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1박 2일 설원 버라이어티, 왜 지겹지? 본문

버라이어티/1박 2일

1박 2일 설원 버라이어티, 왜 지겹지?

카르페디엠^^* 2013. 1. 14. 11:12

1박 2일 설원 버라이어티, 왜 지겹지?


신선하지가 않고, 지겹다! 왜 게임만 하나? 요즘 1박 2일을 보면서 든 생각입니다. 전국을 여행하며 벌어지는 갖가지 에피소드를 다룬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7명의 멤버가 모여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명소를 소개하며, 재미와 감동을 주는 프로그램입니다.

1박 2일의 인기는 시즌1 때부터 만들어졌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전국에 잘 알려지지 않은 여러 명소를 소개하며, 전국 유명 여행지에는 1박 2일 붐이 일어났고, 1박 2일에 소개된 여행지는 많은 관광객으로 몸살을 앓을 정도로 그 파급력은 대단했지요. 그리고 복불복 게임이라는 것을 만들어내고, 멤버뿐만 아니라 제작진과의 단합심, 형제애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모습을 보면 1박 2일이 가지고 있던 특유의 정체성을 많이 잃은 듯 보여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그 이유는 여행지의 경치나 풍경을 소개하기보다는 복불복 게임에 과도하게 집중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게임만 한다면 1박 2일이 마치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런닝맨과 크게 다를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제목처럼 너무 지겨웠던, 설상가상 설상 복불복 마라톤 대회
지난 13일에 방송도 이런 생각이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1박 2일은 겨울방학특집 제 1탄으로 설국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강원도 태백까지 가서 그곳의 경치나 먹거리 등을 소개하기 보다는 '설상가상 설상 복불복 마라톤 대회'를 펼치며 하루 종일 게임만 하며 시간을 보냈기 때문입니다. 제목처럼 너무 지겨웠던 방송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원도 태백까지 가는 관광버스 안에서 설상 마라톤 심판을 뽑기 위해서 웃음참기 게임을 시작으로 멤버들은 몸으로 웃기기 시작했고, 마라톤에서 꼴찌를 차지한 김종민은 산에서 나 홀로 식사라는 벌칙에 당첨되어 순두부 정식 밥상을 들고 산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게임, 게임, 게임의 연속이었고 마지막에는 역시 벌칙으로 끝나는 너무나 식상한 스토리로 진행되었지요. 특히, 방송 중반 터널 속에서 진행된 윷놀이에서는 긴장감이나 재미는 전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지겨워서 채널이 돌아갈 정도였으니 말이죠.


1박 2일 설상 올림픽이라고 이름을 지었지만, 그동안 수없이 진행되었던 1박 2일 복불복 마라톤과 크게 차이를 느끼지 못했으며, 게임의 연속으로 지겹게까지 느껴졌습니다. 게임이나 몸으로 웃기지도 못했고, 경치의 아름다움이나 감동 역시 전혀 느끼지 못했던 최악의 복불복 게임이 아니었나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근래에는 팀대결보다는 개인대결게임이 많아지면서 1박 2일 특유의 단합심이나 형제애도 찾아보기 힘들어진 것 같습니다. 이것 역시 시즌2가 시작되었을 때 우려했던 7인 체제의 문제점이 아닐까요?

감동 + 재미를 모두 주었던 1박 2일 시즌1 설악산 종주(320회)

1박 2일이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런닝맨처럼 재미를 우선시하는 게임 버라이어티를 추구한다면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감동에 재미를 더했던 그동안의 프로그램 특성을 고려한다면 뭔가 크게 잘못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시청자들이 만약 게임이나 몸으로 웃기는 예능을 보려고 했다면 런닝맨을 더 많이 시청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시청자들이 아직까지도 1박 2일을 시청하는 이유는 복불복의 재미에 1박 2일이 소개하는 여행지의 감동과 신선함 때문일 것입니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1박 2일의 정체성을 하루빨리 되찾았으면 좋겠습니다...

1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