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나가수, BMK배려하지 않은 송은이. 매니저 자격 있나?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가수

나가수, BMK배려하지 않은 송은이. 매니저 자격 있나?

카르페디엠^^* 2011. 5. 30. 10:16
반응형

나가수, BMK배려하지 않은 송은이. 매니저 자격있나?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들의 일밤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의 인기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매주 나가수의 방송이 끝난 직후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나가수에 대한 이야기뿐이니 말이죠.

지난 29일 방송된 나는 가수다에서는 그동안 나가수 멤버 자격논란이 끊임없이 제기 되었던 前 핑클의 멤버 옥주현이 첫 등장 하였습니다. 대중들의 계속된 비난에 그녀역시 많이 주눅이 든 모습이었습니다. 물론, 가요계 대선배들의 앞에서 주눅이 드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그동안의 논란에 대한 기분 때문이었는지 조금은 안쓰럽게 보이기도 했습니다.


옥주현은 이날 첫 무대에서 이승환은 천일동안을 불렀는데요. 7명의 멤버 중에서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그녀는 자신만의 음색으로 노래를 불렀는데, 아이돌 출신치고는 역시 노래를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깔끔한 고음과 뮤지컬로 다져진 가사 전달력이 무척 돋보였던 무대였습니다. 노래를 마친 옥주현은 그동안의 마음고생 때문이었는지 결국 눈물을 쏟아냈는데요. 옥주현과 함께 하게 된 매니저 송은이의 품에 안겨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날 옥주현의 순위는 1위! 높은 순위가 될 것이라고 어느 정도는 예상했지만, 첫 등장에서 1위를 했다는 것이 조금은 놀랍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그녀가 1위를 했다고 해서도 크게 논란이 될 문제도 없다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녀에 대한 악플이 청중들에게 오히려 동정표가 되었던 것 같고,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느낄 수 있었던 눈물, 마지막 무대라는 장점 등이 그녀가 1위를 할 수 있었던 이유가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딱 한 가지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장면이 있습니다. 바로 옥주현과 BMK가 1위와 7위가 결정되는 순간, 옥주현 매니저 송은이의 행동 때문이었습니다.


송은이에게는 1위 옥주현은 있고, 7위 BMK는 없었다?
1위 옥주현이라는 말이 나오자마자, 송은이는 큰 소리로 YES(예쓰!)를 연발하며 과한 박수를 보냈습니다. 물론, 마음고생이 심한 옥주현이 1위를 했다는 것이 무척 기뻐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지만, 7위 BMK를 전혀 배려하지 않는 매너없는 행동이었습니다. 옥주현에 향한 과한 박수와 응원은 대기실에서 했어도 충분했었는데, 모든 가수가 모인 자리에서 해야 했는지 보는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7위가 된 BMK의 모습 뒤에 송은이가 예쓰 연발을 하는 외침이 듣기는 순간 보는 시청자가 오히려 민망하게 느껴질 정도로 BMK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송은이의 이런 행동은 순위 상관없이 노래로 감동을 주는 나가수의 멤버 매니저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었습니다. 나가수 매니저의 자격이 없다고 해야 할까요? 송은이의 기쁜 마음은 알겠지만, 그녀의 이런 경솔한 행동이 자신의 가수인 옥주현의 감동을 무너뜨리는 행동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을까요?


BMK가 부른 김광진<편지>에 담긴 의미
BMK가 이번에 무대에서 부른 노래는 김광진의 <편지>라는 곡입니다. 다소 의외의 선곡이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이번 노래는 그녀에게 무척 의미 있는 노래였습니다. 그녀의 어머니가 돌아가진시 2년 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번 무대가 있었던 같은 주에 어머니의 기일이라고 했습니다. 어머니의 기일을 맞이하여 어머니께 드리는 편지라는 의미로 노래를 부른다고 사전 인터뷰에서 말을 했습니다. BMK가 많은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모습을 보고 싶었던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였던 것이었습니다. 그녀는 어머니 생각에 노래를 제대로 부르지 못할 정도로 감정조절이 잘 되지 못했습니다. 노래를 부르는 중간중간에 눈물을 닦는 모습까지 볼 수 있었습니다. 노래에 담긴 이런 의미 때문에 그녀는 이번 7위가 더욱 가슴 아프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나가수 매니저 자격논란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송은이의 이런 경솔한 행동은 앞으로는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합니다. 나는 가수다의 매니저라면 매니저답게 노래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도록 가수들을 잘 보필해야 합니다. 모든 가수들이 자신의 매니저라고 생각하고 배려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지요. 1차 경연에서 옥주현이 1위를 차지했지만, 그녀에 대한 논란은 아직도 식을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송은이의 이런 배려 없는 행동은 자신뿐만 아니라 자신의 가수인 옥주현의 이미지에도 좋지 않은 결과로 남게 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그동안 송은이의 꾸밈없는 모습을 무척 좋아했는데, 이번 방송만큼은 송은이가 아닌 정엽의 매니저였던 김신영이 생각나는 것은 필자뿐일까요? 나가수 매니저 자격논란을 불러일으킨 송은이의 이런 모습은 이번 방송의 가장 큰 옥에 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