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선덕여왕, 드라마 만큼 빛나는 O.S.T 본문

카르의 음반이야기

선덕여왕, 드라마 만큼 빛나는 O.S.T

카르페디엠^^* 2009. 10. 20. 15:50
 
지금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인기있는 드라마를 꼽으라면, MBC 월화드라마 선덕여왕을 꼽을수 있습니다. 선덕여왕은 꿈의 시청률 40%대를 돌파하며, 진정한 국민 드라마로 등극하였습니다. 멋진 드라마 뒤에는 항상 드라마를 빛내주는 O.S.T가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선덕여왕의 OST도 드라마의 긴장감, 긴박감 등 분위기에 맞게 드라마 중간중간에 흘러나옵니다. 드라마에 집중하느라 무심코 흘려보낸 선덕여왕 OST에는 어떤 곡들이 있을까요?



01. Main Title
02. 유리잔
03. 미실 테마
04. 달을 가리운 해(노래 : 이소정)
05. 발밤발밤(노래 : 홍광호)
06. 바람꽃(E.S) (노래 : 예송)
07. 아라로(노래 : 아이유)
08. 도리안(到離岸
09. 비재(比才)
10. Passo Dopo Passo(노래 : Paul Potts)
11. 바람꽃(E.S) (노래 : 아이유)
12. Come, People of God(노래 : 이소정)
13. 사라(紗羅)
14. 가질 수 없는.. 안을 수 없는..
15. Destruction of the Kingdom
16. 덕만 테마
17. 하눌나리
18. 낭장결의
19. Dreams
20. The Rising Empire


선덕여왕 OST는 총 20개의 곡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면, 자연스럽게 드라마 OST도 뜨기 마련입니다. 선덕여왕이 매 회 높은 시청률과 대중들의 큰 인기를 얻으면서, OST에도 큰 관심을 보이던 네티즌들이 선덕여왕 OST의 강력한 출시 요청으로 최근 발매가 되었습니다. 선덕여왕 OST에서 가장 중점을 두고 봐야 할 점은 최고의 한류 드라마로 평가받았는 MBC 드라마 '대장금'의 OST 사단이 이번 선덕여왕 OST에도 참여했다는 것입니다. 또한, 인기 드라마 하얀거탑의 OST도 만든 팀이라고 합니다. 전작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이번 선덕여왕 OST도 완성도가 높은 앨범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OST 하나하나마다 품격이 느껴지고 시청자들의 귀를 즐겁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선덕여왕 OST 앨범입니다. 디자인이 매우 세련되게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배우들 한 사람, 한 사람의 모습과 역사속 실제 인물소개 그리고 재미난 에피소드로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사진과 내용이 너무 알차게 만들어져 있어서 선덕여왕 OST를 들으면서 즐겁게 볼 수 있었습니다. 드라마에 소개된 이야기뿐아니라 배우들의 일상적인 촬영 장면도 엿 볼수있어 선덕여왕을 시청하던 애청자로서 새롭게 느껴졌습니다.


그럼 조용히 선덕여왕을 빛내주고 있는 OST 한 곡, 한 곡 트랙별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01. Main Title
메인 타이틀은 매회 선덕여왕을 통해서 들었던 인상 깊은 음악입니다. 45초의 짧은 시간이지만, 선덕여왕의 웅장함과 긴장감이 느껴지는 곡입니다.

02. 유리잔
고전적인 멜로디와 신비로운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입니다.

03. 미실 테마


선덕여왕 미실의 테마곡입니다. 음융하면서 소름끼치는 멜로디로 미실의 포스를 느끼게 해주는 트랙입니다. 미실 테마곡이 미실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네요. 오늘 저녁에 방송되는 선덕여왕에서 미실이 나오는 장면에 노래를 자세히 들어보세요^^


04. 달을 가리운 해(노래 : 이소정)


 이번 트랙은 세계적인 뮤지컬스타 이소정이 부른곡입니다. 감미롭고 슬픈 목소리때문에 노래에 푹 빠져 들어가는것 같았습니다.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만남, 사랑, 이별 이런 장면에 흘러나오면 참 좋을 것 같았습니다.




05. 발밤발밤(노래 : 홍광호)

5번 트랙은 뛰어난 가창력을 가지고 있는 뮤지컬스타 홍광호가 불렀습니다. 매력적인 보이스를 가진 홍광호의 가창력이 매우 돋보이는 트랙이었습니다. 애절한 마음이 그대로 느껴지는듯...


06. 바람꽃(E.S) (노래 : 예송)


바람꽃이라는 노래 제목처럼, 잔잔하게 부는듯한 바람을 표현하고 있는 예송의 음색이 매우 아름답게 느껴졌습니다. 노래잘하는 실력파 가수 예송.. 11번 트랙에서 아이유도 같은 노래를 부릅니다. 서로 다른 매력을 느끼면서 들으면 참 좋을 것 같았습니다.


07. 아라로(노래 : 아이유)

아라로는 선덕여왕 OST의 타이틀곡으로 올 해 데뷔한 실력파 여가수 아이유가 부른 노래입니다. 아이유는 고교1년이라는 어린나이에도 불구하고 매우 감성이 풍부하고 감미로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드라마의 시작과 끝부분에 자주나오는 아라로는 신비로운 멜로디가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아마 아라로의 목소리 주인공이 누군지 궁금해했던 분들이 많았을것 같네요. 저도 선덕여왕의 타이틀곡 아라로를 아이유가 불렀다는 것을 알았을때.. 약간은 놀랐습니다.. 아이유는 아라로 외에도 11번트랙의 바람꽃도 참여하여 그녀만의 감미로운 목소리를 들려줍니다.

