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추노'에 나오는 고어를 찾아보니... 본문

종영 수목드라마/KBS 2TV '추노'

'추노'에 나오는 고어를 찾아보니...

카르페디엠^^* 2010. 1. 11. 14:03
반응형
드라마 사극은 우리가 몰랐던 역사 속 사실이나 영웅들의 일대기 등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집니다. 사극을 보는 재미 중에 하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없어진 다양한 고어들입니다. 예전에 저런 말을 사용했다는 생각도 들고 신기하기도 하고요. 또한, 고어를 통하여 사극에 대한 새로운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 최근 인기있는 사극 드라마 '추노' 속에 나오는 고어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오늘은 추노 1화 속에서 나온 다양한 고어들을 알아보겠습니다. (스크롤의 압박이 있습니다.)


추노 : 조선시대에 주인과 따로 거주하면서 독립생계를 꾸려나가던 외거노비(外居奴婢)에게 그 주인이 몸값을 징수하던 일. 드라마 속 추노는 '도망간 종을 찾아오던 일'로 해석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안돈(安頓): 정리하여 안정되게 함
만약 거처를 발고한다면, 내 지금 당장 풀어줄 뿐 아니라, 안돈 하도록 도와줄거야!

언니: 동성(同性)의 손위 사람을 부르는 말
언니! 나 여기서 초상 치루고 개 값 무를 꺼요~

찬모(饌母): 반찬 등을 만들고 삯을 받는 여자
언니! 아무리 봐도 이건 사내가 할 짓이 아니요. 우리도 찬모나 하나 데리고 다니든지 해야지..ㅠ

객고(客苦): 객지에서 겪는 고생
가서 객고나 풀어~

파흥(破興): 흥을 깨트림
좋은 날 파흥 하자는 건가?


푸닥거리: 무당굿
푸닥거리 한 번 해야 하는거 아니요?

침모(鍼母): 바느질, 빨래 등 허드렛일을 해 주고 삯을 받는 여자
언니 우리도 침모 하나 구합시다~

구전(口錢): 흥정을 붙여주고 받는 돈
아흔 냥 장사에 구전을 마흔 냥이나 뜯겨?

자모전가(子母錢家): 오늘날의 사채업자
나머지는
자모전가에 맡겨서 이자돈 놓는다!

도가니: 무릎 종지뼈를 속되게 이르는 말
야! 너 나이 들어서
도가니에 바람 들어가면 추노 짓도 끝이야!

섬: 열 말, 약 180리터
추노 한 건에 쌀을 20
이나 걸었어!

왼 새끼 꼬는 거여?: 비아냥대는 거야?
어허 이놈이~ 나라님 하시는 분한테 지금
왼 새끼 꼬는 거야?

통기: 기별을 주다
아 대길이 한테도
통기 했을거 아니야?

달포: 한 달 남짓
달포 안에 잡아오게!


상노(上奴): 우두머리 노비
여기 상노가 누군가?


관노(官奴): 개인소유가 아닌, 관에 소속된 노비
훈련원 관노같은데...마방에 딸린 것들인가?


새살 그만 까고: 수다 그만 떨고
새살 그만 까고 붓놀리슈!

포한(抱恨): 속에 품은 한
그렇다고 포한이 사그러지겠니?

생각보다 1화에서만 엄청 많은 고어가 나왔습니다. 찾는데도 무척 시간이 오래 걸렸네요. 역시 사극 속에 담겨져 있는 고어는 우리가 몰랐던 새로운 단어와 고어를 통하여 옛날의 풍습 같은 것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공부도 많이 된 것 같구요. 그리고 재미있는 단어도 참 많이 있었습니다. 우리가 잃어가는 사극 속 고어들...  고어를 통하여 사극에 대한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사극 속 고어 찾기는 계속됩니다. (2010년 1월 6일 '추노' 1화)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