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정준영, 데프콘, 김주혁 1박 2일 시청률 살리는 구세주?


시즌 3로 돌아온 1박 2일을 보면서 느낀점은 '예전의 활력을 다시 되찾았다'라는 것입니다. 1박 2일을 시청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평가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1박 2일이 많이 달라졌다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활력이 넘치는 미션과 함께 멤버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열정 때문에 시즌 3에 대한 부정적인 걱정을 날려버리고 앞으로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는 것 같습니다. 필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무한도전에서 예능을 배워온 데프콘과 정준영, 김주혁 등 예능 초보(?)가 1박 2일의 시청률을 살리는 구세주라는 생각이 듭니다.


데프콘 면도하다
이날 가장 화제가 되었던 장면 중의 하나.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던 장면이 있었는데요. 바로 데프콘의 면도식이었습니다. 데프콘은 이동수단이었던 소형 트럭과 SUV를 바꿔타기 위해서 이발소에서 면도 혹은 이발을 해야 했습니다. 정준영과 차태현은 새 앨범과 작품 활동 등의 이유로 난색을 표했고, 결국 데프콘이 면도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데프콘은 힙합 가수로서의 자존심이라고 여겨왔던 수염을 면도하는 것에 망설임을 보였지만, 웃음과 재미를 위해서 콧수염과 턱수염을 모조리 밀어버렸습니다.

콧수염을 미는 과정에도 너무나 재미있었는데요. 조니 뎁 콧수염, 간신 콧수염 등 면도를 하면서 이렇게 웃길 수 있는지,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20년 동안 유지해왔던 수염을 갑작스럽게 밀어버린 어색함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을 위해서 희생을 감행하면서 웃음과 재미를 주려는 데프콘의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이 글에 조금이라도 공감이 되신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정준영 입수
이날 1박 2일 시즌 3의 첫 입수자가 나왔습니다. 바로 정준영이었는데요. 침낭을 걸고 퀴즈를 풀었지만, 오답에 고베를 마셔야 했습니다. 그러나 데프콘이 제작진에게 입수를 하는 조건으로 침낭을 줄 것을 요청했는데요. 입수를 한사코 거부하던 정준영은 데프콘과 차태현의 회유와 설득에 마음을 돌렸고, 당당하게 입수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정준영의 당당하고 씩씩한 입수는 그를 새롭게 보게 만들었는데요. 정준영 역시 1박 2일의 부활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장면이었던 것 같습니다. 정준영은 숨겨진 예능감 못지 않게 노력하는 모습으로 1박 2일에 활력을 불어넣는 멤버 중의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김주혁 예능천재
1박 2일의 맏형이자 예능 초보인 김주혁. 필자는 그가 이렇게 재미있고 예능감 있는 사람이었는지 처음 알게 된 것 같습니다. 궁시렁대며 자동적으로 나오는 추임새와 애드립. 인기 굴욕에도 굴하지 않고, 짜증 없는 짜증을 내는 모습. 작위적인 웃음이 아니라 김주혁의 말과 행동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웃음에서 그가 예능 초보이지만, 예능 천재에 가까운 끼(?)가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예능인으로서의 이미지 소모가 가장 적은 김주혁이었기 때문에 앞으로 그의 활약이 더 기대가 되는 것 같네요.


1박 2일 시즌 3. 지난 15일 방송은 비록 시청률에서 동시간대의 예능 프로그램에 밀렸지만, 시청자들의 평가는 시즌 2와는 너무나 상반된 것 같습니다. 새로운 재미와 웃음을 주고 있는 1박 2일을 응원하고 멤버들의 노력하는 모습에 호평이 가득한 것 같네요.

1박 2일 제작진은 멤버들의 캐릭터와 성격을 제대로 파악하였고, 더 독해진 것 같습니다. 독해진 제작진과 그것을 잘 따르는 멤버들의 노력과 열정이 1박 2일의 부활을 이끌고 있는 것 같은데요. 1박 2일이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쟁쟁한 예능 프로그램과의 경쟁에서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무척 기대가 됩니다. 1박 2일의 추구하고 있는 여행의 즐거움과, 지금처럼 자연스러움과 편안한 웃음과 감동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준다면 1박 2일의 부활은 시간문제인 것 같습니다.



반응형

1박 2일 예능 늦둥이들의 반란! 김주혁 영구 예능 천재? 시즌 3 신의 한수다!


얼마 만에 1박 2일을 본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1박 2일 이전에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시청하고, 자연스럽게 시청하게 된 1박 2일. 예전 같았으면 채널을 돌렸겠지만, 시즌 3으로 개편이 되면서 새로운 멤버로 교체가 되고, 시즌3의 첫 방송이라는 것 때문에 한 번 시청을 해보기러 했습니다.


