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넝쿨당 천재용, 연애초보자의 실수! 소심남 등극하나?


지난 15일 방송된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은 시청률 41.9%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올초 방영된 '해를 품은 달'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시청률 40%를 넘긴 드라마가 되었습니다. 시청률 20%만 넘겨도 성공한 드라마로 평가받는데, 40%라니... 넝쿨당도 이제 국민드라마로 완전히 자리를 잡은 것 같습니다.

넝쿨당에서 가장 재미있고 즐거운 커플이라고 한다면 천재용(이희준)과 방이숙(조윤희)커플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시청률 40%를 넘기는데, 이 커플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요?? 두 사람은 서로 자신에게 마음이 있다는 것을 알고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데요. 아직 커플이 되지는 않았지만, 밀고 당기는 모습이 너무나 재미있게 그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난 15일 방송분에서 이들 커플에 먹구름이 드리우기 시작했습니다.


방이숙의 첫사랑 규현(강동호)은 갑자기 이숙을 찾아와, 뜬금없이 가구회사를 취직하라고 제안을 합니다. 자신의 고모부 회사라고 말하며, 가구회사에 취직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것이었지요. 자신이 직접 이력서까지 써와서 이숙을 설득합니다. 이숙은 본래 가구를 만드는 일을 하고 싶어했기 때문에 규현의 제안에 고민하게 되는데요. 그러나 이숙은 규현의 제안을 두고 고민한 끝에 거절을 합니다. '자신은 큰 회사에서 가구를 만드는 것보다 작은 공방에서 일하는게 더 좋다'라며 자신의 뜻을 확실히 밝혔지요. 그러자 규현은 '난 니가 레스토랑에서 점장과 함께 일하는 것이 싫다. 그 사람이 너 좋아하잖아. 그런데도 거기 계속 있고 싶냐?'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방이숙은 '그렇다'라고 짧게 대답을 했지요. 역시 규현은 이숙과 재용 사이를 떨어뜨리려는 꿍꿍이가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숙이 이렇게 좋은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봐서는 규현에게 주었던 마음을 완전히 정리한 것이 틀림없는 것 같았습니다.


방이숙이 가구회사에 가지 않겠다고 의사를 전달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숙이 재용의 차안에 가구회사 이력서를 떨어뜨리며, 또 다시 일이 틀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천재용은 자신의 차안에 떨어진 방이숙의 이력서를 보고 혼란에 빠졌는데요. 가구회사 제의를 거절한 이숙의 마음을 모르고, 이숙이 자신의 곁을 떠나려 한다고만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이력서를 보자마자 허탈해하는 재용의 모습이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다음날 아침부터 힘이 없는 재용. 그동안의 모습과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웃으며 눈인사를 하는 이숙의 눈도 마주치지 않은채.... 재용은 이숙에게 이력서를 건네며 이렇게 말을 합니다. '안에 봤다. 지원해라. 뭐 내가 하라 마라할 입장은 아니지만, 하고 싶으면 해야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잘 된 일이라며, 우리 레스토랑에 언제까지 나올 수 있는지 미리 얘기하면 더 고맙고'라며 이숙의 말은 들어보지도 않은채 자신의 말만 하고 레스토랑 안으로 들어가 버렸습니다. 그동안의 재용이라면 팔팔뛰며 못가게 했을텐데, 갑자기 나쁜남자가 되버린 재용. 이숙은 쌀쌀하게 말하며 뒤돌아서는 재용의 모습을 보고 상처를 받은 것 같았습니다. 그동안 조금씩 진전되던 두 사람 사이에 먹구름이 드리우는 것은 아닌가 예측하게 되었습니다.


천재용은 연애초보자? 아님 전형적인 A형 소심남?
모든 사실을 알고 있는 시청자라면 천재용의 모습이 무척 답답하게 느껴질 것입니다. 극중 천재용의 모습을 보면 치밀할 것 같으면서 헛점투성인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는데요. 재용의 행동은 전형적인 연애초보자의 실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연애초보자들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가 있더라도 쉽게 다가서기보다는 차츰차츰 다가서려고 하고, 쉽게 오해하고, 질투가 심하며, 소심한 성격을 가진 경우가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재용의 모습만 봐도 그렇습니다. 재용은 이숙을 너무나도 좋아하지만, 쉽게 다가가려하지도 않고, 흔한 작업멘트도 하지 않습니다. 그저 이숙과 함께 있는 것을 가장 큰 행복으로 아는 착한 소심남이지요. 그리고 이번 일처럼 한 번 오해하거나 삐지기 시작하면, 온갖 쓸데 없는 생각을 혼자다하며 상대의 생각을 들어보려고도 하지 않은채 틀어져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재용은 이번 회를 통하여 본인 스스로가 확대 또는 축소해석을 해서 자포자기 상태로 들어선 전형적인 연애초보자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 같습니다. 성격이나 행동을 보면, 아마도 극중 천재용은 소심한 A형이 틀림없을 것 같습니다. (캐릭터와는 상관 없겠지만, 실제 배우 이희준의 혈액형도 A형이라고 하네요^^)

알고보니 연애초보?

또 다른 시선으로 두 사람을 본다면, 재용이 지쳐버린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동안 일편단심으로 이숙을 짝사랑했던 재용이 자신의 마음을 확실하게 받아주지 않는 이숙에게 지쳐버린 것이지요. 자신은 아픈 연기까지 하면서 끊임없이 마음을 표현했는데, 이숙은 매번 딴청만 피웠습니다. 그런데 자신의 이런 정성에도 불구하고 이력서를 보고, 이숙이 자신을 떠나려고 한다고 오해를 하고 급배신감을 느끼게 된 것이지요. 전후사정을 모르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오해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그래도 이숙의 말을 끝까지 들어봤으면 좋았을텐데... 아쉬운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두 사람이 달달한 커플이 될 것이라는 것은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 닥친 위기를 이 두사람은 어떤 방식으로 풀어낼지 궁금하네요. 이번에는 재용이 아니라, 이숙이 좀 더 적극적으로 다가서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1. 마음전문가 2012.07.16 15:56

    둘다 귀여워요.
    글 잘 보고 갑니다.

