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선덕여왕, '석품' 미실에게로 가다. 본문

종영 월화드라마/선덕여왕

선덕여왕, '석품' 미실에게로 가다.

카르페디엠^^* 2009. 11. 17. 13:23
반응형

미실의 죽음에 이어 지난 16일 방송된 선덕여왕 51회에서는 칠숙(안길강 분)과 석품(홍경인 분)도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필자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은 석품(홍경인 분)의 죽음이었습니다. 칠숙과 더불어 미실의 편에 섰던 화랑 석품은 자신의 주군을 위해 목숨을 바치고 멋지게 퇴장하였습니다.


'칠숙과 석품의 난입니다'

미실의 자결 소식을 들은 칠숙과 석품은 큰 충격을 받게 됩니다. 칠숙은 병력을 인수하러온 장군의 목을 베고 칠숙의 난을 선포하며 덕만의 목을 베겠다고 결심하였습니다. 하지만, 평생 미실의 은혜를 받고 살아온 석품도 칠숙과 뜻을 같이하게 되며 '칠숙과 석품의 난'을 일으키게 되었습니다. 석품과 칠숙은 뜻을 함께 하여, 덕만을 죽이기러 결심하고 '성동격서'<동쪽에서 소리를 내고 서쪽에서 적을 친다는 뜻으로, 적을 유인하여 이쪽을 공격하는 체하다가 그 반대쪽을 치는 전술을 이르는 말.>의 트릭을 사용하게 됩니다. 석품은 화랑을 이끌고 서라벌로 돌격하는 돌격대 선봉에 서면서 칠숙이 덕만이 있는 곳으로 갈 수 있는 시간을 벌어주는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내 역할은 여기까지 였다'

칠숙은 석품 덕분에 덕만을 향해 갈 수 있었고, 석품은 알천랑, 월야의 포위망에 갇쳐 스스로 자결하였습니다. '내 역할은 여기까지 였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실제 제16 풍월주 보종 편에 따르면 631년 칠숙의 난이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미실이 610년 중반에 세상을 떠났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미실의 죽음과 '칠숙의 난'은 관련이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석품은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항상 미실의 편에 서서 충성을 다하는 역할로 나왔었습니다. 누구의 말에도 흔들리지 않고 미실을 향한 무한한 충성을 보여줬습니다.

'자네도 자네가 믿는 주군을 위해 목숨을 걸고 있지 않는가?'

석품을 드라마 선덕여왕 초반 캐릭터를 잘 잡지 못하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종반으로 갈수록 미실에 강한 충성심을 보여주며 자신의 캐릭터를 확실히 잡아가기 시작했습니다. 끝까지 미실을 섬기고 미실을 위해 목숨을 바쳐 장렬히 죽는 모습은 비록 적군의 장군이지만 매우 인상깊게 느껴졌습니다. 앞으로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다시 석품을 볼 수 없겠지만, 미실의 충신으로 석품은 영원히 남아 있을 것 입니다.

1 Comments
  • 프로필사진 체리블로거 2009.11.17 14:00 신고 홍경인이 오랜만에 컴백해서 빛을 바라지 못하고 가는게 했습니다.
    끝내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가네요. 비록 역사와는 관계가 없지만 캐릭터가 끝에가서 빛을 바라는
    캐릭터 였던 거 같습니다. 어제 방송에서 4명이 갔죠....
    3명은 죽었고 - 진평왕, 칠숙,석품... 한명은 그냥 하야 했져 - 세종

    진평왕에 대한 글을 한번 적어놓았습니다.
    트랙백 걸구 갈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