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하우두유둘 유재석의 재발견! 본문

버라이어티/무한도전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하우두유둘 유재석의 재발견!

카르페디엠^^* 2013. 11. 2. 21:58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하우두유둘 유재석의 재발견!


무한도전 참... 웃음과 감동, 재미를 모두 주는 프로그램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11월 2일 드디어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가 방송이 되었습니다. 2년 만에 돌아온 무한도전 가요제는 시청자들의 기다림을 전혀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2013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는 그 어느 가요제보다 다양한 음악과 화려한 무대 매너로 무장을 했는데요. 7팀 모두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재미, 감동이 있는 노래 선물을 안기며 성대한 막을 내렸습니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마지막에 부른 단체곡은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는데요. 8년 동안 시청자들과 함께 했던 무한도전의 모습들이 머릿속을 스처가는 듯했습니다. 무한도전 멤버들의 고민과 진심이 담긴 단체곡은 감동 그 자체였지요.

무한도전 가요제를 정말 재미있게, 감동적으로 시청하셨다면 손가락 클릭!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감동 그 자체였다.
역대 최고의 무대 크기인 만큼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는 화려한 볼거리를 자랑했습니다. 마치 대형 콘서트를 연상하는듯한 분위기에 자리를 지킨 관객들의 호응과 매너 역시 최고였던 것 같습니다. 첫 번째 무대는 정준하와 김C의 병살팀의 <사라질 것들>, 두 번째 무대는 정형돈, 권지용의 형용돈죵 팀의 <해볼라고>, 세 번째 무대는 유재석, 유희열의 하우 두 유둘 <PLEASE DON'T GO MY GIRL>, 네 번째 무대는 박명수, 프라이머리의 거머리 팀의 <I GOT C>, 다섯 번째 무대는 노홍철, 장미여관의 장미하관 팀의 <오빠라고 불러다오>, 여섯번째 무대는 하하와 장기하와 얼굴들의 팀 세븐팅거즈의 <슈퍼잡초맨>, 일곱 번째 무대는 길, 보아의 GAB 팀의 <G.A.B>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한도전 멤버 전원이 함께 부른 단체곡 <그대 우리함께>로 꾸며졌습니다.


각자 자신들만의 개성과 매력을 동원하며, 멋진 무대를 꾸며냈는데요. 화려한 무대 이외에 멤버들과 가수들은 입담 대결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함께 열광하고, 즐겼던 3만 5천 여명의 관객들의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고 감동적으로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하우두유둘 유재석의 재발견

필자는 개인적으로 이번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에서 가장 인상 남았던 무대는 유재석과 유희열 그리고 김조한이 함께한 <하우두유둘의 PLEASE DON'T GO MY GIRL>이었습니다. 하우두유둘 팀은 이번 노래를 부르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이 있었는데요. 그 이유는 유재석과 유희열의 서로 다른 음악스타일 때문이었습니다. 유재석은 댄스를 해야 한다고 했고, 유희열은 R&B를 해야 한다고 주장을 했기 때문인데요. 각자 다른 음악 성향의 차이로 곡의 콘셉트를 정하기에 어려움을 겪었으며, 곡 선정을 두고 100분 토론이 열리는 등 서로 다른 음악스타일 때문에 선곡부터 삐걱거렸기 때문입니다. 결국, 유희열의 설득에 유재석은 R&B를 선택하였고, 그것은 최고의 선택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이 때문에 사실 유재석과 유희열의 노래는 크게 기대가 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유희열이 만든 R&B 노래는 김조한이 탐을 낼 정도로 귀를 즐겁게 만드는 곡이었고, 알앤비의 조상 김조한의 가세로 하우두유둘은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특히 R&B라는 장르와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도 않았던 유재석의 새로운 모습이 필자는 감동을 받았는데요. R&B 장르를 처음 도전하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완벽한 박자와 바이브레이션, 깔끔하게 고음을 내지르는 의외의 가창력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유재석은 랩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R&B 첫 도전이라는 걱정을 완전히 떨쳐버렸는데요. 역시 유재석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김조한의 고급스러운 코러스로 유재석의 목소리가 더욱 돋보였는지도 모르겠지만, 유재석이 이렇게 R&B를 잘 소화해낼지는 몰랐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하우두유둘의 무대는 이번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최고의 무대였으며, 라이브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유재석의 새로운 모습을 재발견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재미를 모두 안겨주었던 것 같습니다. 무한도전은 보면 볼수록 단순한 개그 예능프로그램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자유로가요제를 통해서는 현재 가요계에 던져주는 메시지 역시 큰 것 같네요. 무한도전의 수준 높은 예능을 또다시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3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