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선덕여왕 윤유선, 소름연기 진수를 보여주다! 본문

종영 월화드라마/선덕여왕

선덕여왕 윤유선, 소름연기 진수를 보여주다!

카르페디엠^^* 2009. 8. 18. 07:25
반응형
선덕여왕 설지, 선덕여왕 윤유선, 윤유선, 선덕여왕
지난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선덕여왕이 갈수록 흥미진진한 전개로 드라마의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25화에서는 천명(박예진 분)의 죽음이 시발점이 되어 덕만(이요원 분)은 서라벌의 왕이 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다. 덕만이 선덕여왕으로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이 흥미롭게 전개가 되었다.



25화에 방송된 선덕여왕의 가장 명장면을 꼽으라면, 필자는 선덕여왕에서 황후 역을 맡고 있는 윤유선의 신들린 연기를 꼽고 싶다. 천명의 죽음으로 천명에 대한 그리움과 애통함에 고통받고 있던 황후 앞에 나타난 미실. 황후는 천명의 죽음이 미실(고현정 분) 때문이라 생각하며, 미실에 대하여 온갖 독설과 증오를 퍼부어냈다. 그녀는 미실을 보자마자 미실은 가진 것을 모두 잃고 자신의 흔적과 역사에 기록도 없이 외롭게 죽을 것이다라는 독설을 끝도 없이 퍼부어냈다. 황후는 미실에 대한 증오를 온몸으로 표현해내며 소름연기의 진수를 보여줬다.


25회 초반 짧은 순간이었지만, 윤유선의 신들린 연기는 닭살이 돋을 정도로 소름끼쳤다. 그녀는 정말로 숨이 넘어 갈듯한 모습이었다. 마치, 실제로 자신의 딸이 억울하게 죽임을 당하고, 그 가해자를 향해 독설을 퍼붓는듯한 느낌이 들정도로 실감나는 모습을 보여줬다. 황후 윤유선의 연기는 진짜 자식을 잃어 한맺힌 어미의 슬픈 모습을 그대로 표현해냈다. 지금까지 사극을 시청하면서 이렇게 소름끼치며 무서웠던 적은 처음인 것 같았다.


윤유선은 황후역을 맡으면서 지금까지 온화하고 부드러운 모습만 시청자들에게 보여줬었다. 그래서 그녀의 연기가 더 소름끼치게 느껴졌는지 모른다. 연기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필자는 그녀의 연기를 보며, 정말 이런것이 연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많은 배우들이 얼굴만 A 급이면 된다라는 나쁜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다. 하지만, 정말 그런 생각을 가지고 연기를 하고 있다면, 윤유선과 같은 소름끼치는 연기는 평생 시청자들에게 보여주지 못할 것이다. 그녀의 이번 장면은 오랫동안 연기생활을 한 관록있는 배우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 선덕여왕이 지금처럼 인기드라마로 언제까지 남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녀의 짧지만 강렬했던 이번 연기는 선덕여왕 최고의 명장면 중 하나로 남게 될 것이다. 윤유선의 이번 연기가 많은 여배우들의 본보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35 Comments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i do 2009.08.18 11:30 맞아요

    저도 어제 선덕 여왕 전반적으로 전개가 빨라서 오랜만에 재밌었어요

    특히 마야부인의 분노와 증오 섞인 연기는 정말 최고였어요
  • 프로필사진 사랑과 행복 2009.08.18 11:40 너무나 좋아하는 배우에요.
    정말 연기 잘하시죠^^
    이번 연말에 상하나 타셨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Shock 2009.08.18 11:59 저두 어제보고 완전 후덜덜 ㄷㄷ

    연기 정말 잘하시는듯 ㄷㄷ
  • 프로필사진 양봉순 2009.08.18 12:07 어제 이 장면을 보면서 영화 한반도에서 잠깐 출연하셨던 강수연씨가 생각났어요.


