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친구, 빵빵 터치는 꽃중년 커플 성동일-윤유선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이하 여친구)에서 차대웅(이승기)-구미호 커플만큼이나 웃긴 '꽃중년 커플' 이 있습니다. 바로 반두홍(성동일)-차민숙(윤유선) 커플인데요. 첫 회부터 서로에게 묘한 감정을 만들어가며 흥미진지한 러브라인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반두홍은 반선녀(효민)의 아버지로 대웅이가 다니는 액션스쿨의 감독입니다. 항상 긴 바바리 코트에 선글라스 끼고 입에는 성냥개비를 물고 등장하는데요. 마치 자신이 주윤발이 된 것처럼 포스 넘치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얼굴 표정은 항상 진지하고 무게감 있게 등장하지만, 성동일의 이미지 자체가 워낙 재미있어서 그런지 그 모습만으로도 웃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했습니다.


반두홍과 함께 러브라인을 만들어가는 사람은 차민숙(윤유선)이라는 인물입니다. 차민숙은 차대웅의 고모로 중년의 나이지만, 아직까지 싱글녀로 지내고 있습니다. 매년 결혼을 꿈꾸며 소녀같은 감성을 지닌 캐릭터이죠. 윤유선은 그 동안 멜로 드라마에 많이 출연해서 그런지 이런 코믹드라마가 약간 낯설게도 느껴지지만, 은근히 캐릭터와 잘 매치가 되는 것 같았습니다.


이 둘의 첫 만남의 방귀로 시작되었습니다. 백화점에서 반두홍이 우연히 윤유선이 혼자 타고 있는 엘레베이터에 함께 타게 되면서 부터였습니다. 엘레베이터를 타기 전부터 속이 안좋았던 윤유선은 엘레베이터를 타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방귀를 뀌었습니다. 물론 혼자였기 때문에 마음 놓고 방귀를 뀔 수 있었지요. 그런데 냄새가 너무 심했던 것입니다. 이때 반두홍이 엘레베이터에 타게 되고, 차민숙이 뀐 방귀 냄세 때문에 너무 괴로워 하고 있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다음층에서 또 다른 사람들이 타게된 것이죠. 다른 사람들은 이게 무슨 냄새냐며 고통스러워 하고 있었는데, 이때 반도홍이 '속이 안 좋아서요' 라고 대답하게 되었습니다. 차민숙은 자신을 대신하여 방귀누명을 쓴 반두홍에게 감사하다는 눈빛을 보내게 됩니다. 반두홍은 답례로 주윤발처럼 뒤 돌아보며 차민숙에게 윙크를 보냈습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도 이들의 만남이 성사되었습니다. 이번에는 방귀가 아닌 얼음때문에 재미난 에피소드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차민숙이 엘레베이터를 기다리다 커피를 다 먹고 남은 얼음을 먹었는데, 얼음이 그만 목에 걸려버리게 된 것입니다. 차민숙은 목에 걸린 얼음 때문에 숨을 쉴 수가 없었습니다. 이때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오던 반두홍을 만나게 되었고, 반두홍은 차민숙을 거꾸로 들쳐업고 점프를 해서 얼음을 목에서 빼내 주었습니다. 생명의 은인이 된 것이죠. 반두홍은 '앞으로, 얼음은 살살 녹여서 드시죠' 라는 말을 남기고 멋지게 돌아섭니다.


이 모습이 얼마나 웃기게 보이던지 이제는 두 사람이 나오기만을 기다릴 정도입니다. 성동일-윤유선 모두 연기파 배우라서 그런지 이런 코믹연기도 무척 잘 하는 것 같았습니다. 베테랑 연기자답게 보는 이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등장할 때마다 빵빵터치는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꽃중년 성동일 - 윤유선 커플'. 앞으로 이승기-신민아 커플과 함께 극의 재미를 더 해줄 것 같습니다. 또 어떤 러브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겨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반응형
추노 시청률
추노가 첫회부터 높은 22.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2009년 선덕여왕에 이어 사극열풍을 이어갈 태세입니다. 아이리스의 후광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겠지만, SBS에서 방영되는 고수 한예슬 주연의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를 첫회부터 큰 차이의 시청률을 보이며 수목극의 왕좌로 자리잡았다는 것은 대단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추노는 첫 회부터 볼꺼리가 아주 많았습니다. 화려한 영상미와 남자배우들의 명품 몸매, 실감나는 액션, 그리고 명품 조연들의 열연에 시청자들은 열광하기에 충분하였습니다. 필자는 추노 첫 회를 시청하면서 주인공들 보다 빛나는 명품 조연의 감칠맛 나는 연기에 드라마에 매료되었습니다. 그럼 추노를 빛내는 명품 조연은 누구였을까요?

