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무릎팍도사 신치림 윤종신, 가벼워 보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능력자! 본문

버라이어티

무릎팍도사 신치림 윤종신, 가벼워 보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능력자!

카르페디엠^^* 2013. 2. 22. 10:38
반응형

무릎팍도사 신치림 윤종신, 가벼워 보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능력자!

지난 21일 방송된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서는 그룹 신치림이 출연했습니다. 신치림은 윤종신, 조정치, 하림의 이름을 따서 만든 그룹으로 무한도전 못친소 페스티벌에 출연을 계기로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사랑을 받고 있는 그룹입니다.


신치림. 이 그룹을 떠올리면 가수들의 무대가 아닌 예능 무대에서 만났기 때문이지 웃음이 먼저 나는 그룹인 것 같아요. 뮤지션과 예능인 사이를 오락가락하는 리더 윤종신 그리고 예능 대세로 떠오른 조정치. 조정치에게 약간의 질투감을 가지고 있으며 언젠가 자신이 더 뜨기를 바라고 있는 하림. 왠지 어울리지 않으면서 잘 어울리는 신치림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너무 즐거운 시간이 아니었나 생각해봅니다.

신치림 리더 윤종신. 알고 보면 진정한 능력자!
리더 윤종신이 만든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바로 음악 노예라는 것인데요. 음악 노예란 윤종신이 가수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90년대 중반부터 자신의 음악 작업에 힘을 보탠 이들을 가르키는 말로 1대 음악 노예 유희열을 시작으로 2대 하림. 3대 조정치가 그 바통을 이어받아 현재에는 신치림이라는 그룹이 결성된 것입니다.


윤종신이 소위 말하는 음악 노예들을 발굴하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이 사람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헐값에 사람을 부리려고' 농담처럼 음악 노예를 만들었다고 이야기를 했지만, 알고 보면 그는 음악적 재능을 가지고 있는 이들을 알아보고 발굴하여 새로운 음악을 대중들에게 전달해주고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지요. 만약 정말 돈 때문에 음악 노예를 부렸다면 군 시절 하림에게 3천만원이라는 큰 계약금을 주고 계약을 했을 리는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윤종신은 제작자로 활동하는 초기에 여러 시행착오를 겪다가 10여 년에 걸친 경험이 현재의 시스템을 갖추게 되었고, 신치림이라는 그룹뿐만 아니라 두 음악 노예(하림, 조정치)에 대한 애정도 상당히 깊게 보였습니다.


윤종신은 천재 제작자이다!
하림은 윤종신과 음악적 견해차이로 불화를 겪었던 적이 있다고 말을 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뮤지션으로서의 방향과 제작자로서 윤종신이 원하는 사업적 방향이 서로 어긋나며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윤종신에게 말하지는 않았지만 혼자 마음에 상처를 받았고 결국 시장성보다 음악성을 택하기로 결심했다'고 고백을 했지요. 하림은 또 그때 윤종신에게 상처를 받은 게 아니라 음악 시장 시스템 자체에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을 했습니다.

이에 윤종신은 '자신은 현실주의자다. 내가 조금 속물 같이 보여도 하림을 음악 시장에 데려오고 싶었다며, 하림의 음악을 대중에게 알리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며 설명을 했습니다. 이 모습을 보면서 윤종신 본인이 상업적으로 되고 싶었다기 보다는 하림의 음악이 좋으니 조금 상업적이 되더라도 많이 알리고 싶었을 것입니다. 만약 윤종신이 하림을 음악 시장에 데려오지 않았다면 지금의 하림의 독특한 음악을 들을 수 없었을지도 모르니 이 얼마나 다행인 일이 아닐까요?


윤종신은 최근 예능프로그램에 많이 출연해서 그런지 약간 가벼워보이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그러나 음악쪽으로는 정말 대단한 능력자이며, 그가 만들었던 노래들을 보면 제작자로서 상당히 뛰어난 사람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알게 되었습니다.

신치림이라는 그룹을 알리고 조정치와 하림까지 공중파로 이끌어내 존재감을 부각시킨 윤종신을 보면서 결코 그의 이미지만 보고 가볍게 봐서는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치림을 음악 무대나 예능 무대에서 앞으로 더 많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