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시영 판정패,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다웠다!

배우 이시영. 그녀의 또 다른 직업은 여자 복서입니다. 이시영은 2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 열린 제 94회 전국체육대회 복싱 여자 일반부 플라이급(51kg) 8강전에 출전을 했는데요. 아쉽게도 김하율(20 충주시청)선수에게 판정패를 당했습니다.


이날 이시영은 여러모로 부담을 안고 링위에 올랐습니다. 우선 상대가 지난 4월에 국가대표 최종선발전에서 만났던 김하율 선수였기 때문입니다. 당시 판정논란에 일어났었기 때문에 이번 리턴매치가 무척 주목이 되었는데요. 그리고 유효타 수가 아니라 라운드별로 선수가 얼마나 우세한 경기를 펼쳤는가로 바뀌면서 수비에 능한 이시영에게는 익숙하지 않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시영은 오른쪽 어깨가 탈구되는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경기에 임하는 투지를 보였는데요. 그녀의 모습에서 왠지모를 감동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시영 어깨탈구,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다웠다!
이날 경기에서 이시영을 가장 힘들게 한 것은 오른쪽 어깨였습니다. 2라운드까지 김하율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던 이시영은 3라운드에서 한 차례 쓰러졌습니다. 오른쪽 어깨가 탈구되었기 때문인데요. 어깨를 만지면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잠시 경기가 중단된 뒤 4라운드에 나섰지만, 어깨탈구 때문인지 이시영은 제대로 된 공격을 하지 못했고, 부진했던 4라운드는 판정패를 당하는데 결정적인 장면이 되었습니다.

이시영이 너무 멋졌다고 생각된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경기 후 이시영은 인터뷰를 통해서 훈련할 때부터 꾸준히 오른쪽 어깨가 탈골이 되었다며, 자신이 습관성 탈골이라고 밝혔습니다. 결국 3라운드에서 오른쪽 어깨가 빠졌고, 스스로 어깨를 끼우고 4라운드에 나섰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지요. 이시영은 자주 겪었던 일이라서 아쉬울 뿐이라며 자신의 패배를 깨끗하게 인정을 했습니다. 이어 준비를 정말 열심히 했기 때문에 졌지만 후회는 없다고 소감을 밝혔지요.

이시영은 정말 보면 볼수록 대단한 여성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깨가 탈골이 되면 건장한 남성도 참기 어려울 고통이 오는데, 어깨가 탈골이 되고도 본인 스스로 끼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되었습니다. 30대를 넘긴 나이에 이제 20대가 된 선수와 판정까지 갔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도 대단한데, 부상에도 불구 투지를 보이며 끝까지 경기에 임했던 그녀의 모습을 칭찬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스포츠의 매력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입니다. 그녀는 후회없을 정도로 최선을 다해 경기를 임했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는 모습이 너무나 멋지게 느껴졌습니다.


이시영의 활약은 전국체전에 대한 관심과 홍보의 효과에도 일조를 했다고 생각하는데요. 비록 국민들의 관심이 스타 이시영에게 집중이 되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경기에 임하며 최선을 다한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멋진 경기를 보여준 두 사람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