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한승연 털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본문

카르의 음악이야기

한승연 털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카르페디엠^^* 2009. 7. 24. 13:58
반응형
  컴백을 앞둔 브아걸 뮤비의 선정성 논란에 이어, 이번달 31일 컴백을 앞둔 여성그룹 카라의 한승연이 털논란에 휩싸였다. 컴백전 먼저 공개된 스틸컷에서 유난히 한승연의 스틸컷이 문제가 되고있다. 다른 맴버들과 비교하여 한승연의 팔에 난 털이 유난히 잘보이고 남성처럼 무성하게 보여, 네티즌들은 한숭이, 털승연이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털 논란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


 한승연 '털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몇몇 네티즌들은 털이 잘 보이도록 스틸컷을 확대하여, 인터넷 여러곳으로 퍼다나르고 있다는 점이다. 그 만큼 카라의 컴백을 기다리며, 그녀들의 새로운 음반에 관심이 많다는 것으로도 볼 수 있으나, 이미지로 먹고 사는 연예인들의 보이고 싶지 않은 곳을 이렇게 확대까지 할 필요가 있었나라는 생각이 든다. 여성 가수가 털 때문에 자신의 이미지가 바뀌게 된다면, 문제가 될수도 있다. 필자도 여자지만 털이 있다. 여자도 없을 수가 없다. 오히려 남성보다 더 많은 여성들도 많다. 털이 많다는것 자체가 창피한일도 아닌데 이런일로 이슈가 되고 있다는 자체가 안타깝게만 느껴진다.


 스틸컷을 제작했던 제작진과 소속사는 왜 신경을 쓰지 않았을까? 요즘 연예인들이 스틸컷을 찍거나 화보, 심지어 CF를 찍을때도 대부분 보정을 통하여 모델이 더 돋보이게 만든다. 카라의 컴백무대가 10 여일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여성 가수에게 오히려 해가될 수 있는 털 논란에 빠지게 되었다. 조금 더 세심한 배려가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한승연의 털논란은 브아걸 뮤비 선정성 논란과 확연한 차이가 있다. 브아걸 뮤비 논란은 보이지 않는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말해도 될 정도로 사람 들에게 큰 이슈를 끌며, 자신들의 노래를 홍보하는데도 큰 도움이 되었다. 브아걸 새로운 노래 캔디맨과 아브라카다브라는 벌써부터 각종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올 여름 돌풍을 예고 했다. 반면, 카라의 이번 논란은 득이 되는것이 없다. 한승연의 스킬컷에만 주목하고 있을뿐 음반자체 홍보 효과에는 큰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어이없는 이번 털논란이 한승연에게 마음에 상처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3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