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유령, 죽이는게 장난? 리모컨 집어 던질뻔...

지난 25일에 방송된 수목드라마 유령 17회에서 죽은 김우현(소지섭)에 대한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났습니다. 조현민(엄기준)은 박기영(소지섭)의 정체를 알게 된 후, CK전자 남상원이 죽던 순간의 동영상을 경찰에 넘겨 김우현이 남상원의 살인범으로 누명을 쓰게 만들었습니다. 이 때문에 순식간에 박기영은 경찰에 쫓기는 신세가 되었지요.


도망자 신세가 된 박기영은 경찰의 검문을 피해다니며, 죽은 김우형의 행적을 뒤쫓기 시작했습니다. 박기현은 죽은 김우현의 본가를 수색했고, 결국 죽기 전에 김우현이 남긴 USB를 찾아내습니다. USB에는 그동안 김우현이 세강그룹을 수사했던 수사내용이 자세히 적혀있었고, 김우현이 조현민을 잡기 위하여 스스로 스파이가 된 사실을 알게 됩니다. 김우현이 조현민을 잡을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를 손에 넣기 위하여 일부러 그의 곁을 지켰던 것이었지요. 그리고 이 모든 수사내용을 신경수 국장(최정우)에게 보고를 했지만, 신경수 국장은 묵살하고 말았던 것이었습니다. 신경수 국장이 조현민의 또 다른 스파이였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순간이었습니다.


모든 사실을 알게된 박기영은 전재욱 국장(장현성)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게 되었습니다. 박기영은 현재 이 사건을 풀 수 있는 사람은 전재욱 국장 밖에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전재욱 국장은 항상 원리원칙대로 행동했고, 정확한 증거만 있다면 모든 것을 밝힐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박기영은 자신은 김우현이 아니라 박기영이라고 밝히며, 김우현의 수사보고서가 담겨져 있는 USB를 건냈습니다. 전재욱 국장이 모든 것을 해결해줄 수 있는 수사팀의 유일한 희망이라고 생각하며 말이죠.


그러나 이런 희망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전재욱 국장은 박기영과 헤어지고, 신경수 수사국장에게 만나자고 전화를 한 후, 엘리베이터에 탔습니다. 그런데 엘리베이터에 의심쩍은 누군가가 먼저 타고 있었습니다. 조현민이 모든 것을 간파하고, 전재욱 국장을 죽이려고 했던 것이었지요. 박기영은 전재욱 국장이 위험하다는 낌새를 채고 엘리베이터를 멈추려고 했지만, 벌써 엘리베이터는 떠나고 없는 상태였습니다. 결국 전재욱 국장인 괴한에 의해서 피습 당했고, 칼에 찔린 전재욱 국장은 박기영의 눈앞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17회 마지막 부분에서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가 들리는 것으로 봐서는 또 박기영이 누명을 쓰고 도망을 다녀야 할 것으로 예상되네요.


유령 죽이는게 장난? 거듭되는 반전, 시청자들은 힘들다.

사이버수사팀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할 수 있었던 전재욱 국장이 조현민으로부터 죽임을 당함으로써 앞으로의 결말이 어떻게 이어지게 될지 혼란스러워졌습니다. 반전이 너무도 많아서 이제는 더 이상 반전처럼 느껴지지 않을 정도이네요.

누군가가 조현민의 정체를 밝히려고 하면 죽이고, 또 죽이고... 지금까지 유령이 방송되는 동안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죽는 것 같았습니다. 아무리 드라마라고 하더라도 사람들이 마치 파리 목숨처럼 너무나 쉽게 죽임을 당하니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짜증이 날 수밖에 없지요. 어떻게 죽임을 당했는지, 살인자들은 어떻게 도망을 갔는지도 제대로 나오지 않고, 눈깜짝할 사이에 연기자들이 죽어버리니 그저 황당하다는 생각만 들뿐입니다. 어떻게 전쟁영화보다 사람을 더 쉽게 죽이는 것 같습니다.

17회까지 어이없는 죽임을 많이 봐왔지만, 이번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었던 전재욱 국장이 피살 되는 장면에서는 옆에 있던 리모컨을 던질뻔 할 정도로 멘탈이 붕괴되었습니다. 전재욱 국장이 죽게 되면 이번 사건의 실마리를 어떻게 풀어야 할지 답이 안 나오기 때문입니다. 혹시 마지막회에 주인공들이 모두 죽고, 허무하게 끝나지는 않을까 걱정스러운 생각이 드네요.


