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자룡이 간다 진용석! 최악의 막장캐릭터!


MBC 일일드라마 오자룡이 간다에서 가장 얄미운 캐릭터라고 한다면 장백로의 첫째 사위이자 AT그룹을 이끌어가는 진용석(진태현)입니다. 착한 아내를 두고 두 집 살림을 하고 있으며, 회사 비자금을 만들고, 오자룡의 하는 일을 사사건건 방해하고 있는 그야말로 드라마 최악의 막장캐릭터입니다.


지난 25일 방송된 113회에서는 진용석이 친아들 솔이를 앞에 두고 모르는 척하는 연기를 했습니다. 자신의 친아들을 업둥이로 위장해서 키우려고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막장 연기를 했던 것이지요.

솔이를 업둥이로 키우려는 진용석과 이기자 모자(母子)
진용석의 엄마 이기자(이휘향)은 계획대로 내연녀 김마리에게 솔이를 떼어놓고, 솔이를 진용석 집 앞에 버린 후 문자로 상황을 알렸습니다. 진용석은 최대한 자신이 받을 의심을 피하기 위해서 일하는 아주머니에게 신문을 가져다 달라고 부탁했지만, 새벽에 운동을 나갔던 오자룡(이장우)가 먼저 아이를 발견하고 집으로 안고 들어왔습니다.


오자룡이 아이를 안고 들어오자 장백로(장미희)는 이게 무슨일이냐며? 경찰에 신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진용석이 장백로에게 '사람이 많아서 아이가 놀란 것 같다. 일단 우리 방에 아이를 데려가겠다'며 상황을 모면했지요. 나진주는 아기를 귀여워하며, 엄마 미소를 보이자, 진용석은 이 때를 놓치지 않고 나진주에게 말을 꺼냈습니다. '우리 집에 놓고 간 아기인데 냉정하게 내칠 수는 없지 않느냐? 경찰서에 신고하면 보호시설로 갈텐데... 우리가 몇일만 데리고 있어보자. 아이 부모가 마음을 바꿔서 다시 올 수도 있을꺼라며' 나진주를 설득했습니다.


이어서 진용석의 엄마 이기자가 나섰습니다. 자신이 솔이를 일부러 집 앞에 데려다 놓았으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척 장백로의 집에 찾아와서 '꿈에 진주가 예쁜 아이를 안고 있더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러자 장백로가 깜짝 놀라며 이기자에게 모든 상황을 설명을 했고, 이기자는 '원래 업둥이는 내치는 것이 아니다. 이건 운명이라고 장백로에게 겁을 주었습니다. 귀가 얇기로 소문난 장백로는 이 말을 듣고 자신들이 키워야 하는 것은 아닐까? 라고 생각을 하게 되겠지요.


진용석과 이기자 모자의 가증스러운 막장 연기에 장백로 식구들은 완전히 놀아났습니다. 이렇게 놀아나다보면 어쩔 수 없이 진용석과 내연녀 김마리 사이에서 나은 솔이를 진주가 업둥이로 키워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반전이 예상되었는데요. 방송말미에 솔이 엄마 김마리가 솔이를 찾아 진용석 집 앞까지 왔다가 오자룡이 이것을 발견하게 되는데요. 김마리가 찾아오면서 진용석과 이기자의 계획에 또 다른 반전이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았습니다.


진용석 최악의 막장캐릭터

극중 진용석의 캐릭터는 정말 막장 캐릭터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사람이 어쩌면 이렇게 나쁘고, 악한 행동만 할 수 있는지... 드라마라고 하더라도 너무나 자극적인 막장 캐릭터 설정에 시청자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에 반해서 진용석에게 당하는 사람들은 다들 너무나도 착하고, 어리숙하게만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반복적으로 당하면서도 눈치도 전혀채지 못하고, 진용석의 노림수에 놀아나고 있으니 말이지요. 가히, 진용석의 캐릭터는 최악의 막장캐릭임이 틀림 없을 것 같습니다.


  1. 황원규 2013.04.26 19:39

    보다가`````~~~~~너무 질~~~질 ~~~~끌어 다름방송으로 이전 언제까지!!!!한심하구민

  2. 123123 2013.04.27 00:47

    진짜 쓰레기 드라마..

  3. sjajh 2013.04.27 09:04

    진용석과 진용석측사람들..진용석엄마, 마리, 비서.. 이런 사람들은 완전머리좋고 눈치빠르고 순발력도 좋은 비상한 캐릭터들이고, 오자룡과 오자룡측사람들은 착한 걸 넘어 모자라보이네요. 오자룡은 떡뽁이장사 시절 특허 뺏고, 깡패시켜서 맞았던 그 현장에서도 대놓고 당해놓고 언제 그랬냐는 듯 그런거 다 까먹고 실실 웃고다니고, 예전에 마리 집 앞에서 진용석 봤을때, 마리가 방금 차타고 간 사람 애아빠라고했는데 그것도 다 까먹고..무슨 기억상실증 걸린 인간도 아니고.. 나공주가 그나마 눈치가 좀 있는데, 그것들마저도 절대 부인하며 나무래서 나공주 가로막는 오자룡.. 작가가 착한것과 멍청한 것의 경계선을 잘 모르는 것 같다는 느낌..

