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김성민 마약 체포, 집행유예가 아니었더라면...

연예계에 또 마약 스캔들이 벌어졌습니다. 배우 김성민이 마약류 관리 위반 혐의로 입건이 되어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데요. 마약 수사팀은 2014년 10월부터 이번 2월말까지 집중 수사를 한 끝에 마약 판매책과 유통책, 필로폰 매수 혐의자 등을 검거했는데요. 김성민은 온라인을 통하여 마약을 구입, 퀵서비스를 통하여 전달 받았다고 합니다.



김성민은 마약 판매책의 휴대폰 내역을 확인하던 중 2014년 11월 24일 필로폰 0.8g을 매입한 흔적을 포착했다고 하는데요. 필로폰 0.8g은 16회를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라고 합니다. 김성민의 마약 투약 혐의가 더욱 충격적인 이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김성민은 지난 2008년 4월과 9월, 2009년 8월 필리핀 세부에서 현지인에게 구입한 히로뽕을 몰래 숨겨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서 밀반입한 뒤에 네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물의를 빋었습니다. 이당시 김성민은 인기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에 출연을 하고 있던 상태라서 더 큰 충격을 주었는데요. 김성민은 자숙의 시간을 가진 뒤에 결혼 소식도 들려왔고, 지난 2012년 종편 드라마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로 다시 연예계에 복귀를 했습니다. 이어서 tvN드라마 <삼총사>에도 출연을 하면서 활동을 이어갔는데요. 또 한 번의 마약으로 어렵게 복귀한 연예계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김성민 마약 체포, 반성이 무색하게 만들었다.
김성민은 과거 tvN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을 해서 마약 파문 후의 심경을 고백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나쁜 짓이어서 해봤던 것 같다. 후회와 자책만 남는다. 다 내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눈물의 사과를 한 바 있지요. 김성민이 마약 스캔들 이전에 시청자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주고 있었고, 진심으로 반성을 하는 것처럼 느껴져서 그의 모습을 안타까워하며 재기에 성공을 할 수 있도록 바라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김성민이 또 다시 마약에 손을 대면서 과거의 반성을 무색하게 만들었습니다.



김성민 체포, 처음부터 집행유예가 아니었더라면...
김성민은 처음 마약을 투약한 혐의루 구속 기소 되었을 당시에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후 자숙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한 편으로 김성민이 처음부터 집행유예를 받지 않고, 징역과 같은 더 큰 벌을 받았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처음부터 확실히 구속이 되어서 더 큰 벌을 받았더라면 이번과 같은 실수가 없었을지 모릅니다. 어중간하게 집행유예를 받았고, 연예계 공백의 시간도 길지 않아서 또 다시 마약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제는 실수가 아니라 상습범이라고 말해도 변명을 할 수 없을 것 같네요.



중국과 같은 나라의 경우 마약에 대한 처벌이 상당히 엄격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마약에 대한 벌이 너무나 가벼우며, 마약으로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들의 복귀도 쉽게 하는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좀 더 엄격한 처벌을 내렸다면 재범율을 낮출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김성민은 마약 혐의로 체포된 이후에 동료 연예인들의 응원과 지지 속에서 어렵게 재기에 성공을 했습니다. 그러나 또 다시 집행유예에 똑같은 잘못을 저지르며, 가중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되었는데요. 김성민 본인 역시 자신을 응원해주고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준 동료 연예인들에게 면목이 없을 것 같습니다.


이제 김성민을 TV에서 보는 것이 앞으로는 더욱 어려워질 것 같네요. 또 다시 연예계에 복귀를 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잊을만하면 한 번씩 터지는 연예계 마약 스캔들. 연예계가 또다시 마약 스캔들로 얼룩지는 것은 아닐까 걱정스럽게 느껴집니다.




반응형

크라운제이, 군대가 동정의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된다.

국제적, 제도적으로 중형을 선고받아 마땅한 마약 범죄에 대해서 우리나라 네티즌들이 언제부터 이렇게 관대한 것일까요? 최근 남격에서 제 2의 전성기를 맞고 있었던 김성민의 필로폰 투약 그리고 크라운 제이의 대마초 사건을 보면서 드는 생각입니다.

김성민과 크라운 제이는 절대로 손에 대지 말아야 할 마약류에 손을 대며 연예계를 충격 속으로 몰아넣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 현재에는 많은 동정론과 옹호론이 나오고 있는데요. 필자는 그들에게 쏟아지고 있는 동정론이 전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김성민은 조울증과 최근 여자 친구과의 결별로 마약에 손을 댔다고 했으며, 크라운 제이는 미국진출이 여의치 않아 국내 복귀를 모색했지만, 예전에 비하여 싸늘해진 국내 환경에 대한 상실감을 느껴 대마초에 손을 댔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이유만으로 그들이 저질렀던 마약 범죄를 동정하거나 옹호한다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더 어이없게 느껴졌던 것은 크라운 제이의 경우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가지 않아도 될 군대까지 다녀왔다는 이유로 동정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건강한 남자라면 누구나 다녀와야 할 군대. 그런데 군대가 이런 동정의 이유가 되고 있다는 것이 무척 어이없게 느껴졌습니다.

