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 적당한 비만이 건강에 나쁘지 않다면 괜찮다! 본문

TV로 보는 요지경 세상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 적당한 비만이 건강에 나쁘지 않다면 괜찮다!

카르페디엠^^* 2014. 5. 27. 09:27
반응형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 적당한 비만건강에 나쁘지 않다면 괜찮다!

지난 5월 25일 방송된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방송에서는 비만한 사람이 더 장수할 수 있다는 주제로 비만에 대한 나쁜 편견을 역설했는데요. 건강에 관심이 많은 현대인들에게 무척 흥미로운 내용이었습니다. 비만의 역설에 대해서 간략하게 말하자면 <비만한 사람이 더 장수하고 더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이지요.


<심근경색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50대의 두 남자가 있었습니다. 한 남자는 마른 몸의 체형이고 다른 한 남자는 의사들에게 체중감량을 권유받을 정도로 뚱뚱한 몸입니다. 그러나 얼마 후 뚱뚱한 체형의 남자는 몸 상태가 호전돼 퇴원을 했고, 마른 체형의 남자는 끝내 목숨을 잃고 말았는데요. 비만에 대한 대중들의 상식과 다르게 이러한 현상은 병원에서는 드물지 않게 관찰되는 일상으로 이른바 '비만 패러독스(obesity paradox)'>로 불리고 있었습니다.

뚱뚱한 사람과 마른 사람. 체형만 보고 그 사람의 건강을 평가할 수는 없다.


뇌와 스트레스에 대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비만은 스트레스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장치라고 하는데요. 실제로 취재진이 스트레스와 체형에 대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상황에서 마른 사람들이 훨씬 더 민감하게 반응을 했습니다. 결국, 마른 사람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부작용을 받을 가능성이 훨씬 높고 이로 인해서 복부비만이 될 가능성도 더 많다고 할 수 있지요. 그리고 비만 연구가들에 따르면 비만인들이 병에 잘 걸리는 이유로 다이어트 부작용을 들기도 한다고 합니다. 한 마디로 비만 그 자체는 무죄라는 것이지요.


필자는 이번 방송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방송에서 주장했던 것들이 상당히 공감되는 부분도 많이 있었는데요. 주위에 나이가 든 사람들을 보면, 바짝 마른 사람의 경우 예민하고 까탈스럽게 그지없습니다. 마른 몸매가 건강해 보이지만 그런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기 쉬우며, 매일매일 부정적인 생각과 걱정으로 몸은 스트레스로 가득 차 있지요. 반면에 약간 통통하거나 뚱뚱한 사람의 경우 겉모습만 보면 건강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먼저 들지만 왠지 모르게 여유로움이 느껴지며 인상 역시 푸근한 인상이 느껴진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몸의 체형에 따라서 그 사람의 성격이 어느 정도 드러나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지요. 그러나 비만이 무조건 좋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비만에도 정도가 있기 때문이지요. 자신의 몸을 움직이는 것조차 힘든 고도비만은 비만의 역설대로 생각을 한다고 하더라도 단명할 가능성이 더 높지요. 다만 경도비만과 같은 단순히 비만에 가까운 과체중일 경우 어쩌면 스트레스에 대한 높은 면역력 때문에 장수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할 수 있지요. 어떻게 보면 몸의 체형보다는 성격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도 드는 것 같기도 한데요. 성격에 따라서 몸의 체형이 결정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이번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은 그동안 비만에 대해서 가지고 있었던 나쁜 편견을 많이 줄여주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이번 방송만 보고서 비만체형이 건강하다고만은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그 사람이 가진 개인의 특성이 중요하지 단순히 몸무게나 지방의 수치만으로 건강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을 나누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이지요. 결국, 모든 것은 하나로 정해지지 않는다는게 이번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이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닐까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