아무리 드리마라고 하더라도 어느 정도의 현실성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실성과 너무 뒤떨어지는 만화같은 드라마 전개는 시청자들의 원성을 받을 수 밖에 없지요. '유령'이라는 드라마 제목처럼 작가가 출연자들을 모두 죽여서 유령으로 만들지는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더 이상 연기자들의 죽임으로 드라마 전개가 이어나가지 않기를 애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바랄뿐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소간지 최고~ 2012.07.26 23:33

    정말 볼때 마다 심장이 쿵 쿵 뛰는데 유령 끝나면 어떻게 사나요ㅠㅠㅠㅠ

  3. kk 2012.07.27 00:08

    마우스 던질뻔..
    할일없이 드라마로 논문쓰는 사람 보면 짜증

  4. 연희야 2012.07.27 00:58

    말도안대는반전에반전
    그래두재미나든데 근데 연희는 어떻게 ...걔좀죽이믄안대나,
    한가인 발연기는 정말저리가라 연희는 책읽고 걔 연기하는부분에서 웃음이난다

  5. 연희야 2012.07.27 00:58

    말도안대는반전에반전
    그래두재미나든데 근데 연희는 어떻게 ...걔좀죽이믄안대나,
    한가인 발연기는 정말저리가라 연희는 책읽고 걔 연기하는부분에서 웃음이난다

  6. 우령 2012.07.27 01:08

    다들 비판하면서 유령 보는건 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역시 2012.07.27 01:19

    장항준이 없어서 2%가아닌 30%정도 약해..

  8. 수선 2012.07.27 01:23

    드라마 볼때마다 느끼는 건데 작가들은 악을지지 하는듯(흥미끌려고)보임. 왜? 항상 악인은 완벽지혜롭고
    강하고, 착한이는 실수에 멍청이가 많은가? 현실은 숫적으로 그반대다 그래서 그나마 보통사람이 다 죽지 않고 살아있는 것이다. 알고는 계시는지?

  9. 아릿 2012.07.27 02:04

    ㅎㅎㅎ 처음 5집까지는 그래도 재밋게 본 드라마 유령이지만 ..소지섭 ,이연희 보는맛 ... 점점 가면서
    내용이 별 희안하게 번져나감 .. 볼수록 사람 미쳐감.. 이모컨 아니고 쓴 작가가 옆에 앉아 있으면 귀싸대기
    하나 갈겨주고 싶음... 내 시간 정력 내놓으라면서.. (본게 후회되니까)
    여기 유령, 죽이는게 장난? 리모컨 집어 던질뻔... 완전 공감 ..
    밑에 댓글에서 보기 싫으면 보지 말라고 하는 분 아마도 작가인뜻 ...
    그것도 이름 닉네임 수정하면서까지 자기의 주장을 제기하고 있음..
    유령 내용과 같이 노는 수작 역시 너무 뻔함...

  10. 유후 2012.07.27 05:22

    안 보면 되지 말들이 많으시네..

  11. 소지섭 누나 2012.07.27 07:30

    전 무지 재밌게 보네요.. 뭐 사람이 죽으면 죽는대로 나름 작가의 의도가
    있을거에요..그러니 참고 더 지켜보세요.

    제 개인적 생각으로는,
    죽는 사람이 많아도 그저 스토리가 두루뭉실하지 않아서 더 좋다고 여겨져요
    뭐 리모컨이나 마우스까지 집어 던질만큼 흥분할 건 못된다고 여겨지는데...ㅎㅎ
    참 순진도 하셔요...ㅎㅎㅎ

  12. 링스 2012.07.27 07:36

    비판할거면 보지말라는 사람들 수준들이 심히 의심되네요. 님들은 별 생각이 없어서 좋으면 무조건 빨면서 보는지 몰라도 정상적으로 사고를 하면서 보는사람들은 살인이라는거 당연히 자극적이고 불편하게 보입니다. 인증하지 마세요

