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내 딸 서영이 강우재, 이 남자 뻔뻔해졌다!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배우

내 딸 서영이 강우재, 이 남자 뻔뻔해졌다!

카르페디엠^^* 2013. 2. 4. 07:30

내 딸 서영이 강우재, 이 남자 뻔뻔해졌다!


서영이(이보영)와 우재(이상윤)는 이혼을 하고 법적으로 부부에서 남남이 되었습니다. 지난 3일 방송된 42회에서는 드디어 우재가 서영이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는데요. 우재는 서영이를 찾아가 내 속마음을 털어놓을 시간을 달라며 함께 식사를 하자고 했고, 그간 느꼈던 자신의 심경을 털어놓았습니다.

<무뚝뚝하고 권위적인 아버지 밑에서 나도 그렇게 자라왔다. 뭐든 내 입장에서 판단하고 생각하는 사람이 됐다. 그래서 네 아버지 일을 알게 됐을 때도 내 판단대로 널 생각했다. 그땐 내 배신감이 더 중요했다>라며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는데요. 이런 우재의 모습을 보면서 서영은 혼란스러워하는 것 같았습니다.


강우재, 이 남자 뻔뻔해졌다!
강우재, 이 남자가 예전의 1등 남편으로 불리던 그때로 다시 돌아온 것 같았습니다. 이혼 후에도 우재는 서영이를 살뜰하게 챙겼는데요.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한 서영이를 찾아가 개업축하 화분을 주었고, 몰래 첫 일감을 만들어 주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회의도 뒤로하고 서영이의 업무로 돕고 나섰습니다. 서영이는 이런 우재의 모습에 당황했고, 난색을 표했는데요. 그러나 우재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서영을 행사지까지 데려다주는 등 끝임없이 구애했습니다. 강우재라는 사람이 이렇게 뻔뻔했나?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서영이를 쫓아다녔습니다. 그리고는 서영이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서 아침부터 미역국을 끓여 나르는 지극정성을 보였지요. 마치 연애할 때의 서영이에게 구애하는 우재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우재는 서영이의 아버지 삼재(천호진)를 찾아가 다짜고짜 경황이 없어서 제대로 인사도 하지 못했다며 정식으로 인사를 하였고, 서영이를 안정시키기 위해서 이혼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이혼사유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삼재에게 <우리가 끝이라고 생각 안합니다>라는 말을 하며 우재가 서영이와 재결합 의지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지요. 이런 우재의 마음때문인지 서영이를 향한 우재의 뻔뻔함이 싫게 보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서영이 앞에 나타난 첫사랑 성태(조동혁)
서영이 앞에 첫사랑 성태가 등장하면서 서영이와 우재의 관계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궁금해집니다. 서영이 변호사 사무실과 같은 건물에서 일을 하고 있는 성태는 서영이의 생일을 알게 되었고,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서 옷도 선물하고 난생처음 클럽경험도 시켜주었습니다. 그리고 하이라이트는 나이트클럽 DJ석을 빌려 사람이 많은 곳에서 공개적으로 서영이의 생일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우재도 하지 못했던 생일 축하를 성태가 먼저 해버렸지요. 누가 보면 연인사이로 오해할 정도로 두 사람의 모습은 다정해 보였습니다.


성태는 서영이를 바래다주면서 사진을 생일 선물로 주겠다며 서영이를 모델로 세웠습니다. 그런데 이 모습을 우재가 보게 되었는데요. 서영이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서 이른 저녁부터 사무실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우재는 다른 남자와 함께 있는 서영이의 환한 웃음을 보며 충격을 받고 얼굴이 굳어졌습니다. 서영이와 우재, 성태 세사람은 서로 눈이 마주쳤고, 우재는 험악한 표정을 지으며 드라마는 끝이 났습니다.


성태의 등장이 서영이와 우재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막무가내 제멋대로였던 우재 성격이 나올까 봐 조마조마하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서영이는 이혼 후, 자신의 인생을 즐기려는 것 같아서 너무 좋아보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서영이와 우재가 너무 빨리 재결합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서영이가 여태껏 누군가를 위해서만 살아왔기 때문에 이제는 서영이 본인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선택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