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김경란 남편 이혼이유(이혼사유)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방송인

김경란 남편 이혼이유(이혼사유)

카르페디엠^^* 2020. 1. 19. 21:35

김경란 아나운서는 현재 우사다(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을 하면서 방송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습니다.


김경란 아나운서가 우사다에 출연을 하면서 그녀의 인생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김경란 아나운서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경란 프로필

김경란 나이는 1977년 9월 28일생입니다. 김경란 고향은 서울 출신이며,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했지요.

김경란은 1999년 부산 MBC 아나운서로 데뷔를 했고,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김경란은 2012년 8월 KBS 아나운서에서 퇴직하여 프리선언을 했는데요. 퇴사를 하고 프리선언을 한 이유는 시간을 좀 더 자유롭게 쓰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김경란이 제 2의 삶을 원했다. 해외 봉상활동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어 프리선언 후 우선 봉사활동에 전념할 것 같다> 김경란은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봉사 활동에 상당히 적극적이었는데요. KBS 해외봉사 프로그램 <희망로드 대장정> 제작발표회 및 콘서트 진행을 맡으며 봉사 활동에 대한 열의를 보여왔습니다.


김경란 남편 김상민 결혼

김경란은 현재 이혼을 했지만 국회의원 김상민과 결혼을 했습니다. 2017년 7월 김경란은 김상민과 만나게 되었고 불과 3개월만에 결혼을 발표했지요. 6개월만에 결혼식까지 올리게 되어 상당히 빠른 진행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김상민 의원은 김경란보다 4살 연상으로 수원 출신입니다. 아주대학교 사학과 18대 총학생회장을 지냈고, 새누리당 청년 비례대표로 정치에 입문을 했습니다. 김경란은 결혼 이후 방송 활동은 거의 하지 않았고, 결혼과 동시에 내조에 집중을 했습니다.


김경란 남편 이혼이유(이혼사유)

김경란은 2018년 4월 결혼 3년만에 합의 이혼을 하게 됩니다. 김경란 이혼사유(이혼이유)에 대해서는 성격차이로 이혼을 한다고 밝혔었지요. 김경란은 이혼 후 1년 7개월이 지나 <우다사>에 출연을 하여 이혼 심경을 밝혔지요.



이혼 후에 완전 거지꼴이 되었다. 마음이 너덜너덜해졌다. 이혼을 결심했을 때 엄마도 짐작하고 있었다. 힘들어 보였다고 하더라. 부모님께 그간의 일을 다 말씀드리니 엄마가 가슴 찢어지게 우셨다라고 고백을 했지요.



우다사에 출연을 한 것이 화제가 되면서 김경란이 대중들에게 좀 더 자신있게 다가갈 수 있게 되었는데요. <일단 제가 움츠려 있었어요. 모르는 살마들은 이혼한지 모르고 결혼 생활은 잘하고 있죠라고 물어보는 분들도 있었고요. 이제는 사람들에게 이혼한 사실이 내 현재 상태가 정확히 인지되어 개운하고 깔끔해요. 이혼 기사가 났지만 모두가 저를 집중해서 찾아보지는 않잖아요. 이규한씨는 누나 결혼한 줄도 몰랐는데 이혼했어라더라구요. 그래서 가만히 있을 걸 싶기도 했지만 정리가 깨끗하게 된 것 같아요. 많은 분이 제가 지금 혼자 살고 있다는 것을 정확하게 아는 것도 좋아요>



<무엇보다 아 이렇게 말해도 되는구나 움츠려 있지 않아도 되는구나해요. 저처럼 견디고 버티며 사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더라구요. 그런 분들에게 응원이나 댓글 디엠도 많이 받았어요. 누군가가 내가 한 고백에 공감하고 나만 이런게 아니구나 하는 작은 위로라도 되었다면 어렵게 한 이야기들이 헛되 건 아닌 것 같아요. 그분들에게도 그렇고 내 자신에게도 옥죄고 살지 않아도 되는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얘기해도 된다는 것을 느꼈어요>



우다사를 통하여 김경란의 솔직한 모습을 대중들이 볼 수 있고, 그녀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우다사 출연이 김경란에게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들은 가식적인 모습보다 그렇지 않은 모습을 더 좋아하기 때문이지요.


우다사를 통하여 단아한 아나운서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김경란 그대로의 민낯을 진솔하게 보여주고 있는데요. 김경란이 앞으로 자신에게 더 관대해지소 스스로를 소중하게 여기며 우다사를 통하여 좋은 인연을 다시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