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빙판길, 사고 차량보니... 씁쓸하네요... 본문

카르의 사는이야기

빙판길, 사고 차량보니... 씁쓸하네요...

카르페디엠^^* 2010. 1. 5. 08:46

요즘 곳곳에 눈이 많이 내려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큰 차질을 빚고, 시내 곳곳에도 교통 체증때문에 제 시간에 출근을 못한다는 소식이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습니다. 쉴새없이 내리는 눈은 사람들의 발목을 잡고, 얼어붙은 도로 때문에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사람들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어제(4일) 오전 대구에도 오랜만에 눈이 많이 내렸습니다. 오후에 눈은 그쳤지만 오랜만에 펑펑 쏟아진것 같네요. 2010년 첫 눈. 올 겨울 첫 눈이 아닐까 합니다. 워낙 눈이 잘 내리지 않는 지역이라... 눈 구경 하기가 힘드네요.


대구에는 2008년 1월 28일과 29일 사이에 1.5cm 눈이 내린 후 가장 많은 1.7cm의 눈이 내렸습니다. 너무나 오랜만에 본 눈이라서 들뜬 기분에 점심시간에는 회사 동료들과 눈으로 장난도 치며 기분 좋은 점심시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이런 기분도 잠시. 퇴근 시간이 되니 얼어붙은 도로때문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무척이나 힘들었습니다. 버스는 평소보다 늦게 도착하였고 미끄러운 길에 넘어지지 않으려 온몸에 힘을 주고 걸었더니 온몸 여기저기가 쑤셔옵니다. 버스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창밖을 보니, 사고가 났는지 차는 찌그러져있고 비상등을 켜고 갓길에 세워둔 차 몇대를 볼 수 있었습니다. 아마 눈길에 미끄러져서 사고가 났었나봐요.

얼마나 지났을까? 버스를 내리고 집으로 조심조심 걸어 들어오는 길. 또 한대의 자동차가 저의 시선을 사로 잡았습니다.


그것은 오늘 사고가 난 듯 처참하게 부서져있는 자동차였습니다.


분명 아침 출근길에는 보이지 않았었는데... 아마 눈길에 미끄러져서 사고가 난 것 같았습니다. 보는 제가 가슴이 아플정도로 차가 많이 망가져 있었습니다. 번호판을 보니 구입(중고차)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운전자 분은 괜찮으셨는지 걱정도 되네요.


화가 많이 나셨는지 주차선을 반틈이나 넘어서 주차를 하셨더군요... 이렇게 사고난 차량을 볼때면 운전하는게 무섭기도 하고 왠지 모르게 씁쓸한 생각이 듭니다.


집앞에도 이렇게 눈이 많이 쌓여있네요. 다른 지역과 비교 할수도 없이 대구에는 소량의 눈이 내렸습니다. 하지만, 대구도 마찬가지로 갑작스럽게 내린 눈 때문에 피해가 많은 것 같습니다. 대구가 이 정도인데 다른 지역에는 몇 배나 더 힘들겠죠?

오랜만에 내린 눈이 마냥 좋고 신기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눈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보니 마냥 웃고 좋아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빙판길 넘어지지 않게 조심히 걸어다니시고 안전 운전하시길 바랄께요. 눈 때문에 많은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네요.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