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진짜사나이 류수영 깜짝 편지, 긍정왕이 주는 감동! 본문

버라이어티

진짜사나이 류수영 깜짝 편지, 긍정왕이 주는 감동!

카르페디엠^^* 2013. 10. 7. 00:53
반응형
진짜사나이 류수영 깜짝 편지, 긍정왕이 주는 감동!

지난 6일 방송된 일밤 - 진짜사나이에서는 드라마 촬영 때문에 청원휴가 내고 일찍 퇴소하게 된 류수영의 깜짝 편지가 공개되어 잔잔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류수영은 어쩔 수 없는 스케줄 때문에 청원휴가를 받고 진짜사나이 멤버들과 함께 하지 못하며 조기퇴소를 하게 되었는데요. 수방사에서 더 이상 그의 모습을 볼 수 없다는 것이 무척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에게 깜짝 편지를 보내면 자신의 빈 자리를 대신했습니다.


진짜사나이 멤버들은 취침 시간 잠이 들기전에 명상 방송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디선가 많이 들은듯한 목소리가 들려왔는데요. 바로 조기퇴소를 하게 된 류수영의 목소리였습니다. 류수영은 직접 녹음한 음성 편지로 따뜻한 동료애를 표현했습니다.

류수영 감동 편지!
<사랑하는 전우 여러분께, 친형제 같은 여러분을 두고 부대를 먼저 나서려니 유격장의 목봉보더 더 무겁고, 한 명 한 명 전우들의 얼굴이 스친다>며 장병들의 이름을 하나씩 읊었습니다. 냉온수기 앞에서 아이스커피를 타고 있을 밍턴형, 한 주 남은 뮤지컬 공연으로 머리가 복잡한 형식, 씨름 같은 상황이 다시 생길까 가끔 걱정되는 후임 장혁, 면허 사건으로 기쁨에 웃을까지 준 손진영, 훈련의 고됨도 잊게 만드는 우리의 맏형 김수로까지... 모두 보고 싶다며, 파이팅이라고 감동 편지를 남겼습니다. 그리고 멤버들뿐만 아니라 일반 병사들의 안부까지 물으며, 조기퇴소에 대한 아쉬움과 멤버들을 향한 애틋함 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짧은 내용의 편지였지만, 류수영의 편지에서는 진짜사나이 멤버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그대로 느껴졌습니다.


류수영의 감동 편지를 음성으로 들은 멤버들은 <못 본 지 하루밖에 안 됐는데, 벌써 보고 싶다. 여기 어딘가에 류수영이 있는 것 같다>며 그의 빈자리를 아쉬워했습니다. 제작진은 긍정왕의 기운 덕에 기분 좋게 또 하루가 지났다는 자막으로 진짜사나이 멤버들의 우정과 사랑을 강조했습니다.

류수영, 긍정왕다운 감동 편지였다!

류수영의 감동 편지는 보는 시청자들도 기분 좋게 만들었습니다. 긍정왕다운 편지에 필자 역시 감동을 받았습니다. 류수영은 진짜사나이를 통하여 긍정의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으며, 류수영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많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누군가가 힘들어하면 가장 먼저 다가가 위로를 건냈고, 잔뜩 쉰 목소리를 훈장이라고 자랑스럽게 여기는 등 힘든 훈련을 받고 있는 군인의 모습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에너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류수영의 긍정에너지는 모든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들고 있지요.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이겨내고 있는 모습, 멤버들을 배려하고 생각하는 따뜻한 모습을 통해서 필자는 배우 류수영이 아닌 인간 류수영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모든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들어주는 류수영의 긍정에너지. 류수영의 모습을 다음 부대에서는 꼭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