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박기웅 하차 군입대, 심장이뛴다 폐지 상업성만으로 없어져야 한다니.. 너무나 안타깝다. 본문

TV로 보는 요지경 세상

박기웅 하차 군입대, 심장이뛴다 폐지 상업성만으로 없어져야 한다니.. 너무나 안타깝다.

카르페디엠^^* 2014. 6. 18. 18:19
반응형
박기웅 하차 군입대, 심장이뛴다 폐지 상업성만으로 없어져야 한다니.. 너무나 안타깝다.

SBS심장이뛴다의 폐지일이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심장이 뛴다 폐지 이유는 시청률과 광고 수익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상업성만으로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이 없어져야 한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박기웅 하차 군입대 의미심장한 마지막 말

10개월 동안 심장이뛴다 연예인 소방대원으로 누구보다 열심히 달려온 박기웅의 마지막 모습이 지난 6월 17일 방송이 되었습니다. 박기웅 하차이유는 군입대 때문인데요. 박기웅은 지난 5월 8일 어버이날 의무경찰로 입대를 했습니다. 의무소방관으로 지원을 하고 싶었지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지원을 하지 못하고, 의무경찰로 지원했다고 하지요. 박기웅은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4주간 기초 군사 훈련을 받고 의무경찰로 21개월간 복무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날 심장이뛴다에서는 연예인 대원들과 현역 소방대원들이 군입대를 하는 박기웅을 위한 마지막 특별 송별회를 준비했습니다. 멤버들은 자신의 진심이 담긴 손편지와 박기웅이 활약했던 모습이 담긴 영상편지도 공개되었는데요. 특히 과거 박기웅이 구조활동을 위해 출동을했지만, 꽉 막힌 도로 때문에 골든타임을 지키지 못하고 하지 절단을 하게 된 이종순씨가 등장을 했습니다.


이종순씨는 의족을 차고 박기웅의 군입대전 마지막 모습을 보려고 목포에서 왔다고 하는데요. 특별한 인연과 애써 눈물을 닦아낸 박기웅의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냈습니다. 심장이뛴다 모세의 기적 프로젝트는 골든타임을 놓쳐 하지절단까지 이르게 된 이종순씨를 계기로 진행이 되었지요.


박기웅은 하차 마지막 인터뷰에서 의미 있는 마지막 인사를 건넸는데요. 박기웅은 시청자들에게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공식적으로 저의 소방활동은 마무리되지만 앞으로 심장이뛴다와 나아가서는 소방당국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안전!~>이라고 크게 외치며 마지막 경례를 했지요.

심장이뛴다 프로그램은 계속되어야 한다! 추천!


박기웅의 마지막 인터뷰는 심장이뛴다 폐지와 맞물려 더욱 안타깝게 느껴졌는데요. 심장이뛴다라는 프로그램을 통하여 우리가 얼마나 소방당국에 무관심 했는지, 국민들이 안전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소방관들의 희생에 얼마나 무관심을 했는지 확인할 수 있었지요.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이라도 더 지키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관심이 무엇보다 절실히 필요하고, 소방당국에 대한 관심도 무척 필요합니다. 심장이뛴다를 통하여 소방관들이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지요.


심장이뛴다는 1년도 채 되지 않은 기간동안 국민들에게 소방관의 열악한 환경과 소방당국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를 시청자들에게 알렸습니다. 그리고 모세의 기적과 같은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기도 했지요. 짧은 기간 동안이지만, 심장이뛴다는 시청자들에게 무척 의미 있는 교훈을 많이 안겨준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심장이뛴다를 보고 소방차나 구급차가 있다면 무조건 비켜줘야겠다는 생각을 가졌으니 말이지요.

그런데 이렇게 유익하고 좋은 프로그램이 저조한 시청률과 상업성 때문에 폐지가 된다니 너무나 안타깝게 느껴지는데요. 심장이뛴다는 어쩌면 대한민국의 문화를 바꿀 수 있는 좋은 프로가 될 수 있었는데... 시청자들의 폐지 반대 청원에도 불구하고 벌써 폐지가 결정되었다는 것이 그저 씁쓸하게 느껴지네요.


심장이뛴다 후속으로는 7얼 8일부터 첫방송 되는 매직아이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런 좋은 프로그램이 계속되어야 나라도 국민의식도 조금을 발전할텐데... 심장이뛴다 폐지가 그저 아쉽게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언제쯤 심장이뛴다와 같은 좋은 공익프로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걱정스러운 생각도 드는 것 같네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