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에프터스쿨 유닛, 오렌지캬라멜이 기대된다. 본문

카르의 음악이야기

에프터스쿨 유닛, 오렌지캬라멜이 기대된다.

카르페디엠^^* 2010. 6. 18. 17:32
반응형

에프터스쿨 유닛, 오렌지캬라멜이 기대된다.

애프터스쿨의 글로벌 유닛, 오렌지캬라멜이 오늘 18일 뮤직뱅크를 통하여 첫 무대를 가지게 됩니다. 오렌지캬라멜은 나나, 레이나, 리지로 구성된 애프터스쿨의 3인조 글로벌 유닛으로 앨범 발매 전 부터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먼저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애프터스쿨의 7번째 멤버인 나나, 8번째 멤버인 레이나, 9번째 멤버인 리지로 가장 최근에 애프터스쿨에 들어온 막내 멤버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세 멤버는 개인 활동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이미지 소모가 적고 아직까지 팬들에게 어필하지 못한 매력이 많이 있다는 것입니다.

레이나(좌), 나나(가운데), 리지(우)

최근 애프터스쿨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세 멤버는 이번 글로벌 유닛 활동으로 팬들에게 좀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오렌지캬라멜이라는 유닛 이름을 들었을때 이름처럼 상큼하고 발랄함이 느껴지는 것 같았습니다. 타이틀곡 마법소녀는 스타 작곡가 조영수가 작곡한 노래로 복고 스타일의 한국적 멜로디가 어우러진 미디엄 템포의 곡입니다. 편안하고 쉬운 멜로디라서 그런지 듣기 편하고 기억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빠른 템포와 강한 비트는 무더운 올 여름을 시원하게 날려버릴 수 있는 그런 노래인 것 같습니다.

오렌지캬라멜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을 겨냥하여 탄생하게 된 글로벌 유닛입니다. 그런 이유에서 섹시미보다 귀엽고 깜찍한 이미지가 가장 잘 어울리는 나나, 레이나, 리지가 선택 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왠지 우리나라보다 일본이나 대만, 중국에서 더 성공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드네요. 앨범자켓 사진이나 유닛 전체의 이미지만 보더라도 마치 일본 여성 아이돌 그룹을 보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오렌지캬라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저 똑같은 아이돌 그룹의 귀여움과 발랄함이 아닌 자신들만의 독특한 매력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상큼하고 발랄한 오렌지캬라멜이 대중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수 있을지, 아니면 그저 식상한 여성 아이돌 유닛으로 남게 될지 18일 방송되는 뮤직뱅크 무대를 통하여 대충은 짐작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렌지캬라멜이 대중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지 무척 기대가 됩니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