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양파, '나가수' 언플 지나치다!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가수

양파, '나가수' 언플 지나치다!

카르페디엠^^* 2011. 3. 30. 18:12

양파, '나가수' 언플 지나치다!

MBC 우리들의 일밤 -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의 인기가 대단한 것 같습니다. 약 한 달간 결방한다는 기사에도 불구하고 그에 따른 언론의 기사나 네티즌들의 토론이 끊이질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나는 가수다'의 이런 높은 인기와 관심때문 일까요? 일부에서 나는 가수다를 이용한 언플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아서 나가수의 애청자 중 한 사람으로서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대표적으로 나가수 언플을 하고 있는 사람은 4년만에 컴백한 가수 양파인데요. 양파는 몇 일전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고 싶다는 의사를 소속사를 통하여 밝혔습니다. 사실 필자도 그녀의 컴백 소식을 '나가수에 출연하고 싶다'라는 기사를 통하여 접하게 되었답니다. 이어 30일에는 프로그램을 새롭게 맡은 '신정수 PD가 소속사로 직접 전화를 해서 양파도 나는 가수다 섭외 리스트에 있으니 조만간 같이 해보자는 말을 했다'고 언론을 통하여 밝혔습니다. 이런 기사는 누가봐도 나는 가수다를 이용한 언플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데요. 언제쯤 나가수가 다시 방송을 할지도 정확하게 모르는 상태에서 이런 '나가수 언플'이 무척 불쾌하게 느껴졌습니다.


나가수 7명의 멤버 중에서 첫 번째 탈락자가 나오고 새로운 멤버가 정확하게 누군지도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그런데 벌써 나가수의 출연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앞서도 너무 앞서 가는 것 같습니다.

나가수는 그동안 청중평가단에 의해서 스포일러가 유출되어 곤혹을 치르고 있었습니다. 스포일러가 프로그램의 재미와 감동을 죽인다는 논란도 많이 나오고 있었죠. 그런데 청중평가단도 아니고 출연도 정해지지 않은 가수의 소속사에서 이런 언플을 한다는 자체가 양파 컴백의 홍보 활동으로 밖에 보이질 않았습니다. 4년만에 컴백하고 앨범을 발매한다는 것은 기분좋은 소식이나 꼭 '나가수'를 통하여 자신의 컴백 앨범을 홍보해야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 MBC 예능국은 '나는 가수다'를 통하여 일어난 여러 논란때문에 매우 조심스러운 분위기에 있습니다. 앞으로 프로그램이 어떻게 진행될지, 대중들에게 논란이 되지 않을지 등등 여러 가지로 골치가 아픈 상태이겠죠. 그런데 이런 분위기의 파악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나가수를 통한 언플... 양파의 출연을 반대하거나 싫어하지는 않지만, 지나친 언플이 그저 불쾌하게 느껴집니다. 가수라면 노래로 인사를 하고, 감동을 줘야 하는데.. 이런 언플은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그녀가 나가수에 언젠가 출연할 수도 있겠지만, 앨범 홍보를 위한 이런 언플은 조금 자제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녀가 이번 앨범을 통하여 어떤 활동을 하게 될지는 모르겠만, 기약없는 '나가수 언플'은 오히려 그녀의 이미지만 안 좋게 만든다는 것을 소속사도 그녀도 알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