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정준영, 데프콘, 김주혁 1박 2일 시청률 살리는 구세주? 본문

버라이어티/1박 2일

정준영, 데프콘, 김주혁 1박 2일 시청률 살리는 구세주?

카르페디엠^^* 2013. 12. 16. 09:31

정준영, 데프콘, 김주혁 1박 2일 시청률 살리는 구세주?


시즌 3로 돌아온 1박 2일을 보면서 느낀점은 '예전의 활력을 다시 되찾았다'라는 것입니다. 1박 2일을 시청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평가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1박 2일이 많이 달라졌다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활력이 넘치는 미션과 함께 멤버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열정 때문에 시즌 3에 대한 부정적인 걱정을 날려버리고 앞으로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는 것 같습니다. 필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무한도전에서 예능을 배워온 데프콘과 정준영, 김주혁 등 예능 초보(?)가 1박 2일의 시청률을 살리는 구세주라는 생각이 듭니다.


데프콘 면도하다
이날 가장 화제가 되었던 장면 중의 하나.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던 장면이 있었는데요. 바로 데프콘의 면도식이었습니다. 데프콘은 이동수단이었던 소형 트럭과 SUV를 바꿔타기 위해서 이발소에서 면도 혹은 이발을 해야 했습니다. 정준영과 차태현은 새 앨범과 작품 활동 등의 이유로 난색을 표했고, 결국 데프콘이 면도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데프콘은 힙합 가수로서의 자존심이라고 여겨왔던 수염을 면도하는 것에 망설임을 보였지만, 웃음과 재미를 위해서 콧수염과 턱수염을 모조리 밀어버렸습니다.

콧수염을 미는 과정에도 너무나 재미있었는데요. 조니 뎁 콧수염, 간신 콧수염 등 면도를 하면서 이렇게 웃길 수 있는지,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20년 동안 유지해왔던 수염을 갑작스럽게 밀어버린 어색함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을 위해서 희생을 감행하면서 웃음과 재미를 주려는 데프콘의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이 글에 조금이라도 공감이 되신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정준영 입수
이날 1박 2일 시즌 3의 첫 입수자가 나왔습니다. 바로 정준영이었는데요. 침낭을 걸고 퀴즈를 풀었지만, 오답에 고베를 마셔야 했습니다. 그러나 데프콘이 제작진에게 입수를 하는 조건으로 침낭을 줄 것을 요청했는데요. 입수를 한사코 거부하던 정준영은 데프콘과 차태현의 회유와 설득에 마음을 돌렸고, 당당하게 입수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정준영의 당당하고 씩씩한 입수는 그를 새롭게 보게 만들었는데요. 정준영 역시 1박 2일의 부활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장면이었던 것 같습니다. 정준영은 숨겨진 예능감 못지 않게 노력하는 모습으로 1박 2일에 활력을 불어넣는 멤버 중의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김주혁 예능천재
1박 2일의 맏형이자 예능 초보인 김주혁. 필자는 그가 이렇게 재미있고 예능감 있는 사람이었는지 처음 알게 된 것 같습니다. 궁시렁대며 자동적으로 나오는 추임새와 애드립. 인기 굴욕에도 굴하지 않고, 짜증 없는 짜증을 내는 모습. 작위적인 웃음이 아니라 김주혁의 말과 행동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웃음에서 그가 예능 초보이지만, 예능 천재에 가까운 끼(?)가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예능인으로서의 이미지 소모가 가장 적은 김주혁이었기 때문에 앞으로 그의 활약이 더 기대가 되는 것 같네요.


1박 2일 시즌 3. 지난 15일 방송은 비록 시청률에서 동시간대의 예능 프로그램에 밀렸지만, 시청자들의 평가는 시즌 2와는 너무나 상반된 것 같습니다. 새로운 재미와 웃음을 주고 있는 1박 2일을 응원하고 멤버들의 노력하는 모습에 호평이 가득한 것 같네요.

1박 2일 제작진은 멤버들의 캐릭터와 성격을 제대로 파악하였고, 더 독해진 것 같습니다. 독해진 제작진과 그것을 잘 따르는 멤버들의 노력과 열정이 1박 2일의 부활을 이끌고 있는 것 같은데요. 1박 2일이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쟁쟁한 예능 프로그램과의 경쟁에서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무척 기대가 됩니다. 1박 2일의 추구하고 있는 여행의 즐거움과, 지금처럼 자연스러움과 편안한 웃음과 감동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준다면 1박 2일의 부활은 시간문제인 것 같습니다.



2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