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뜨형, 노유민 하차에 1박2일 김종민 생각난다.

MBC 일요일 일요일밤에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뜨거운 형제들의 멤버 노유민이 프로그램에서 하차를 했습니다. 뜨형 제작진에 따르면 새 음반 작업과 개인사정으로 인하여 하차를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보다는 뜨거운 형제들에서 자리를 잘 잡지 못한 이유가 하차의 가장 큰 이유라는 생각이 듭니다.


노유민은 뜨거운 형제들 개편 후 꾸준히 방송에 출연했었지만, 시청자들에게 재미없다는 평가를 받으며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특히, 몇 회 전부터는 프로그램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만득이 시리즈를 연발하며 프로그램의 맥을 끊어 시청자들에게 불만의 눈총을 받았습니다.


지난 18일의 방송 화면을 보더라도 노유민의 위치를 잘 알수 있습니다. 아바타 김경진, 조종사 한상진과 함께 노유민은 부조종사로 한 조를 이루었습니다. 하지만, 방송에서는 다른 부조종사와 다르게 노유민은 한 마디 말도 없었으며 그저 웃는 모습만 화면에 비춰졌습니다. 제작진에서 노유민이 나오는 장면을 모두 편집한 것 같았습니다. 그의 존재감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방송이었죠.



노유민의 하차는 본인에게도 문제가 있는 것이지만, 제작진과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어느 정도의 책임은 있는 것 같습니다. 제작진에서는 항상 노유민을 재미없는 사람과 짝을 지어줬으며, 출연자들 역시 노유민과 짝을 이루기를 거부하는 장면이 그대로 화면에 비춰졌었습니다. 노유민과 같은 캐릭터도 한 사람씩 있어야 프로그램이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뜨거운 형제들을 즐겨보는 한 사람의 시청자로서 그의 하차가 마냥 반갑게만 느껴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노유민과 한 조가 되었다는 것에 실망하는 한상진

노유민이 뜨거운 형제들에서 하차한 모습을 보니 1박 2일의 김종민이 자연스럽게 생각났습니다. 김종민은 소집해제 후 프로그램에 잘 적응하지 못하고 프로그램의 재미를 반감시킨다는 평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시청자들 역시 그의 하차설을 꾸준히 요구해 왔었습니다.

매주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설을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쉽게 확인할 수 있을 정도였죠. 그러나 김종민 당사자는 시청자들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절대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었기 때문에 노유민 처럼 쉽게 하차하지는 않겠죠.  하지만, 김종민도 사람인지라 시청자들의 비난을 언제까지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가 예전의 예능감을 살려서 1박 2일에 잘 융화되는 것이 하차설과 시청자들의 비난을 잠재울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노유민의 프로그램 하차와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펴 보면서 예능프로그램에서 살아 남기란 무척 힘이든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개그맨 출신이 아닌 가수나 연기자 출신들이 예능프로에서 자리를 잡는다는건 쉽지 않은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노유민은 어쩔 수 없이 뜨거운 형제들에서 하차를 했습니다. 이제는 그 자리에 어떤 멤버가 들어와 활약하게 될지 무척 궁금하며, 앞으로 프로그램 자체가 어떻게 변할지도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