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선덕여왕, 덕만공주의 재발견! 본문

종영 월화드라마/선덕여왕

선덕여왕, 덕만공주의 재발견!

카르페디엠^^* 2009. 10. 6. 15:53
지난 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선덕여왕' 39화에서는 매점매석을 하는 귀족들에 반발한 덕만은 군량미를 풀수도 있다는 전략으로 귀족들을 궁지에 몰아 넣었습니다. 역으로 매점매석을 한 덕만은 큰 이문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덕만은 황무지를 개간하기 위하여 무기를 만드는 좋은 철을 이용하여 농기구를 생산 하도록 합니다. 흉작으로 안강성 백성들이 폭동을 일으키고 안강성 태수를 볼모로 잡고 있는 백성들을 설득시키기 위하여 덕만이 직접 안강성 백성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백성들은 덕만의 기대를 배반하며, 곡식과 농기구를 들고 도망쳐버렸습니다. 유신에 의해 다시 잡힌 백성들은 살려달라고 애걸하지만 덕만공주에 의해 칼에 베어 죽게 되버렸습니다.


39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은 누가뭐래도 덕만이 백성들을 칼로 베는 장면이었습니다. 자신과의 약속을 배반한 백성들을 향한 힘든 결단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 만약 덕만이 자신이 직접 백성을 베지않고 유신이나 알천에게 시켜 죽이라고 하였다면, 드라마 자체가 정말 엉성하고 어색해졌을꺼라 생각됩니다. 남장을 했었던 덕만은 사람들 앞에서는 항상 당당해 보였지만 그 뒤에는 연약하고 착한 마음만을 볼 수 있었습니다. 덕만이 미실과 다른점이 있다면, 정이 많으며 모든 인간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점이 었습니다. 화랑으로 있을 당시 덕만은 군사들이 이동하는데 방해가 되는 부상병을 죽이는 장면을 보고, 반기를 들고 목숨의 소중함을 외쳐왔습니다. 백성들이 큰 죄를 지었더라고 하더라도 왕족인 덕만이 직접 처형을 하는 장면은 충격적인 장면이 아닐수가 없었습니다. 백성들을 향한 덕만의 칼부림은 지금까지 덕만에게 가져왔던 이미지를 재발견하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덕만은 백성들을 칼로 베기전에 미실이 말한 것을 계속 떠올리게 됩니다. 꿈과 희망을 두려워하고, 서로간의 믿음이 없으며, 자신의 땅으로 편하게 사는 것보다 오히려 남의 노예로 아무 생각없이 사는 걸 편하고 익숙하게 생각하는 백성의 정의... 백성들의 이런 노비 근성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하여 덕만의 칼부림은 백성들을 위한 최후의 결단인셈이었습니다.


하지만, 드라마의 끝부분에 나온 장면이었기 때문에 공주 신분인 덕만이 직접 백성들을 처형했다고는 아직까지 단정지 을 수 없습니다. 드라마의 긴장감을 살리기 위한 상상 신에 불가할수도 있기 때문이죠. 아마 많은 시청자들도 덕만의 회상씬이라고 바라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까지 덕만의 이미지로 봤을때 절대 나올 수 없는 장면이었기 때문입니다. 선덕여왕은 최근 연장 탓으로 인하여 드라마의 전개가 다소 지루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덕만의 활약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긴장감과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30%후반대로 떨어진 시청률을 덕만의 활약으로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을지 6일 방영될 선덕여왕 40회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