    짧은 순간이지만 어찌 그리 강렬하고도 소름끼치는지............정말 명배우 명연기입니다 .
  • 프로필사진 최고의 연기였다. 2009.08.18 12:08 소름 그자체 앞으로가 더 기대가 되네요^^
  • 프로필사진 아쿠아별 2009.08.18 12:14 정말 눈물날 정도로 멋있던 장면이였어요.....
    어제 정말 소름끼쳤었는데....정말 잘 표현하셨네요........
    연기 정말 잘하시는 것 같아요....진정한 명품연기.......ㅎㅎ
  • 프로필사진 황진이 2009.08.18 12:28 퇴근후 모든일 정리하고 지켜보는 선덕여왕은 그야말로 한여름의 더위를 잊게 합니다.
  • 프로필사진 지마 2009.08.18 12:48 그말에 정말 공감합니다.
    그 연기 보고 진짜 엄마같은 느낌을 받았으니까요!! 엄마가 그 사랑하는 딸을 잃으면 저렇게 오열하겠구나.. 싶은...
  • 프로필사진 선덕여왕 2009.08.18 13:01 아.. 저도 진짜 소름 제대로 받아서..공감댓글하나 남기고 갑니다..
    윤유선씨.. 드라마에서 많이는 보는데..이름은 잘몰랐는뎅..
    이번거 보면서.. 진짜.. 관록이 뭔가를 보여주는......
    물론..더 연장자 연기자들도 많이 나오시지만..
    어제 방송은..정말..소름돋던뎅..
  • 프로필사진 36.5˚C 몽상가 2009.08.18 13:05 신고 권력투쟁의 시작인가요? ^^ 진도좀 뽑겠는걸요. ㅎㅎ
  • 프로필사진 서민아줌마 2009.08.18 14:21 윤유선님은 사극에 정말 잘 어울리는 배우입니다.
    윤유선의 눈빛과 표정에 항상 감동하고 소름돋으며 '연기란 저런것이구나' 할 때가 많습니다.
    연기에 올인된 진정한 배우라는 느낌... 나 역시 그 장면(미실독설)보고 울분을 토해내듯 그렇게 가슴에 독기가 생겨 이를 악물고 있는 자신을 보았습니다. 부르르~~~ 떨며 손을 불끈 쥐고서...
  • 프로필사진 테리우스원 2009.08.18 15:19 어제 밤의 선덕여왕이 크라이 막수 였나요
    연기에 빠져 헤어나오자 못하였답니다.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몽쨔누나 2009.08.18 17:04 윤유선님의 초반연기에 소름돋아서 재미나게 보고있는데...
    이요원의 신라 먹을꺼야..그대사..참 싼티나던데요....분위기 확깨고......
    별로에요...-_-그넘의 발연기들....
  • 프로필사진 ^^ 2009.08.18 18:20 연기도 연기지만
    사람의 아름다움, 특히 여자의 아름다움이 일생에 있어 비단 젊은 시절에만 빛을 발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윤유선 씨를 보며 새삼 느낍니다.
  • 프로필사진 선종욱 2009.08.18 18:21 제가 어렸을적 호돌이와 호순이라는 어린이 프로그램부터 보게 되었던 분.
    최고죠! ^^ 잘큰 아역출신 중 한분.
  • 프로필사진 동감 2009.08.18 19:54 연기정말 대단했는데 어제 보면서 너무 예고로 많이 보여줘서 아쉬웠어요. 정말 명품연기 대단한 연기였는데 그넘의 발연출이 더 돋보일 수 있는 장면을 어쩜 그렇게 긴장감 하나 없이 찍어대는지 -_- 윤유선씨뿐아니라 전체적으로 연출이 연기자들의 연기를 못 살려주는 드라마 같더군요. 어찌나 맥을 뚝뚝끊게 편집과 연출을 하는지...이 드라마 몇몇연기자들 연기력 논란이 일고 있지만 제일 욕먹고 정신차려야 할 사람은 연출자라고 생각할정도랍니다. -_- 아무튼..어제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유선씨의 연기는 정말 살아 있는 연기였다고 말하고 싶네요. 눈빛부터가 다른 연기자들과 확실히 틀리고...마치 연기가 아닌 실제 그 사람인냥 너무 몰입해 있는 모습이 ...너무 감동이였습니다. 윤유선씨 연기를 보면 그 나이배우들에게 보여지는 연극식 정형화된 나 연기해 ..하는 연기가 아니라 실제 그 사람인냥 너무도 자연스런 연기를 하는 몇 안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너무 좋아하는 배우랍니다.
  • 프로필사진 키키덕 2009.08.18 21:29 어제 못 봐서 방금 다운 받아 다 봤는데요.. 총 25회 중 최고 편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 프로필사진 진월 2009.08.18 22:08 어제 정말 윤유선님 연기 정말 소름끼쳤어요
    예고편에서도 정말 소름끼쳤는데
    본편에서 정말 아이를 잃은 어미의 심정이 이런거구나
    하구 정말 느꼈어요.
    정말 윤유선님 대단하다고 느꼈어요
    앞으로도 윤유선님 계속 나왔으면 좋겠어요~ㅋ
  • 프로필사진 동감2 2009.08.19 06:43 윤유선 황후가 나올때가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진진했습니다..
    저는 그래서 이 드라마를 지켜보게 된 경우입니다..

    덕만과 황후가 처음으로 모녀사이인것을 알았을때
    어찌나 긴장감이 있었던지..
    어머니의 마음이 칼끝이 피부에 닿는듯이 느껴졌습니다..
  • 프로필사진 동감3 2009.08.20 00:46 님 글에 완전 동감이요. 황후랑 덕만이 천명을 통해 처음으로 모녀사이임을 알았을 때 저 진짜 막 울었어요. 특히 덕만이 자리를 뜨고 천명이 귀 뒤에 있는 점을 보고도 몰랐었다고 하자, 귀 뒤에 점이 있었냐며 덕만을 다시 데려오라고 했을 때 진짜 짱이었어요!!
  • 프로필사진 내게도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2009.08.19 07:31 내게도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윤유선이 피를 토하듯 저주를 퍼부은 미실같이..
    큰 별이 연이어 지게 한 천하에 몹쓸놈과 싸이코집단이 있습니다..
    그의 면전에서 독설을 쏟아내고 싶은
    이 나라의 국민이 나 혼자만은 아닐 것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