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멤버들의 퍼포먼스와 안무 동선은 타이트한 의상과 맞물려 더욱 섹시하게 느껴졌던 것 같은데요. 한편으로는 선정성 논란이 일어났던 지난 앨범 <내 다리를 봐>보다 더욱 섹시 & 선정적으로 느껴졌으며, 여기에 시크함과 도도함이 더해졌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달샤벳의 쇼케이스를 통하여 걸그룹의 어쩔 수 없는 한계를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노출아니면 섹시가 걸그룹의 트렌드가 되어버렸기 때문이지요. 노출과 섹시가 없으면 대중들에게 관심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는 것 때문에 걸그룹들은 어쩔 수 없는 노출을 감행해야 하고, 자신과 어울리지 않은 섹시함을 입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걸그룹들의 노출과 선정적인 무대를 많이 봐와서인지 이제는 노출과 섹시에 대한 감흥도 많이 사라진 것 같습니다.


사실 요즘 걸그룹의 무대를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하기는 조금 민망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대한민국 걸그룹의 트렌드가 노출과 섹시가 되어버렸으니, 무조건 욕을 하거나 비난도 할 수 없겠지요. 가수는 노래로 승부를 해야 하는데... 한편으로는 씁쓸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것 같네요. 라이브로 노래도 잘하고, 거기에 여성미와 섹시를 모두 갖춘 걸그룹은 빨리 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무튼, 노출은 없었지만, 더욱 섹시하게 돌아온 달샤벳의 이번 앨범이 대중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2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