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박정현 미국국가 영상, 비난받을 이유 없다.

박정현이 미국 명문대학교인 컬럼비아 대학 졸업식에서 학생대표로 미국 국가를 부른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실 이 영상에 오래전에 공개된 영상인데 최근 박정현이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면서 그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국 대학의 졸업식에서 동양인이 연단에서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흔하지 않은데 한국에서 가수로 활동하는 것을 알고 학교 측에서 국가를 불러주기를 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그녀가 미국 국가를 부르는 동영상을 일부 네티즌들은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한국인이 미국 국가를 부르는 것을 좋게 봐야 하나? 라는 비난과 함께 일본의 기미가요와 연관 짓고 있었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위키백과에 나와있는 박정현의 프로필

필자 개인적으로는 그녀가 미국 국가를 부르는 것을 전혀 비난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보는 이들에 따라서는 한국인이 미국 국가를 부르는 것이 못마땅하게 여길 수도 있습니다. 일반 가요가 아닌 그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가 가지고 있는 의미가 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엄연히 말해서 박정현은 한국인이 아니라 한인교포 부모에서 태어난 한국계 미국인 여성입니다. 그녀를 소개하는 프로필에도 그렇게 적혀 있고 알고 있습니다.

농구장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

국가를 놓고 따지자면, 박정현은 한국인 피를 가진 미국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런 그녀가 미국 국가를 부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비난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미국인이 자기 나라의 국가를 부른다는 것이 큰 잘못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번 일을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와 미국 국가를 비교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두 국가를 똑같은 의미로 생각해서는 절대 안됩니다. 기미가요는 일본 정신이 가장 잘 드러나는 노래로 일제강점기에 황국신민화하기 위해서 한국인에게 강제로 부르도록했던 노래로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큰 상처와 고통이 있는 노래입니다. 이런 기미가요와 미국 국가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야구장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

우리는 그저 박정현이 미국 국가를 불렀다는 것을 무조건 비난할 것이 아니라, 그녀가 가수이기 때문에 노래를 잘 부르는 가수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모인 졸업식에서 대표로 불렀다고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실제로 그녀는 미국국가뿐만 아니라 오래전부터 야구장이나 축구장 같은 곳에서 애국가를 부른 적이 많이 있었습니다. 아무튼, 그녀가 동양인으로 드물게 미국의 명문대학교에서 학교 대표로 미국 국가를 부른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지는 못할지라도 열등감에 휩싸여 그녀에게 큰 상처가 될 수 있는 비난은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