  13. 소지섭 누나2 2012.07.27 07:43

    아참,정작 네트즌들이 유령이란 드라마를 좀 비판할라치면
    캐릭터들이 죽는 반전이 아니라, 바로 악역을 담당한 조현민 역할의
    엄기준의 연기가 너무 밋밋하기 짝이 없는데 잇어요.
    좀 더 악당다운, 싸늘한 그러면서도 고독한 분위기가 연출되어야 하는데
    엄기준의 조현민은 그저 교활할 뿐이라는것...그런 캐릭터는 너무 평범하다는
    느낌이 들어 김빠진 맥주 마시는거 같은...느낌이 들어서 좀 아쉬워요,
    좀 더 상상력을 과감하게 발휘했더라면 평이한 악역을 초월할 어떤 크리에이티브한
    악당이 만들어 질 법 한데... 아직도 한국은 작가나 연기자들이 용기가 나질 않나봐요
    헤헤..제 개인적 소견이었습니다,,, 뉴욕에서 보기드믈게 잘 된 작품, 추적자에 이어 유령 잘 보았어요,,,
    재밌었어요....SBS란 방송국에 감사를 드리게 되네요...
    유열 잘 봤어요...이연히 연기만 빼고...뭐 괜찮은 드라마...ㅎㅎ

  14. 영길사마 2012.07.27 07:45

    그렇게 짜증나면 안보면그만
    재밋다고 보면서 말들이 많으삼??

  15. 소지섭 누나2! 2012.07.27 07:54

    아참,정작 네트즌들이 유령이란 드라마를 좀 비판할라치면
    캐릭터들이 죽는 반전이 아니라, 바로 악역을 담당한 조현민 역할의
    엄기준의 연기가 너무 밋밋하기 짝이 없는데 잇어요.
    좀 더 악당다운, 싸늘한 그러면서도 고독한 분위기가 연출되어야 하는데
    엄기준의 조현민은 그저 교활할 뿐이라는것...그런 캐릭터는 너무 평범하다는
    느낌이 들어 김빠진 맥주 마시는거 같은...느낌이 들어서 좀 아쉬워요,
    좀 더 상상력을 과감하게 발휘했더라면 평이한 악역을 초월할 어떤 크리에이티브한
    악당이 만들어 질 법 한데... 아직도 한국은 작가나 연기자들이 용기가 나질 않나봐요
    헤헤..제 개인적 소견이었습니다,,, 뉴욕에서 보기드믈게 잘 된 작품, 추적자에 이어 유령 잘 보았어요,,,
    재밌었어요....SBS란 방송국에 감사를 드리게 되네요...
    유령 잘 봤어요...이연히 연기만 빼고...뭐 괜찮은 드라마...ㅎㅎ

    뉴욕에서 너무 고맙게 생각하며 보고 있어요,
    한국드라마 막장을 벗어나 보다 세련되고 좋아지고 있어서....
    고마워요..한국드라마...Great~!

  16. ghost 2012.07.27 08:08

    드라마를드라마로바야지...왜보면서 딴지를거는지모르겠네 참.

  17. ghost 2012.07.27 08:09

    볼거다보면서 이렇네 저렇네 평론가나셧네 아주ㅎㅎ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7 11:23

    결말이..기되됩니다...

  19. 미친소와 소간지 2012.07.27 11:27

    두사람때문에 유령보고있는1인
    작가님 싸인때와 다르게
    캐릭들을 튀지않고 너무 조용하게 움직이심..

    전국장님 별로 한일도 없어 이제 범죄 물증 잡아서 화끈하게 일좀 하는가했더니 어이없는 죽음..
    주인공이 소지섭 아니었음...유령 보다가 중단했을것 같다..

    소지섭의 눈빛에 뻑이가 열시청하고있지만..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것에 비해..
    조현민 존재감이 너무 약해 보인다.

    결론은 소지섭 그댄 왜캐 멋진거니..ㅎㅎ

  20. ㅇㅇㅇㅇㅇㅇ 2012.07.27 12:06

    가만보면

    이런글이 추천수도 많고 반응도 많은듯

    내가볼때 저 추천수에 일부는 아무생각없이 누른 사람들인듯

  21. 최인자 2012.08.06 17:15

    유령을 보면서 세강그룹에 조현민이랑 소지섭이랑 친구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