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야왕 주다해 복수극 시작, 흥미떨어진 이유는? 본문

방영중 월화드라마

야왕 주다해 복수극 시작, 흥미떨어진 이유는?

카르페디엠^^* 2013. 3. 6. 09:35

야왕 주다해 복수극 시작, 흥미떨어진 이유는?

지난 5일 방송된 야왕에서는 하류(권상우)가 주다해(수애)에게 제대로 복수하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석태일(정호빈)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서 재단을 꾸렸던 백창학(이덕화)는 주다해가 하류의 협박에 스스로 백학재단 이사장직을 사퇴하자 그녀의 돌발 행동에 뺨을 때리며 대노했습니다.


그동안 쌓았던 백창학에 대한 신뢰를 한 번에 잃은 주다해는 백지미(차화연)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백지미 역시 주다해의 손을 뿌리쳤습니다. 이에 앙심을 품은 주다해는 백창학에게 백지미가 백도훈(정윤호)에게 백도경(김성령)이 생모라는 사실을 말하겠다고 협박해서 사퇴를 한 것이라고 둘러댔습니다. 그리고 독극물 사건 역시 백지미 짓이라고 폭로를 했지요. 백지미가 백창학이 마실 물 컵에 부동액을 탄 것을 목격한 가정부를 회사로 불러 삼자대면을 했지만, 가정부는 주다해와의 약속과 달리 백창학 앞에서 독극물 사건에 대해서 모른다고 말을 했습니다. 백지미가 미리 손을 써놓았기 때문입니다.


당황한 주다해는 백창학에게 무릎을 꿇고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매달렸지만, 백창학은 그녀를 결코 용서해주지 않았습니다. 백창학과 백지미에게 버림을 받은 주다해는 유일한 방패막이었던 백도훈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백도훈은 주다해와 하류의 관계에 대한 의심이 극에 달해 집에도 들어오지 않았고, 사무실로 찾아온 주다해와의 대화마저 거부했습니다. 백도훈은 하류와 하은별의 유골과 가족사진을 사진을 확인하고 주다해에 대한 배신감에 치를 떨었고, 하류를 찾아가 왜 진실을 말하지 않았냐고 소리치며 멱살을 잡았습니다. 이에 하류는 그동안 주다해와의 관계와 있었던 일을 모두 설명하며 주다해의 모든 것이 거짓이었다는 것을 설명했지요.


모든 것을 알게 된 백도훈은 주다해의 따귀를 때리며 분노를 했고,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으로 그녀가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었습니다. '목숨을 부지하고 싶으면, 아버지가 안보이는 곳에서 살아'라며 비행기 티켓을 건네주었지요.

뺨 -> 물세례 -> 내쫓김 -> 뺨 ''''''

이날 방송에서는 주다해의 몰락이 시청 포인트였습니다. 그동안 악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미움을 샀던 주다해는 제대로 굴욕을 맛봤는데요. 맞고 또 맞고, 물세례 당하고, 내쫓기는 장면이 한 편으로는 통쾌하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하류의 복수극으로 모든 것을 잃은 주다해
주다해는 자신에게 헌신적이었던 하류를 버리고 단 하나뿐의 혈육인 딸까지 죽음으로 몰아넣으며, 백학그룹의 안주인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백학그룹의 안주인 자리는 오래가지 못햇는데요. 하류의 복수극으로 인해 결국 백학그룹 가족들에게는 물론 자신을 끔찍히 아끼고 사랑해준 유일한 방패막이었던 백도훈에게마저 버림받고 말았습니다.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말았지요.

주다해 복수극 시작? 흥미떨어진 이유!

모든 것을 잃은 주다해가 이대로 몰락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 이유는 첫회에서 보여준 장면 때문인데요. 주다해가 영부인으로 하류와 대면하는 장면이 나왔기 때문에 어차피 몰락후에 석태일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다시 부활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첫회에서 보여준 장면 때문에 주다해가 석태일에게 접근하여 다시 부활할 것이 틀림없기 때문에 수애의 복수극이 시작된다고 하더라도 흥미가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요. 첫회를 보여주지 않았으면, 스토리가 더 긴장감 있고 흥미진진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주다해가 어떤 식으로 석태일에게 다가가서 영부인이 될지, 석태일의 딸 석수정(고준희)와의 관계는 어떻게 풀어나갈지, 하류는 주다해의 복수극을 어떻게 대처할지 등을 관심있게 봐야 할 것 같네요. 야왕은 주인공들의 몰락과 재기, 부활의 반복이 시청 포인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