# 업복이 (공현진 분)


양반을 사냥하는 관동 포수, 업복이로 나오는 공형진은 첫 회부터 열연을 펼쳤습니다. 업복이는 관동 포수로 호랑이 사냥을 하며 생활했습니다. 하지만, 선대에 갚지 못한 빚 때문에 노비로 팔려가, 머슴 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탈출하여 대길(장혁분)에게 잡혀 얼굴에 도망 노비라는 문신이 새겨집니다. 문신을 새기며 고통스러워하는 그의 연기는 정말 명품이었습니다.

# 천지호 (성동일 분)


첫 회부터 감칠 맛 나는 연기를 보여준 천지호역을 맡은 성동일의 명품 연기도 빛났습니다. 40대 중반의 나이로 대길이가 나타나기 전 최고의 추노꾼이었으나, 대길이가 조선 최고의 추노꾼이 되면서 자존심이 바닥으로 떨어진 천지호. 누구에게나 지기 싫어하며 돈만 주면 뭐든 다하는 그의 눈빛은 필자를 사로잡았습니다. 특히, 코믹과 진지모드를 섞어가며 보여주는 능청스러운 연기는 일품이었습니다.

# 오포교 (이한위 분)


좌포청 포교로 있는 오포교는 대길이를 추노꾼 천지호에게 소개해주면 추노꾼이 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 인물이다. 추노 의뢰를 맡아 대길에게 넘기고 돈을 챙기는 포교로, 돈 되는 일이면 뭐든지 하고 어찌보면 얄밉기도 하고 불쌍하게도 보이는 그런 인물이다. 드라마가 지루할때쯤 한번씩 등장하는 그의 표정 연기와 능청 연기는 보는내내 드라마를 즐겁게 만듭니다. 그가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와 워낙 비슷하여 이한위의 연기는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자연스러웠습니다. 드라마의 재미를 위하여 그가 어떤 연기를 해줄지 앞으로가 기대 되네요.

# 마의 (윤문식 분)


'저런 순 자린고비 구두쇠 같은 놈' 첫 회에 그가 한 대사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대목입니다. 윤문식 특유의 억양과 말 버릇이 고스란히 베어있었습니다. 마의 라는 캐릭터는 강자에게 비굴하고 약자에게는 지엄한 인물로 윤문식의 캐릭터와 너무나도 잘 어울렸습니다. 앞으로도 드라마속에서 감초같은 역할로 시청자들을 빵~ 터트려줄 것을 기대해봅니다.

# 방화백 (안석환 분)


방화백은 문방구를 열어 장사를 하고 있으며, 심심풀이로 춘화(동아시아 문화권에서 남녀간의 성행위를 적나라하게 묘사한 풍속화를 가리키는 말)를 그려 팔고 있다. 첫 회에서는 대길이가 언년이의 용모를 부탁받아 그림을 그려주었다. 정치이야기에 관심이 많고 돈을 좋아며 능청스럽고 재미있는 캐릭터입니다. 앞으로 방화백을 통하여 시작되는 일들이 많다고 하는데 그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더욱 더 기대가 됩니다.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보여준 감칠맛 나는 연기를 기대해도 되겠죠?

이밖에도 황철웅 역을 맡은 이종혁, 주모 역을 맡은 조미령, 최장군 한정수, 왕손이 김지석 등 명품 조연들의 연기가 매우 기대됩니다. 추노에 출연하고 있는 대부분의 조연들은 시청자들에게 비춰지는 자신들의 이미지와 너무나 적합한 캐릭터를 맡은 것 같습니다. 너무 잘 어울린다고 해야할까요? 주연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것 외에도 이처럼 조연들의 명품연기가 드라마를 한층 더 재미있게 해줄 것 같습니다. 첫 회부터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수목드라마 '추노'. 그 인기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매우 궁금하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