08. 도리안(到離岸)
멜로디가 참 감미로운 트랙입니다. 이번 트랙을 듣고 있으면, 선덕여왕의 드라마가 머릿속에 새겨지는듯 강한 인상을 남겨주고 있습니다. 신비롭다고 해야할까요? ^^

09. 비재(比才)


노래제목 비재(比才)처럼 화랑들이 풍월주가 되기 위해 싸우는 모습이 생각나네요. 긴장감과 속도감을 느낄수있었습니다. 풍월주가 되기 위해 김유신이 칠숙과 싸우는 장면이 생각났습니다.^^


10. Passo Dopo Passo(노래 : Paul Potts)


이번 트랙은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 폴 포츠가 부른 트랙입니다. 폴 포츠가 왜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인지 느낄수있었습니다. 사극 OST와 폴 포츠의 목소리가 묘하게 어울리는 것 같았습니다.

11. 바람꽃(E.S) (노래 : 아이유)

6번 트랙 예송이 부른 바람꽃에 이어 아이유가 부른 바람꽃입니다. 아라로에서 느끼지 못했던 아이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이유는 BOO 라는 노래로 인기를 끌었었는데 BOO는 신나는 댄스곡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조용한 노래 바람꽃과 매우 비교되게 느껴졌어요. 개인적으로 바람꽃이 더 멋지게 들렸습니다.

12. Come, People of God(노래 : 이소정)
이번 트랙도 4번트랙과 마찬가지로 세계적인 뮤지컬스타 이소정이 부른곡입니다. 10번 트랙에서 폴 포츠의 웅장함이 느껴졌다면, 이번 트랙에서는 이소정씨의 멋진 음색을 느낄수있었습니다. 폴 포츠와 다른 여성만의 매력을 느낄수있었습니다. 또한, 톡톡튀는듯한 특색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이었습니다.

13. 사라(紗羅)
紗羅는 얇은 비단이라는 뜻입니다. 중간중간 하이라이트 부분을 제외하고 조용한 멜로디를 느낄수 있는 트랙입니다. 흥분된 기분을 가라앉이기에 정말 좋은 곡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4. 가질 수 없는.. 안을 수 없는..
노래 제목처럼 정말 애절한 멜로디가 인상적이었던 트랙이었습니다. 누군가를 그리워하는듯 한 멜로디. 정말 가질 수 없고.. 안을 수 없을것같은... 그런 곡이었습니다.

15. Destruction of the Kingdom
최고의 긴장감을 연출할때 흘러나오는 곡입니다. 쿠테타..? 배신...? 무언가 결심을 하고 그것을 시행에 옮기기 위해... 긴장감이 살아나는 곡입니다.

16. 덕만 테마



덕만의 테마곡입니다. 항상 강하고 누구에게도 지지않을 것 같은 덕만의 모습뒤에 애절하고 약한 모습도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는듯한 곡입니다. 그만큼 이번곡이 애처롭게 느껴진다는 것이겠죠? ^^ 고민에 빠져있는 덕만의 모습이 생각나네요. 출연 배우들의 테마곡은 드라마를 한층 더 재미있게 만들어냅니다.

17. 하눌나리
왠지 기분이 좋아지는 곡입니다. 멜로디 자체가 신비롭고 재미있으며, 자연스럽게 어깨가 움직여지네요. 자꾸들으면, 중독될 것 같은 멜로디^^

18. 낭장결의


이번 곡을 듣고 있으면, 화랑들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무언가 결의를 다지기 위해서 화랑들이 모여 긴장감을 연출하는 곡입니다.

19. Dreams
이번 선덕여왕 OST는 전체적으로 노래제목과 곡 내용이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드림, 꿈속을 헤엄치는듯한 멜로디가 매우 인상적인 곡입니다.

20. The Rising Empire
마지막 트랙입니다. 마지막 트랙이라서 그런지 참 조용하고 잔잔하게 느껴졌습니다. 다음을 기약하자, 라고 말하는듯 아쉽게도 느껴지네요.


선덕여왕 OST를 들으면서 최근 들었던 어떤 노래보다 강한 인상이 남았습니다. 마지막 트랙을 들을때는 아쉬움도 느껴지더군요. 한곡, 한곡 트랙을 넘길때마다, 선덕여왕의 장면이 머리속에 떠올랐습니다. OST와 선덕여왕에 나오는 한 장면 한 장면이 너무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처럼 드라마 선덕여왕이 큰 인기를 얻을수 있었던 것은 드라마를 조용히 빛내주고 있는 OST도 큰 역할을 하지 않았을까요? 선덕여왕의 멋진 OST 덕분에 드라마가 한층 더 재미있는것 같습니다. ^^ 사극 OST 중에 대히트를 쳤던 대장금보다 더 큰 인기를 얻을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번 OST는 이소정, 홍광호와 같은 세계에서 음악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많은 아티스트와 세계적인 팝 스타 폴 포츠가 함께 참여 했다는 것만으로도 직접 음악을 듣지 않아도 얼마나 굉장한 음반인지 알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 선덕여왕 OST 앨범은 드라마 만큼이나 빛나는 앨범 '이었습니다.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