크라운 제이에게 동정론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그래도 크라운 제이는 군대는 다녀왔잖아', '현역이기 때문에 한 번의 실수는 용서된다', '미국 유학생은 한 번쯤 대마초를 핀다', '대마초는 마약과 다르기 때문에 괜찮다' 등등 어이없는 댓글이 많이 있었습니다. 마치 군대가 대마초 흡입을 정당화해 주는 것처럼 옹호하는 사람이 많은데요. 군대를 다녀왔다는 이유만으로 크라운 제이의 잘못이 정당화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된다면 군대를 다녀온 사람은 누구나 이런 범죄를 저질러도 괜찮다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잘한 일은 칭찬을 받아 마땅하고 잘못한 일에는 비난을 받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연예인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마찬가지입니다. 이 두 사람 역시 자신의 생활적 환경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마약류에 손을 댔다고 하더라도 이에 대하여 변명할 것이 아니라 무조건 자신이 저질렀던 행위에 대해서 비난을 받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먼저 일 것입니다.

사람을 무조건 비난하고 욕을 하는 것은 잘못된 일입니다. 하지만, 비난의 이유가 정당하다면 마땅히 그에 따른 대가를 치러야 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어떤 이유가 있다고 하더라도 김성민과 크라운 제이가 저질렀던 범죄가 정당화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입니다. 그들을 좋아했고 또 안타깝게 생각하는 팬들이라면, 그를 무조건 옹호하고 동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에 따른 마땅한 벌을 받고, 하루빨리 약물에 의존했던 자신의 몸과 마음을 치료한 후 다시 연예계에 복귀할 수 있을 때 응원해주는 것이 팬의 도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06 15:17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단지 사람을 미워하지 말자는 거죠.. 하지만 죄값은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하네요...

  2. 지나가다 2010.12.06 15:39

    크라운 제이의 경우는 미국에서 대마를 한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확실히 한국에서 대마를 한 것이 이 맞는지 부터 알고 싶습니다. 미국의 경우 주마다 마약 규제 범위가 다를 것으로 생각하는 데, 미국법에 따라 처벌해야 하는 것 아닌지, 거꾸로 미국인이 한국에서 노상방뇨를 저지르면 미국법에 따라 처벌 할까요?

  3. 라이너스™ 2010.12.06 16:09 신고

    연예인들의 대마초사건 끊임없이 문제가 되는군요
    잘보고갑니다. 멋진 월요일 되세요~

  4. 익명 2010.12.06 16:49

    비밀댓글입니다

  5. Shain 2010.12.06 17:26 신고

    법에 저촉되지 않는 미국에서 한 것이라... 그 부분이 맞다면 누군가 악의적으로 미국에서의 일을 신고한 것인가요? 뭐 그런 부분은 차차 밝혀지겠지만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면 최소한 같은 처분이 내려지는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전 종종 사생활 때문에 비난받는 연예인이 범죄를 저지른 사람 보다 훨씬 더 큰 비난을 받는 게 이해가 안가더군요...

  6. 사자비 2010.12.06 17:27 신고

    오늘은 김종민하고 크라운제이 이야기가 많군요.
    동정의이유로는 부족하긴 해요. ㅎㅎ

  7. *저녁노을* 2010.12.06 19:29 신고

    연예인들...공인인데...
    몸과 마음이 건강해야 될 듯...

    잘 보고가요

  8. 익명 2010.12.07 11:07

    비밀댓글입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07 14:19

    공감합니다. 어쨌든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잖아요.. 괜찮은 친구 같았는데. 충격이네요

  10. 황당 2011.06.09 13:13

    정말 황당한분이시군요
    나름 논리적으로 글을 쓰려하신것 같은데,
    황당할따름입니다.

    '가지 않아도 될 군대까지 다녀왔다는 이유'로 동정을 하는게 어이가없고,
    대한민국 건강한 남자라면 누구나 다녀오는게 당연하다구요?

    앞뒤가 전혀안맞네요.
    크라운제이는 가지 않아도 될 군대, 그러니까 글쓴분께서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는
    '법'적으로 가지 않아도 되는 그저 건강한 남잡니다.

    그런데 대한민국 건강한 남자라면 누구나 다녀오는게 당연하다니요
    크레운제이는 '대한민국'이 아닌 미국 시민권자인데, 시민권을 버리고 '대한민국'인으로
    거듭나, 새로운 의무를 지게된것뿐입니다.

    물론 마약이 법적으로 잘못됬지만, 법이라는 이성에 앞서, 그 사람의 전체를 보는 감성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잘못한건 잘못한것이기에, 그 벌을 받는건 당연한것이지만, 그렇다고 동정까지 하지 말라는건, 너무 인간미가 주장아닐까요?

  11. rola 2011.10.06 04:17

    나도 이글에 반대. 크라운제이가 미국생활권에서 살다왔으니 대마초 피는게 사실 우리나라사람들만큼

    경각심이 없어서 좀 경솔하게 저지른 실수같다. 게다가 군대로 무조건 옹호가 아니라

    그 사람 평소하는 짓을 보고 그 사람의 진심을 보고 선처를 내리는게 보통인데

    크라운제이는 다수의 한국연예인, 힙합가수들과 달리 미 시민권자임에도 그 국적을 포기하고,

    현역으로 군대를 갔다왔다는 것 자체가 자기에게 유리한거 빼먹으려드는 양아치마인드보다는

    자기 이권을 포기하면서 의무를 다했다는게 (강제성이 없는데도)

    원래 멘탈이 좀 된 사람같다. 사람이 한번 쯤 실수할 수 있는거 아닌가.

    평소에 양아치같이 살아온 놈이 그랬다면 선처는 어림도 없지만,

    크라운제이 행동을 봐선 선처는 정당하다. 나도 크라운제이가 TV나와도 그냥 잘 볼거다.


    김성민은 다르다. 몇년간 상습적 복용에, 한국에서 쭉 살아와 한국에서 마약이 살인만큼이나 큰 죄인걸

    알면서도 피었고, 밀수까지 해왔다면 중범죄급이다.

  12. 2011.11.21 23:11

    rola 님말에 절대공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