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포 투모로우' 가요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본문

카르의 음악이야기

'포 투모로우' 가요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카르페디엠^^* 2009. 10. 8. 14:17

최근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반응과 지지를 받고 있는 프로젝트 그룹이 있습니다. 애프터스쿨 유이, 브라운아이드걸스(브아걸) 가인, 카라 한승연, 포미닛 현아로 구성된 걸그룹 드림팀 4Tomorrow (포 투모로우)입니다. 유이, 가인, 한승연, 현아는 최근 가요계를 이끌어가는 대표하는 걸 그룹들의 맴버중 한명입니다. 그룹내에서도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맴버들이죠.



꿀벅지를 유행시킨 유이, 2009년 화제의 춤 시건방춤의 주역 가인, 포미닛의 현아, 카라의 마스코트 승연으로 구성된 4Tomorrow (포 투모로우)는 그녀들이 함께 그룹을 만들었다는 자체만으로도 화제가 됩니다. 약간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정식 앨범이아니라 대한민국 대표기업 삼성그룹의 공익 캠페인 중 하나로, 내일을 준비하고, 자신의 꿈을 위해 도전하는 젊은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노래라는 것입니다. 캠페인 송이라서 그런지 포 투모로우의 두근두근 Tomorrow은 신나고 밝은 멜로디로 만들어진 것 같았습니다.  중독성이 강한 반복적이고 쉬운 멜로디로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노래라고 하더라도 포 투모로우의 두근두근 Tomorrow은 CM 송의 일종으로 공중파 가요무대에서 그녀들을 만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또한, 선착순 5만명을 대상으로 MP3 무료 다운로드도 시행하고 있어 음원차트에도 이름을 올릴 수 없겠죠.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을 하겠지만 엄밀히 따지자면, 광고를 위하여 만들어진 그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근두근 Tomorrow를 들으면 왠지 신나는 기분이 드는 것 같습니다. 현아의 파워풀한 랩 그리고 나머지 맴버들의 개성 넘치는 목소리는 매우 신선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걱정되는 점도 있습니다. 두근두근은 공익을 위하여 만들어진 캠페인 송입니다. 공익을 위하여 만들어진 노래가 맴버들에게만 관심이 주목되어 캠페인 송 자체는 제 구실을 하지 못할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자신들이 활동하고 있는 그룹내에서도 혼자만 부각되고 있어 안좋은 영향도 미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음원 공개 후 많은 화제를 뿌리고 있는 걸그룹 드림팀 '포 투모로우' 10월 12일 뮤직비디오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하고 있는 그녀들이 가요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될지 벌써부터 기대가됩니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