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마의 김소은(숙휘공주), 마의 최대 수혜자 되나?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배우

마의 김소은(숙휘공주), 마의 최대 수혜자 되나?

카르페디엠^^* 2012. 11. 6. 13:15
반응형

마의 김소은(숙휘공주), 마의 최대 수혜자 되나?

마의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눈에 띄는 캐릭터는 숙휘공주(김소은)입니다. 숙휘공주는 천방지축에 말광량이 캐릭터로 마의 백광현(조승우)을 짝사랑하고 있습니다.


숙휘공주는 신분의 계급 때문에 백광현과 절대로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끌리는 마음을 어쩔 수 없나봅니다. 지난 5일 마의 11회에서는 숙휘공주가 백광현에게 볼키스를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숙휘공주는 자신의 신하들에게 일부러 병든 강아지를 구해오게 만들고, 강아지 치료를 빌미로 백광현을 시도때도 없이 만나려고 합니다. 백광현을 만날려면 명분이 필요했으니 말입니다.


숙휘공주는 백광현의 모든 것이 마음에 드나봅니다. 그가 앞에 있으면 한시도 쉬지 않고 그의 이곳저곳을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으니 말입니다. 숙휘공주는 결국 일을 저지르고 마는데요. 강아지를 치료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그에게 살금살금 다가가 결국 볼에 키스를 하고 맙니다. 그런데 백광현은 숙휘공주의 마음을 전혀 눈치도 못 채고 자신의 실수로 볼에 입술이 닿은 것인줄 알고 깜짝놀라며, 숙휘공주에게 죽을 죄를 지었다며 용서를 빌었습니다. 이에 숙휘공주는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하려고 했지만, 서로 안 될 사랑임을 알고 백광현의 자책에 맞춰 '그래 알겠다. 미치지 않고서야 이럴 수 없지'라며 용서를 해주겠다며 큰소리를 쳤습니다.


궁으로 돌아온 숙휘공주는 상궁에게 자신이 백광현에게 볼키스를 했다는 것을 고백하고, 안 되는 것을 알면서도 볼키스를 했다고 자신의 잘못을 토로했지요. 백광현을 향한 숙휘공주의 마음을 심각하게 생각한 상궁은 우선 백광현을 절대로 보지 말아라고 합니다. 절대로 찾아서도 안되고, 그에 관련된 이야기를 들어서도 안된다고 말이죠.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질 것이다'라고 말을 하며 말입니다. 그러나 작심삼일인 숙휘공주, 백광현을 언제까지 안볼 수 있을지 두고봐야겠습니다.

상사병 걸린 숙휘공주, 너무 귀엽다.
개인적으로 숙휘공주와 백광현의 에피소드를 볼 때면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고, 사랑스럽게 느껴집니다. 상사병 걸린 여자의 마음,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의 마음을 숙휘공주가 너무나도 잘 표현해내고 있기 때문이지요. 순수하고, 여성스럽고 같은 여자가 봐도 너무나 귀엽게 느껴집니다. 이 때문인지 마치 화제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방이숙, 천재용' 커플처럼 눈을 뗄 수 없이 재미있는 장면을 많이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숙휘공주에게 더욱 호감이 가는 이유는 마의 백광현의 수호천사로 그가 어려울 때면 자신의 권력으로 도와줄 것이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12회에서도 마의가 사람에게 침을 놓았다는 이유로 궁지에 몰린 백광현을 숙휘공주가 구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있습니다. 공주가 공주다워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신분을 떠나서 남자 앞에서는 너무나 적극적이고 깜찍하고 귀여운 숙휘공주. 근래 드라마에서 보기 힘든 호감 캐릭터이며, 마의에서 가장 호감가는 캐릭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숙휘공주의 인기와 함께 연기자 김소은도 재조명 받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시청자들은 보기 좋은 사랑에 대해서는 관대하고, 꼭 이뤄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할 수는 있지만, 만약 백광현이 신분을 회복하게 된다면 숙휘공주와 혼담도 가능할 수 있겠지요. 백광현이 신분을 다시 회복할 수 있을지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아무튼, 마의는 볼거리가 가득한 드라마라는 생각이 듭니다. 발연기가 없는 연기자들, 동물들의 리얼한 연기가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