1박 2일 시즌3 첫 방송, 대박 조짐 보인다!
지난 1일 방송된 1박 2일 시즌3 첫 방송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재미있었던 것 같습니다. 떠들썩한 섭외 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진 라인업은 맏형 김주혁, 개그맨 김준호, 가수 데프콘, 막내 정준영 등 4명의 멤버가 새롭게 들어왔고, 기존 멤버 차태현과 김종민이 그대로 남아 있었습니다.

기존의 멤버인 차태현과 김종민이 새 멤버들의 집으로 직접 방문해서 그들을 1박 2일에 합류시키는 미션으로 시작되었는데요. 이 과정에서 새 멤버들의 적나라한 민낯과 평소 취침의 자태가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사실 새로운 멤버가 합류를 할 때마다 이런 색다른 재미를 안겨주었지요. 그러나 이번 시즌3은 뭔가 기대를 하게 만드는 새로운 멤버들의 첫 등장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시즌 3가 정말 기대가 되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멤버들이 첫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시즌 2에서는 초기에 멤버들끼리 상당히 어색했고, 예능에 임하는 그들의 자세 역시 상당히 어색해서 시청자들의 혹평을 받았던 것과 다르게 시즌 3의 멤버들은 첫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어색하지 않지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다는 것입니다. 인기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멤버들의 조화와 팀웍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시즌3 첫 방송을 통하여 항간의 우려를 기대로 바꿀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박 2일, 첫 방송치고 괜찮았다고 생각된다면 손가락 클릭^^


망가진 김주혁 영구까지? 예능 천재? 예능 늦둥이의 반란!
4명의 새 멤버 중에서 김주혁과 데프콘, 정준영은 예능 늦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데프콘은 무한도전을 통하여 종종 예능감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여러 예능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끌기 시작한 것은 최근이며, 정준영 역시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예능 초보였기 때문입니다. 특히, 김주혁은 외모에서 풍기는 이미지처럼 예능과는 거리가 먼 예능 천둥벌거숭이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런데 이들 예능 늦둥이들의 활약은 말 그대로 '대박'이었던 것 같습니다.


새벽 5시 물벼락과 함께 생전 처음 까나리 맛을 보면서 부끄럽게 등장을 했지만, 이내 적응을 해버린 듯.. 다른 멤버들을 향해서 분무기를 뿌리고, 굶주림 앞에서는 영구 흉내까지 내면서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세 번 연속 이어진 인기투표에서 연이어 굴욕을 겪었으며, '애들아 이 형이 영화배우 김주혁 형이야, 되게 유명한 형이야'라고 말하는 데프콘에 '그만해'라고 버럭 되는 모습까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김주혁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1박 2일에서 봤던 김주혁이 내가 알고 있던 배우 김주혁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신선하면서 재미있게 느껴졌는데요.

김주혁은 허당같은 느낌도 있으면서 승부욕도 강하고, 1박 2일과 잘 어울리는 멤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어쩌면 숨겨둔 끼를 가지고 있는 예능 천재일지도 모르죠... 아직 초반이라서 많이 어색한 것도 있는 것 같은데, 김주혁이 살아난다면 1박 2일은 더욱 재미있어질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김주혁이 첫 방송에서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적극적으로 임하는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1박 2일 시즌3, 신의 한 수다!
1박 2일이 멤버를 교체하고 시즌 3로 다시 출발한다고 했을 때,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차라리 폐지를 하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며, 이제 한물간 예능으로 다시 부활하기란 힘이 들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지요. 그러나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新멤버들에게 새로운 예능감을 보게 되면서,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능과는 거리가 멀고, 까칠할 것만 같던 김주혁이 의외로 예능 늦둥이로 활약을 할 것이고, 김준호는 고유의 깨잘 스러움으로 1박 2일에 새로운 활약을 불어넣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최근 예능에서 물오른 예능감과 입담으로 맹활약 중인 데프콘의 진행 능력은 포스트 강호동을 기대해봐도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외모에서 풍기는 이미지는 1박 2일을 전성기로 이끌었던 강호동과 가장 근접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또한, 사차원 정준영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첫 방송부터 야생 예능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新멤버와 차태현 그리고 김종민이 생각보다 잘 어울리며, 의외의 조합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박 2일 시즌 3은 무질서한 것 같은데 질서가 보이고, 부조화한 것 같은데 조화롭고, 산만한 것 같은데 깨알 재미가 있다고 해야 할까요? 어쩌면 1박 2일 시즌 3은 단순한 개편이 아니라 다시 전성기를 되찾으려는 혁명과 같다고 말해도 될 것 같습니다.

1박 2일 시즌3의 '신의 한 수'가 과연 시청자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