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도망자 헤니-이나영, 어색하고 민망했던 최악의 키스신! 본문

방영중 수목드라마

도망자 헤니-이나영, 어색하고 민망했던 최악의 키스신!

카르페디엠^^* 2010. 10. 21. 16:51

도망자 다니엘 헤니-이나영, 어색하고 민망했던 최악의(2분) 키스신!


지난 20일 방송된 도망자 7회에서는 카이(다이엘 헤니)와 진이(이나영)의 키스신이 그려졌습니다. 멜기덱(양회장)이라는 배후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고 있는 진이를 항상 곁에서 지켜주고 있는 카이와 진이를 고객이 아닌 그 이상으로 생각하며 점점 묘한 감정에 빠지게 되는 탐정 지우(정지훈).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조금씩 그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카이는 진이를 위험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지우를 멜기덱이라고 거짓말을 하게 됩니다. 진이는 자신을 항상 지켜주던 카이의 말이었기에 의심없이 그말을 순순히 믿게 됩니다. 카이와 진이는 점점 서로를 의지하고 믿게 됩니다. 카이는 진이를 위하여 두 사람만의 공연을 준비하게 됩니다.


한 편, 지우는 멜기덱의 존재와 카이 역시 멜기덱의 일당과 한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우는 진이에게 이 사실을 알리기 위해 전화를 했지만, 진이는 전화를 받지 않았고 그녀를 찾아 공연장을 뒤지게 됩니다. 한참을 헤멘끝에 두 사람이 관람을 하고 있는 공연장에 들어서게 되고 때마침 카이와 진이의 달콤한 키스 장면을 보게 됩니다.



카이와 진이의 키스신은 두 사람을 바라보며 씁쓸해 하는 지우의 모습과 서로 교차되며 2분이 넘는 시간에 그려졌습니다. 드라마 속 키스신 치고는 상당히 오랫동안 비춰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카이와 진이의 키스가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그렇게 지루하게 보여질수가 없었습니다. 실제가 아닌 드라마라고 하더라도 키스신을 보면 항상 설레이는 기분으로 보게 됩니다. 또한, 드라마 속 연인들의 감정을 키스신으로 표현하며 드라마의 전개나 앞으로의 스토리가 더욱 더 궁금해지기 마련이지요. 하지만, 카이와 진이의 키스신은 현재 스토리상 전혀 필요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만약 하더라도 잠깐 하는 시늉만으로도 충분한 상황이었죠.

입술을 떼었다 붙였다를 10번이나 넘게??

키스신 자체도 어색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서로 10번이나 넘게 입술을 붙였다 떼었다 하는 것이 사랑하는 연인에게 하는 키스가 아니라 마치 아버지가 어린딸에 뽀뽀를 하는 것처럼 보여졌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이렇게 민망하고 어색한 키스신은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것도 2분이나 넘는 시간을 말이죠. 지루한 키스신 덕분에 공연장의 아름다운 배경이 몹시 아깝게 느껴지는 상황이었습니다.

아름다운 배경이 몹시 아깝게 느껴졌다.

드라마 속 키스신은 드라마를 보는 또 다른 재미중에 하나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 하고 있습니다. 드라마 자체가 재미가 없더라도 키스신 하나 만큼은 남다른 주목을 받게 됩니다. 특히, 톱스타와 톱스타의 키스신은 그 자체만으로도 큰 화제가 됩니다. 그런데 필자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이번 두 사람의 키스신은 혹평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도망자는 대물의 인기에 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제작진에서 이번 키스신을 화제로 만들며, 시청률 반등을 노린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이번 키스신은 화제를 낳기는 커녕 오히려 애청자들의 반감을 사는 최악의 키스신으로 남게 될 것 같습니다.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