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무릎팍도사 컬투편, 전성기를 함께한 컬트 트리플 해체 이유!


지난 24일 방송된 무릎팍도사에서는 개그 듀오 컬투의 정찬우와 김태균이 출연했습니다. 컬투는 자신들이 활동을 하면서 겪었던 이야기들과 개그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가치관 등을 솔직하게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컬트 트리플로 9년간 함께 활동했던 정성한의 탈퇴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해주었는데요. 정성한이 무릎팍도사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서 서로의 갈등과 오해에 대해서 풀 수 있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전성기를 함께 한 컬트 트리플, 오해 풀어서 다행이다!
컬투가 지금도 개그 듀오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그들의 전성기는 역시 정찬우, 정성한, 김태균. 세 사람이 함께 활동을 했던 컬트 트리플 시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당시 개그맨이 가요 앨범을 내고, 콘서트 무대를 만드는 등 개그계에 큰 획을 그은 것이 바로 컬트 트리플이라고 할 수 있지요.

이 때문에 정성한이 팀을 탈퇴했을 때, 많은 루머들이 있었습니다. 수익분배에 대한 갈등, 멤버들의 불화 등등 그래서 과연 어떤 이유 때문에 컬트 트리플을 탈퇴했었는지 무척 궁금했습니다.


정찬우와 김태균은 <정성한이 자주 늦었다. 서로 생각하는 것이 많이 달랐다>는 것이 불화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것보다 더 큰 이유는 정성한이 받았던 마음의 상처였습니다. <정성한은 팀에서 자신이 가장 노래를 못했다며, 녹음을 하던 도중에 정찬우와 김태균이 '쟤 빼고 녹음하자'라고 뒷담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그때는 정말 울고 싶었다며, 녹음 때마다 스트레스가 배로 증가가 되었다고 했습니다. 자존심이 있어서 혼자서 속앓이만 하게 되었고, 그것이 쌓이고 쌓여서 팀을 탈퇴하게 된 것이었지요. 그리고 컬트 트리플에서 활동을 하면서 <자신은 늘 희생하는 존재였다, 내 재능이 팀에 섞이는 것이 아깝다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솔직한 이야기를 무릎팍도사를 통하여 들려주었습니다.

SBS 달고나

정성한의 팀 탈퇴 이유를 잘 알지 못했던 정찬우와 김태균은 <어떻게 보면 생각의 차이인 것 같다. 자신은 쉽게 넘길 수 있는 일었지만, 시간이 흘러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보니 가볍게 내뱉은 말로 상처를 주게 돼서 너무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습니다. 정성한 역시 <알량한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 오해와 타툼으로 헤어졌고, 모든 것이 자신의 잘못이라고>고 고백했습니다. 그동안 쌓였던 오해를 풀어내고 서로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늦었지만 지금에서라도 오해를 풀어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성기를 함께 보냈던 이들이 서로 연락을 끊고, 서로 나쁜 감정을 가진 채 지내고 있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필자 개인적으로 정성한이 방송을 통해서 이야기하지 못했던 부분도 있을 것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탈퇴 이유를 묻는 강호동의 말에 정성한은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야기도 많이 가려서 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입니다. 방송에서 하지 못했던 말이 있다면 그것들 역시 개인적인 자리를 통해서 이제는 모두 털어버렸으면 좋겠습니다.

SBS 달고나

사실 컬트 트리플에 대한 루머는 지난 20115월에 방송된 달콤한 고향 나들이(달고나)를 통하여 다뤄진적이 있습니다. 컬투가 출연하였고 이 때 역시 정성한이 출연하여 컬투 루머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지요. 그러나 달고나 프로그램 자체가 진솔하게 무언가를 말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어서 그런지 속 시원하게 오해를 풀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컬트 트리플이 무릎팍도사를 통해서 이제라도 오해를 풀어서 다행입니다...  9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전성기를 함께 보냈던 가족들과 같았던 존재였던 만큼 이제는 서로를 보고 진심으로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무릎팍도사 컬투편은 컬트 트리플의 화해의 시간을 보는 것 같아서 보는 내내 훈훈하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1. 수야Da 2013.01.27 17:52 신고

    컬투편 보면서 연예인이란 직업이 얼마나 힘든지 다시한번 느꼈습니다. 사석에서 말한마디 안하는 사이인데방송에서 웃으며 연기를 한다는게....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