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인혜 드레스, 이젠 대놓고 노출하나? 노출 드레스가 부끄러웠던 이유!

지난 6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렸습니다. 영화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레드카펫이지요. 레드카펫에서는 그동안 자신이 보여주지 못했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또 다른 무대인 만큼 참가하는 배우들은 패션에도 많은 정성을 쏟아붓고 있습니다. 특히, 여배우들의 레드카펫 드레스는 어떤 드레스를 입느냐에 따라서 단숨에 화제가 되고, 자신의 얼굴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오인혜의 노출 드레스가 가장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인혜는 지난해 데뷔한 신인배우로 박철수 감독의 신작 익스트림(가제)'과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미몽(美夢),서울'의 여주인공을 맡아 이번 부산영화제에도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레드카펫에서 보여준 오인혜의 드레스는 정말 파격적이었는데요. 지금까지 본 영화제 여배우들의 드레스 중에서 역대 최고의 노출 드레스를 입고 등장하였습니다. 가슴의 중요한 부분만 가린 채 가슴 라인이 그대로 드러난 붉은 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하였는데요. 눈을 어디에 두어야 할 정도로 무척 민망한 드레스였습니다. 마치 속옷만 입고 등장한 것 같았습니다. 그녀의 드레스가 무척 파격적이었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하여 사진이 공개되면서 그녀의 이름은 단숨에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오인혜 드레스, 역대 최악의 노출! 이제 대놓고 노출하나?
그녀의 노출 수위는 역대 최고였습니다. 그러나 그녀의 노출 드레스를 바라본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역대 최악의 노출이라고 생각되었는데요. 최근 여배우들의 노출 패션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꼭 이런 노출 드레스를 입어야 했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는 사람을 민망하게 만들 정도로 가슴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드레스는 주목을 받기 위한 의도적인 노출이라고 할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요. 이제는 노출도 대놓고 하는 것 같아서 민망하기 그지없었습니다.

대놓고 노출 드레스를 입은 오인혜

노출은 단숨에 주목을 받을 수는 있지만, 단숨에 스타가 될 수는 없다!
최근 여배우들은 시상식이나 시사회, 브랜드 런칭 무대를 통하여 과감한 노출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노출 드레스는 단숨에 대중들의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최고의 방법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많은 연예인들이 이것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노출 패션으로 잠깐의 주목을 받을 수 있으나, 스타가 될 수는 없습니다. 인지도 없는 배우가 이런 노출 패션으로 화제를 모으려고 하다가는 대중들의 비난만 받다가 금방 잊혀지기 십상이지요.

사실 필자 역시 오인혜라는 배우가 있다는 것을 이번 부산영화제를 통하여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그녀의 입장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연예인이었던 자신의 이름을 조금이라도 알릴 수 있게 되었으니 어쩌면 성공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노출로 만든 좋지 않은 이미지는 대중들의 기억 속에 오랫동안 남아 있는 만큼 그녀에 대한 이미지도 결코 좋다고만은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를 생각하여 장기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에 오점을 남길 수 있는 노출 드레스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노출 드레스를 입은 오인혜(좌), 지성원(우)

그녀의 노출 드레스가 유독 부끄러웠던 이유!
부산국제영화제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 속 영화제로 발돋움을 시도하고 있는 영화제입니다. 그 규모와 위상이 회를 거듭할수록 높아지고 있는데요. 올해에도 국내 톱스타들뿐만 아니라 세계 유명 감독과 미국의 로건 레먼, 중국의 양자경과 탕웨이, 판빙빙 프랑스의 이자벨 위페르 일본의 오다기리 조 등과 같은 세계 유명 배우들이 많이 참여했습니다. 그런데 다른 나라 여배우들은 자신들의 품위를 지키기 위해서 무척 우아하고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참가했는데, 유독 우리나라 배우들은 노출에만 신경을 쓰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영화제의 레드카펫이 마치 자신들의 노출 무대처럼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른 나라 여배우들의 드레스와 우리나라 여배우들의 드레스를 비교해보니, 역대 최고의 노출 드레스를 입고 나온 오인혜의 드레스가 그저 부끄럽게만 느껴졌습니다.

여성스러움과 우아함이 돋보였던 중국 배우 판빙빙의 드레스

최근 가요계는 걸그룹들의 선정성과 노출에 대해서 많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청소년들이 주로 시청하는 음악프로에서 선정성과 노출을 최대한 조절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요. 그런데 걸그룹들의 의상과 노출은 선정적이라며 방송금지 규제 대상이 되고, 가슴의 반 이상을 드러낸 여배우들의 시상식 패션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정말 이해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시상식 영상이나 사진 역시 다양한 매체를 통하여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배우들의 지나친 노출 패션은 아름답게 보이기 이전에, 오히려 민망하고 천박하게도 보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꼭 뜨기 위해서 저런 파격적인 의상을 입어야 하나? 라는 부정적인 생각도 들게 되지요. 여배우라면 좀 더 자신의 몸을 소중히 여길 줄 알고 자연스러운 노출을 통하여 아름답게 보여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날이 갈수록 노출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시상식 여배우들의 드레스를 보고 있으니, 앞으로 그 수위기 어디까지 가게될지 걱정스러운 생각뿐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