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복근 공개한 조영구, 악플 이해안돼...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

복근 공개한 조영구, 악플 이해안돼...

카르페디엠^^* 2010. 8. 17. 15:24
반응형

복근 공개한 조영구, 악플 이해안돼...

리포터 조영구의 복근이 인터넷 검색어 상위에 오르면서 하루종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초콜릿 복근이 선명하게 보이는 조영구의 사진은 짐승돌로 불리우는 아이들에 비교하여도 전혀 빠지지 않을 만큼 멋진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조영구는 KBS '당신의 여섯시-살과의 전쟁' 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하여 몸짱 만들기에 돌입하여 지금의 몸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피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조영구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이상할 정도로 냉담한데요, 필자는 자신의 노력으로 멋진 몸매를 만든 조영구를 안 좋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는 일부 네티즌들을 전혀 이해할수가 없었습니다.


그의 기사에 대한 댓글을 살펴보면, '얼굴이 폭삭 늙어 너무 없어보이네', '안 어울린다', '징그럽다' 등 부정적인 발언과 심지어 욕까지 하는 악플러도 많이 있었습니다. 칭찬보다 비난하는 글을 더 쉽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그가 왜 이런 비난을 받는 것일까요? 필자는 도무지 이해를 할 수 없었습니다.

힘든 운동과 불필요한 지방을 없애기 위한 식이요법으로 인하여 얼굴 살이 많이 빠진건 사실입니다. 얼굴살이 빠지면서 자연스럽게 주름도 생기고, 확실히 늙어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다이어트를 하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는 결과입니다. 조영구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몇 주간 식이요법과 근력운동을 병행한다면 똑같은 결과가 나왔을 것입니다.


아마 조영구는 다이어트를 하기 전에 자신의 뱃살의 문제점과 건강에 대한 심각성을 스스로 깨닫고 방송을 계기로 다이어트를 위하여 엄청난 노력을 했을 것입니다. 엄청난 노력을 통하여 그는 건강에 무척 해로운 내장지방도 이제는 찾아볼수가 없다고 합니다. 자신이 살아가면서 가장 소중한 '건강' 을 다시 찾게 된 것이죠. 67년생인 그는 올해 벌써 44세입니다. 어쩌면, 조영구에게 다이어트 자체가 무척 힘든 도전이었을 것입니다. 다이어트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그 고통과 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굴이 예전보다 늙어보이는 것은 사살이지만, 44세라는 나이에 어쩌면 지금의 얼굴이 더 잘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조영구는 리포터라는 직업으로 자기분야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노력해서 저런 몸매를 만들었으면 박수를 못 보내줄망정 이유 없는 악플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욕하고 비난하는 몇 몇 네티즌들을 보면서,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우리나라의 인터넷 문화가 그저 씁쓸하게 느껴집니다...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