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이리스 2 정우성, 차승원 캐스팅
지난해 한국 드라마 사상 최대의 제작비와 스케일로 만들어진 아이리스는 35%에 가까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들어간 제작비와 스케일에 비하여 완벽한 성공을 거두었다고 말하기는 다소 부족한 면이 없지않아 있었습니다. 블록버스트급 스케일에 비하여 스토리와 연기자들의 연기력은 많이 부족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아이리스가 종영된지 채 3개월도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아이리스 시즌 2에 대한 드라마 홍보가 시작된 것 같습니다. 아이리스 시즌 2의 제목을 아테나 : 전쟁의 여신으로 정하고 남자 주연 배우들을 정우성과 차승원으로 캐스팅하며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사고 있습니다. 정우성과 차승원은 우리나라 영화계를 대표하는 인물로 비주얼이나 연기력면에서 어디하나 손색이 없는 배우들입니다. 시즌 1의 이병헌과 정준호, 김승우와 비교하여도 전혀 손색이 없는 배우들이죠. 특히, 정우성은 95년도 큰 인기를 끌었던 SBS 드라마 아스팔트 사나이에 이후 15년만에 브라운관 컴백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정우성은 국가정보국 특수요원 이정우 역을 맡아 한반도의 안전을 위협하는 음모와 맞서 싸우게 됩니다. 그리고 이정우와 맞서 대결을 펼치는 테러단 아테나 리더는 차승원이 맡게 되었습니다. 시즌 1의 이병헌, 정준호와의 대립이 있었다면 시즌 2에서는 정우성과 차승원의 대립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아이리스 2는 시즌 1에 못지 않는 거대한 스케일로 촬영된다고 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놓고 피할 수 없는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 시즌 2는 올 6월 부터 이탈리아, 스위스, 싱가포르, 뉴질랜드 등 총 6개국에 걸쳐 해외 로케이션 촬영된다고 하니 헝가리와 일본 아키타 등에서 촬영된 시즌 1과 비교하여 촬영 장소 역시 블록버스트급 드라마를 예고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방영일자, 주연 여배우들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리스 2에 대한 여러가지 기사가 쏟아지는걸 보니 이번 시즌 2에 거는 기대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리스 시즌 1은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 수많은 기사들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감도 컸었던 것 같아요. 섣불리 판단할 수 없지만 이번 시즌 2역시 방영 전 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가 상당한 것 같습니다. 또한, 정우성과 차승원의 캐스팅과 함께 제 2의 김태희로는 누가 선택될지 궁금증도 안겨주고 있습니다. 2009년 KBS 최고의 핫 드라마 아이리스. 시즌 2에서는 전작에 비교하여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손가락을 눌러주는 센스!~

반응형
아이리스 시청률, 아이리스 첫 방송
올 한해, 유독 눈에 들어오는 수목드라마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나마 SBS 카인과 아벨, 태양을 삼켜라, KBS 아가씨를 부탁해 정도가 15%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시청률 20%를 넘지는 못했습니다. 반면에, 월화드라마와 주말드라마는 현재 방영중인 MBC '선덕여왕'과 지난 여름, 찬란하게 종영한 SBS '찬란한 유산'이 대흥행을 기록하며 40%가 넘는 엄청난 시청률을 기록했었죠. 이처럼 주목받는 수목드라마가 없었던 가운데 이병헌, 김태희 등 톱스타가 주연을 맡은 KBS 블록버스트급 드라마 '아이리스(IRIS)'가 다음주부터 방영될 예정입니다.



지난 KBS2 수목드라마 '아가씨가 부탁해'가 16회를 끝으로 종영되었습니다. 아가씨를 부탁해 후속작으로 방송될 아이리스는 화려한 캐스팅과 편당 10억원이 넘는 제작비로 방영전 부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이리스는 수목드라마의 부진을 한방에 날려버릴 여러가지 대박조건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화려한 출연진


이병헌, 김태희, 정준호, 김승우, 김소연, 빅뱅의 탑, 김영철 등 출연진만 보더라도 KBS가 아이리스에 거는 기대가 얼마나큰지 알 수 있습니다. 이병헌, 정준호, 김승우, 김영철의 고품격 연기! 남성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김태희, 김소연의 섹시한 매력! 그리고 10대 여성팬들을 사로 잡을 아이돌 스타 빅뱅의 탑! 등 드라마의 작품성만 확인된다면, 아이리스의 화려한 출연진들은 폭발적인 시너지효과를 안겨줄 것입니다.

  화려한 볼거리


아이리스는 드라마로서 드물게 200억 원대 블록버스트급 드라마로 일본과 헝가리에서 로케이션 촬영을 하는 등 화려한 볼거리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 드라마 장르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첩보액션 드라마로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할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드라마의 화려한 스케일과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도 너무나 기대가 됩니다. 그 동안 영화에서만 볼 수 있었던 화려한 장면들을 수목드라마 아이리스를 통하여 볼수있을 것 같습니다.

  동시간대 수목드라마의 부진


아이리스와 같은 시간대에 방영되는 SBS '미남이시네요' 와 '맨땅에 헤딩'은 10%를 밑도는 기대에 못미치는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두 드라마의 스토리의 전개와 배우의 연기력에 따라 시청률 상승을 기대할 수 있지만, 팬들의 시선을 한목에 사로잡을 무언가가 없다면 시청률 상승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가운데 새로 방영될 아이리스가 방영초반 시청자들에게 강력한 인상을 안겨준다면 월화드라마 '선덕여왕'에 버금가는 시청률을 기대해 볼만합니다.

하지만, 이런 성공 조건들이 오히려 해가 될수도 있습니다. 방영초 시청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을 거두게 된다면, 편당 10억원이 넘는 제작비는 제작진이나 연기자들에게 엄청난 부담으로 작용될 것입니다. 이같은 부담은 후반부로 갈수록 작품의 질을 떨어뜨릴수도 있기때문입니다.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아이리스는 여러모로 성공조건을 다 갖추고 있습니다. 이런 성공조건이 오히려 해가 되지 않도록 제작진과 연기자들의 꾸준한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기대되는 KBS 새 수목드라마 아이리스가 수목드라마의 판도를 뒤흔들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가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