  4. 장삿갓 2013.04.27 09:08

    저녘밥상 놓고 매밀 재미있게 봅니다^^
    앞으로에 얘기들이 기대되는군요^^

    너무 당하고 사는 등장인물들에게,좋은 소식이 있기를 ...

  5. 익명 2013.04.30 20:40

    비밀댓글입니다

  6. 유현 2013.05.01 20:31

    오자룡의 일을 사사건건 방해하는 진용석에게는 김마리가 있었다고 하고요.

  7. 쪼끄선풍 2013.05.02 01:59

    진용석 완전 싫어ㅡㅡ
    보면서 욕나옴
    오자룡이 간다 볼수밖에 없음ㅠㅠ
    다음이야기 궁금!!

반응형

오자룡이 간다 나진주, 남편 불륜현장 목격. 이렇게 둔한 아내 또 있을까?


오자룡이 간다 나진주(서현진)가 남편 진용석(진태현)의 불륜 현장을 목격했습니다. 꼬리가 길면 밟힌다는 말이 있듯이 대놓고 내연녀를 만나던 진용석이 드디어 불륜 현장을 들키고 말았네요.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오자룡을 매번 괴롭히고, 회사를 자신의 손에 넣으려고 모략을 꾸미고 있는 진용석이었기에 그렇게 통쾌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대로 물러설 진용석이 아니겠지요? 또 어떤 뻔뻔한 모습으로 자신에게 닥친 위기를 극복할지 모르겠습니다.


나진주, 교수 맞아? 맹해도 너무 맹해!
나진주를 보면 착한 것인지 둔한것인지 모를 정도로 너무나 답답한 것 같습니다. 진용석이 늦은 밤 여자차를 타고 귀가한 일과 셔츠에 묻은 립스틱 자국을 보고도 불륜을 의심하기는 커녕 그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었기 때문입니다.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친구 동생이 집까지 데려다줬으며, 술에 너무 취해 립스틱자국은 기억이 안 난다고 발뺌하는 말을 그대로 믿고, 동생 나공주의 말은 믿지 않는 그녀의 모습을 보면서 언제까지 당하고만 있을건지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너무 답답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나진주의 엄마 장백로 역시 큰 사위 진용석의 말이라면 무조건 믿고, 신뢰하는 모습을 보면서 언젠가 된통 크게 당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을 해봅니다.


진용석은 자신이 가족들의 의심을 받고 있는 것을 눈치채고 내연녀 김마리를 만나 자신과만 통화할 핸드폰을 건네주며 철통보안을 준비했습니다. 그러나 김마리는 내심 나진주의 의심을 즐겼고, 어떻게 그런 여자가 있는지 자신은 내연녀 입장이면서도 그녀를 답답해했지요.


그리고 김마리는 진용석에서 솔이 옷을 사러고 백화점에 가자고 졸랐습니다. 진용석은 마지못해 백화점에 함께 가기로 했고, 백화점에서 쇼핑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이때 나진주는 약속을 위해 백화점을 찾았고, 진용석과 웬 여자가 함께 쇼핑하는 광경을 목격하게 된 것이지요. 나진주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남편을 뒤쫓으며 전화를 걸었고, 진용석은 나진주가 지켜보는 줄도 모르고, 전화를 받고 뻔뻔히 엘레베이터를 타니 전화가 끊길지 모르겠다고 거짓말을 하고 끊어버렸습니다. 전화를 끊은 나진주는 계속 진용석의 뒤를 쫓아 남편 진용석의 얼굴을 똑똑히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내연녀 김마리는 모자를 쓴 탓에 얼굴을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불륜현장을 제대로 목격한 나진주. 과연 진용석은 이번 위기를 어떻게 빠져나올지 모르겠습니다. 워낙 미꾸라지처럼 잘 빠져나오는 인물이기에 어떤 뻔뻔함을 보여줄지 기대까지 되네요.

나진주는 무용과 교수까지나 되면서 세상을 너무나 모르는 답답한 여자라는 생각이 듭니다. 착한 것이 도를 넘어 너무 맹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조건 남편의 말을 믿고, 뚜렷한 물증이 있는데도, 의심하지 않는 그녀의 모습과 행동을 보면서 너무나 답답했는데요. 그러니 남편이 대놓고 여자를 만나고, 잘못을 해도 뻔뻔하게 나오는 것이 아닐까요?


아무튼, 이번 불륜현장을 발각되면서 나진주와 진용석 그리고 진주를 사랑하고 있는 강용국(정찬) 사이에 새로운 반전이 생길 것 같습니다.

나진주가 더 이상 남편에게 당하지 않고 자신의 진정한 행복을 찾기 위해서는 독해질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