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아이리스2 첫 방송, 결정적인 옥에 티는? 본문

방영중 수목드라마

아이리스2 첫 방송, 결정적인 옥에 티는?

카르페디엠^^* 2013. 2. 14. 12:18
반응형

아이리스2 첫 방송, 결정적인 옥에 티는?


아이리스2가 드디어 첫 방송되었습니다. 첫회부터 시청률 14.4%(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단숨에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라섰습니다. 아이리스1에 대한 기대감이 시청률에 그대로 반영된 것 같습니다.

아이리스2는 지난 2009년에 방송된 아이리스1을 바탕으로 NSS 정예요원 김현준(이병헌)의 죽음으로부터 3년이 지난 후의 이야기를 담은 첩보 액션멜로드라마입니다. 우리나라 드라마에서 잘 찾아볼 수 없었던 첩보액션 장르이며, 스케일 역시 크기 때문에 마치 드라마가 아니라 영화를 보는 듯한 기분을 들게 만들지요.


지난 13일에 방송된 1회에서는 NSS(국가안전국)과 아이리스 집단의 맞대결이 펼쳐졌습니다. 아이리스의 레이(데이비드 맥이니스)가 3년 전 김현준(이병헌)을 죽게 만들었던 이중첩자 백산(김영철)을 구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백산은 지하 감옥에서 탈출한 후 헬기에 타자마자 아이리스 요원과 헬기 조종사까지 죽이고 바다로 탈출했습니다. 백산은 NSS의 유건(장혁) 일행에게 접근해 스스로 NSS에 잡혀가는 선택을 해 향후 극의 전개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아이리스2 1회, 결정적인 옥에 티는?
아이리스2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화려한 액션과 빠른 전개로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러나 현실성 없이 너무 과장된 액션과 보여주기식의 장면이 한편으로는 너무나 실망스럽게 느껴졌습니다. 특히, 설상에서 훈련하는 장면은 정말 너무하다고 생각이 될 정도로 옥에 티였는데요. 하얀 눈위에 검은색 위장복을 입고 뛰어다니는 모습은 도저히 상상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NSS 요원들이 눈 위에서 혹독한 훈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장혁, 이다해, 윤두준 등 NSS 요원들은 눈이 쌓인 산기슭을 뛰어다니며 강도 높은 훈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보통 눈 위에서 하는 훈련이라고 하면 <설상위장>이 기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눈에 띄지 않게 새하얀 눈과 색을 맞춰 하얀 옷을 입고 훈련을 받는 것이 기본인데요.

하얀 눈 위에서 검정색 위장복! 보여도 너~~~~무, 잘 보여!

그러나 드라마 속에서 국내 최정예 특수요원이라고 자부하는 NSS 요원은 눈에 너무나도 잘 띄는 검정색 옷을 입고 눈 위를 굴러다녔습니다. 마치 자신이 어디로 이동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것 같았는데요. 실제 상황이었다면 '나 좀 쏴주세요!'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인간 과녁이 된 모습이 어이없게 느껴졌습니다. 배우들이 눈에 더 잘 들어오게, 더 멋지게 보이기 위해서 눈의 흰색과 대비되는 검정색을 선택했는지 모르겠지만, 현실성 없는 복장과 훈련 모습은 아이리스2 최악의 옥에 티가 아니었나 생각해봅니다. 잦은 옥에 티는 드라마의 몰입도를 떨어뜨릴 수 있으므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서 앞으로 좀 더 주의해서 드라마를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아이리스2 첫회를 시청한 시청자의 입장에서 느낀 시청평은 '스케일이 크고, 제작비가 많이 들어간 드라마야!'라는 것만 계속 각인시켜주려는 장면의 연속이었던 것 같습니다. 볼거리도 많으면 좋겠지만, 현실성이 떨어지는 장면은 시청자 역시 보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