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청률 40%대의 인기드라마 찬란한 유산이 26일(오늘) 마지막회를 끝으로 화려하게 막을 내린다. 25일 방송된 찬란한 유산 27회분에서는 고은성(한효주 분)과 아버지 고평중(전인택 분)과의 만남 그리고 동생 고은우(연준석 분)와 극적으로 만나게 되며, 백성희(김미숙 분)와 유승미(문채원 분)의 악행이 모두 드러나게 되었다.
고은성의 억울했던 누명을 한꺼번에 모두 풀게 되며, 지금까지 드라마를 보며, 답답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날려버렸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종영이 앞으로 한 회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실에 아쉬움도 많이 남긴 27회 분이였다.


 이날 방송 중 명장면을 꼽으라면, 필자는 고은성부녀와 동생 고은우와의 만남이라 생각한다. 이들의 극적인 만남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충분하였다. 슬픈 눈물 연기를 보여줬던 고은성 부녀와 오랫동안 누나를 애태우면서도 항상 천진난만한 표정을 잃지 않았던 고은우역의 연준석군의 연기가 돋보였던 장면이었다. 그렇다면 27회분에서 고은성부녀와의 만남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시켰던 고은우 역을 맡은 연준석군은 누구일까?

 자폐아 역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는 연준석군은 누구일까?

                                                                                    

 연준석군은 1995년생으로 2005년에 유승호군이 주연을 맡은 서울이 보이냐(05.5월)라는 영화에 아역으로 첫 데뷔를 하였다. 이어서 하지원, 강동원 주연의 영화 형사(05.9월), 스승의 은혜(06), 달콤한 거짓말(08)에 출연하였으며, 드라마 하늘만큼 땅만큼(07), 일지매(08), 그리고 현재 찬란한 유산(09)에 출연 중이다.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하늘만큼 땅만큼, 일지매, 찬란한 유산은 모두 한효주와 함께 출연한 드라마였다는 것이다. 그는 이처럼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였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찬란한 유산에서 고은우 역을 맡은 연준석군은 자폐 3급 판정을 받은 서번트 증후군의 환자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그의 연기는 진짜 자폐아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소름끼치는 연기로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연준석군의 자폐아 연기는 방송내내 많은 화제가 되었으며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찬란한 유산은 26일 마지막회를 끝으로 막을 내리지만, 연준석군의 연기는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 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연준석군이 보여줄 연기가 무척이나 기대된다.
반응형
40%에 가까운 시청률로 주말 안방드라마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SBS 주말 드라마 '찬란한 유산'. 11일 방송분은 할머니의 알츠하이머(치매)의 발병으로 새로운 반전을 예상할수 있게 되었다. 이날 방송분은 배우들의 가슴아픈 눈물연기를 볼수있었다.


  선우환, 고은성의 애틋한 사랑의 눈물

ⓒSBS ▲ 드라마 찬란한 유산의 이승기 한효주, All Right Reserved

특히 할머니에게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내며 보여준 환(이승기)의 눈물 연기가 단연 돋보였다. 찬유에서 보여준 나쁜 남자 이승기, 1박2일에서 보여준 허당 이승기가 아닌 배우 이승기의 새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고은성(한효주)과 함께 눈물을 흘리며 포옹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하였다.

  동정심을 유발하는 승미의 눈물

ⓒSBS ▲ 드라마 찬란한 유산의 문채원, All Right Reserved

 선우환을 자신의 남자로 만들지 못해 가슴 아픈 승미(문채원), 시간이 갈수록 자신에게 멀어지는것을 느끼게 된다. 짧지만 강렬했던 승미의 눈물연기는 시청자들의 동정심을 유발했다. 백성희(김미숙)와 함께 고은성을 곤란에 빠뜨리는 악역이지만, 동정심을 유발하는 승미의 연기는 밉지 않게 느껴진다. 그녀의 이런 눈물 연기는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 보여질 선우환과 고은성의 러브라인 속에서 그녀의 애절한 눈물 연기는 매회 보여질듯하다.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준세의 눈물

ⓒSBS ▲ 드라마 찬란한 유산의 배수빈, All Right Reserved

고은성만 바라보는 준세(배수빈)의 눈물연기 또한 일품이었다. 준세는 우연한 은성 아버지와의 술자리에서 자신의 속내를 털어냈다. 자신에게 점점 멀어지는 은성을 향한 준세의 눈물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또 한 번 자극했다. 
 이렇게 11일 방송분은 배우들의 눈물과 애절한 사랑연기를 볼수있었다. 드라마가 종반으로 치닫을수록
환과 고은성의 사랑은 깊어져만 간다. 이날 방송된 두 사람의 눈물 연기와 포옹은 서로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며 본격적인 러브라인을 만들기 위한 시작이에 불과하다.
반응형
 토, 일밤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모이게 하고있는 '찬란한 유산'이 연일 화제를 뿌리고 있다. 찬란한 유산은 최근 평균 30%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주 일요일(6월28일)에는 편당 최고 시청률 39.9%를 기록하며, 40%대를 눈앞에 바라보게 되었다.


 올해 최고의 화제작이였던 <꽃보다 남자> <내조의 여왕>도 달성하지 못 했던 시청률 40%를 찬란한 유산이 기록한다면 아내에 유혹(자체 시청률40.6%)에 이어 2009년 두번째로 40%가 넘는 드라마가 되게된다. 토요일 보다 일요일의 시청률이 더 높다는것 생각한다면 앞으로 방영될 회차분에서 40%를 넘게 되지 않을까라는 예상도 해볼수가있다.  
역대 시청률
출처 AGB 미디어 리서치 http://www.agbnielsen.co.kr/

  시대가 변하고 채널의 다양화로 2005년 이후 시청률 40%가 넘는 드라마를 손에 꼽을수 있을 정도로 드물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찬란한 유산>의 인기가 얼마나 대단한지 실감할수 있다. 찬란한 유산이 왜 이렇게 인기가 있을까? 뻔한 스토리와 삼각관계가 뻔한 흥미와 재미로 궁금증을 자아내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것 같다.



  찬란한 유산은 지금 드라마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2회 연장 방송을 결정했다.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좀 더 재미있는 드라마를 오랫동안 볼수있다는 자체가 즐거운 일이지만, 연장 방송으로 인하여 스토리와 완성도가 떨어지게 되지 않을까라는 걱정도 된다. 하지만, 앞으로 일어날 뻔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일어나는 복수와 삼각 관계의 재미를 생각한다면 찬란한 유산의 인기는 쉽게 식지않을꺼라는 생각을 해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