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슈스케5 준결승 송희진 탈락, 슈스케 반전은 없다! 본문

버라이어티

슈스케5 준결승 송희진 탈락, 슈스케 반전은 없다!

카르페디엠^^* 2013. 11. 9. 11:08
반응형

슈스케5 준결승 송희진 탈락, 슈스케 반전은 없다!


슈퍼스타K 시즌 5에서도 반전은 없었습니다. 다섯 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지만, 여전히 똑같은 레퍼토리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8일 밤 생방송으로 진행된 슈퍼스타K에서는 준결승 무대가 펼쳐졌는데요. 198만명의 도전자 중에서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사람은 박시환, 박재정, 송희진이었습니다. 남자 2명과 여자 1명, TOP3가 결승전 티켓을 놓고 승부를 펼쳤지요. 이날 준결승 무대는 리메이크 미션과 라이벌 토너먼트 미션이 진행이 되었는데요. 결승 티켓을 놓고 참가자들은 리메이크 미션과 라이벌 토너먼트 대결을 펼쳤습니다.


리메이크 미션
리메이크 미션에서는 박시환은 이승환의 <물어본다>를 불렀고, 박재정은 이승철의 <가까이 와봐>를 불렀으며, 송희진은 박미경의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선곡했습니다. 특히 박재정은 심사위원 이승철의 노래를 부르는 과감한 도전을 보여줬는데요. 하지만 큰 호평을 받지 못하며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1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송희진이었습니다. 송희진은 1라운드 1위의 특권으로 2라운드 부전승 티켓을 확보했지요.


라이벌 토너먼트와 2라운드 대결
이어서 진행된 라이벌 토너먼트에서는 박시환과 박재정이 가수 현인의 <꿈 속의 사랑>을 선곡해서 대결을 벌였습니다. 라이벌 토너먼트에서는 두 사람 모두 큰 호평을 받지 못했는데요. 심사위원들의 평이 갈렸지만, 격론 끝에 박재정을 승자로 선택했고, 2라운드 결승은 박재정과 송희진의 승부로 치러졌습니다.

2라운드에서도 승자는 1라운드에 1위를 한 송희진이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에릭 베넷의 <스틸 위드 유>를 선곡한 가운데 박재정이 테크닉적인 문제를 지적을 받으며, 송희진은 또 한 번 승자로 선택이 되었습니다.


슈스케 반전은 없었다!
슈스케 시즌 1 ~ 4까지 여성 도전자가 결승에 오른 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슈스케5에서 만큼은 새로운 반전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 이유는 송희진이 1, 2라운드를 모두 휩쓸며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1, 2라운드의 승부는 결승전 진출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습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문자투표가 중요했기 때문입니다. 말 그대로 심사위원은 허수아비에 불과했으며, 심사위원의 평가 점수 역시 아무런 영향을 발휘하지 못했던 것이었지요.

최종 3인 중에서 첫 번째 결승 진출자를 발표한 순간, 또다시 예상된 레퍼토리로 흘러가고 있었습니다. 이날 경연에서 최하위를 차지한 박시환이 시청자 투표로 모든 것을 뒤집고 결승 티켓을 가장 먼저 손에 넣었기 때문입니다. 남은 사람은 박재정과 송희진. 그러나 역시 반전은 없었습니다. 송희진이 최종 탈락자로 결정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송희진은 1, 2라운드를 모두 휩쓸고도 시청자 투표 때문에 탈락의 아쉬움을 겪게 되었습니다.

송희진의 탈락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된다면 손가락 클릭!


송희진 탈락, 슈스케의 한계를 보다.
슈스케 5는 그동안 슈스케 시즌 1~4 중에서 가장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시즌 1부터 4까지 변하지 않은 비슷한 레퍼토리와 오디션 프로그램의 인기가 시들해졌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슈스케 5에서도 시청자 투표로 결승 진출자가 결정이 되었는데요. 슈스케5에서도 TOP3 중에 송희진이 가장 좋은 무대를 펼쳤음에도 온라인 투표와 시청자 투표에서 강한 팬덤을 형성한 남자 도전자에 밀려 탈락을 했기 때문이지요. 지난 시즌4의 정준영의 경우에도 생방송에서 다소 기량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번 시청자 투표에서 다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매 시즌 반복되는 남성 출연자의 강세, 여성 출연자의 탈락이 슈스케의 한계를 이야기해주는 것 같습니다. 슈스케5는 제작진이 심사비중을 조절하여, 여성출연자의 불리한 조건을 개선하려고 노력을 했지만 결과론적으로는, 심사비중 조절은 아무런 효과를 보여주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심사위원은 그저 허수아비에 불과하다는 생각을 한 것은 저뿐일까요? 이쯤되면 슈스케 제작진은 여성 출연자들에게 큰 미안함을 보여야 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슈스케5 역시 남자 vs 남자의 대결구도로 결승전이 펼쳐질 예정인데요. 시청자들의 반응과 팬덤의 영향을 본다면 박시환이 우승을 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번 슈스케5 준결승전을 통하여 또다시 슈스케의 한계를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슈스케 시즌 6가 방영되지 않을지 모르겠지만, 시들해진 인기를 회복하기 위해서 대폭적인 변화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슈스케 1~5에서 보여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1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