  2. ㅇㅇ 2012.07.17 01:34

    드디어 이숙이 움직여야 할 차례네요!! 잘 읽고 갑니다 ^^

  3. 아이디어 2012.07.17 14:12

    넝쿨당 좋아하시나봐요 ㅋㅋ넝쿨당 애청자들이라면 참여해볼만한 쉽고 간단한 넝쿨당 쪽대본 공모전이 있어서 알려드려요~ ㅋㅋ당선되면 상금도 있고, 투표만 해도 CGV 팝콘을 드려요 ㅋㅋ http://www.thecontest.co.kr/contest/contest_view.php?cnst_id=101&stat=1 여기 가셔서 참여하시면 되요 ㅋㅋ 들러보세요~ ㅋㅋ

반응형

넝쿨당 천재용, 방이숙 커플. 밀당 시작되나?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서 가장 재미있고 유쾌한 커플이라고 한다면 천재용(이희준 분)과 방이숙(조윤희 분)커플입니다. 아직 두 사람이 커플이 되지는 않았지만, 흘러가는 러브라인이 너무나 흥미롭습니다.

지난 1일 방송된 38회에서는 이숙이 일하는 레스토랑에 이모 엄보애와 엄순애가 찾아왔습니다. 재용은 이숙의 이모인 두 사람을 극진하게 대접하고 점수를 톡톡히 따게 되었지요. 보애와 순애는 자신들을 살갑게 대하는 재용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순애는 재용에게 '우리 이숙이 어떠냐? 젊은 남녀인데 물어보면 안되냐?' 라고 궁금해했고 보애는 '딱 보면 모르겠냐? 여자 친구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재용은 단호하게 '없다'고 말했지요. 이에 보애는 자신이 중신을 서겠다고 나서며 '스튜어디스에 예쁘기로 치면 김태희 울고 간다. 심지어 8등신이다'라고 소개팅 녀를 소개했습니다. 그러자 재용이 소개팅녀에게 조금씩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고, 이숙은 본능적으로 천재용의 모습에 눈치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자신하기 싫고 남주기는 아깝다는 그런 심보를 이숙이 가지고 있는 것일까요? 아니면 자신에게 고백한 재용에게 자신도 마음이 있는 것일까요? 이숙의 묘한 반응이 무척 흥미롭게 느껴졌습니다.


밥을 다 먹은 뒤 재용은 이모님들을 배웅하고 나섭니다. 엄보애는 또 다시 '아까 자신이 이야기한 소개팅 생각있으면 연락하라고'말을 하고 떠납니다. 이후 이모들이 떠나자 이숙은 재용에게 '소개팅 하시게요?'라고 물으며 시무룩해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재용은 이숙이 신경쓰고 있다는 것을 눈치라도 챈듯 '이모님들이 그렇게까지 말씀하시니까. 생각해보고요, 왜요? 하지마요?' 라고 물어봤고, 이숙은 '알아서하세요'라고 시무룩하게 대답했습니다. 이에 재용은 '팔등신에 킴태희에 스튜어디스, 실존하나?'라고 말하며 자리를 떳고 방이숙은 알수 없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재용은 마치 이숙이 듣기라도 바라며, 혼잣말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이날 소개팅 사건으로 이숙도 재용을 어느 정도 마음에 두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재용의 고백을 듣고 간접적으로 거절하기는 했지만, 진짜로 자신을 좋아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재용의 모습과 행동이 이숙은 계속 신경쓰이나봅니다. 외모는 털털하고 보이쉬하게 보이지만 이런 행동을 보면, 이숙도 천생 여자인가 봅니다. 이숙의 행동은 내가 가지긴 싫고 남주긴 아까워서 하는 밉상 여성들의 전형적인 행동같이 보이기는 했으나, 그 행동마저 이 커플이기 때문에 너무나 귀엽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재용도 이숙의 질투 반응을 어느 정도 파악한 것 같은데요. 어쩌면 이숙의 질투를 유발시키기 위해서 앞으로 이런 질투 작전을 펼칠 가능성이 클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팅 사건에서 보여준 이숙과 재용의 행동은 두 사람이 본격적인 밀당이 시작된다는 것을 예고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동안 달달한 장면을 많이 보여준 커플이기에 서로의 마음을 떠보는 밀고 당기기 역시 너무나 재미있고 흥미로울 것입니다. 어쩌면 앞으로 이 두 커플을 '밀당 커플'이라고 불러야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재용은 이숙의 이모님들로부터 전폭적인 신뢰를 받고 있기 때문에 이모님들이 사랑의 큐피트가 되어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넝쿨당에서 가장 재미있고 유쾌한 천재용-방이숙 커플이 하루 빨리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커플이 되기 전부터 이렇게 재미있는데, 커플이 되고나면 얼마나 재미있을지 상상만 해도 기대가 됩니다...

  1. 여강여호 2012.07.02 12:09 신고

    이 커플들이야말로 넝쿨당에서 재미와 긴장을 동시에 주는 매력이 있더군요..
    드라마를 즐겨보지는 않는데 요즘 넝쿨당만은 재방을 통해서라도 꼭 보고 있습죠...ㅎㅎ..

  2. 세상바라기 2012.07.02 14:26 신고

    진짜 커플되면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요!
    밀고 당기고 ㅋㅋㅋ
    너무 기대되는 커플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