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패떴 시청률, 패밀리가 떴다
SBS 주말 예능프로 '패밀리가 떴다'가 또 다시 담배 논란에 휩싸이면서 곤욕을 치루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패밀리가 떴다의 논란이 된 장면은 이렇습니다. 식사당번을 제외한 멤버들이 마을 아이들을 위해서 도시락을 준비하고 유치원 통학버스를 함께 타고 아이들을 직접 바래다주기러 했습니다. 유치원으로 가는 통학버스 안에서 멤버들은 아이들의 시선에 맞추어 훈훈한 이야기와 함께 즐겁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통학버스가 유치원에 도착하고 아이들에게 도시락을 전해주는 장면에서 학교 건물 안에서 카메라를 들고 있는 스태프가 마치 담배를 피우는 듯한 장면이 방송되었기 때문입니다.



이장면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학교 건물 안에서 그것도 촬영중에 어떻게 담배를 필 수 있느냐 등 제작진에게 맹렬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대해 패떴 제작진은 볼펜이었다라고 해명하였다가 재차 확인한 끝에 담배가 아닌 파인더 뷰가 빛에 반사된 것이라며 해명하였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장면>

필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번 논란이 이처럼 비난을 받을 일인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약 정말 촬영중에 담배를 피웠다면 비난 받아야 마땅하나 비춰진 화면에서는 담배 연기도 나지 않고 참돔 사건과 다르게 제작진의 발빠른 해명은 담배가 아닐꺼라는 것에 비중을 둘 수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전해준 정성스런 도시락과 시골에서 잘 볼 수 없었던 연예인의 모습을 보여주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라는 제작진의 의도와 다르게 패떴은 담배논란으로 해명하기 바쁜 것 같습니다.

<힘들어도 보람있던 아침 시간.. 하지만, 시청자들은 비난>

한때 KBS 1박 2일과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주말 예능프로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패떴. 하지만, 최근 패떴을 향한 시청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왜 이지경까지 왔을까라는 씁쓸한 생각이 듭니다. 올 한해 패떴은 게임 조작 편집 논란, 대본 논란, 참돔 논란 등에 무수한 논란에 휩싸이며 이미지가 떨어질때로 떨어진 상태입니다. 이번 담배 논란도 누군가 제기하지 않았다면 아무도 모를 만큼 순식간에 지나간 화면이었습니다. 하지만, 마치 동네북 마냥 비난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 패떴이 안타깝게 보여지기도 합니다.
이번 담배논란을 보면서 논란의 진실이 어떻게 밝혀지든간에 '패떴'이란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오해와 불신이 정점해 달해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그 동안 여러가지 논란에 대한 제작진과 관계자의 대응방식에 따른 문제점도 들어나게 되었습니다. 떨어질때로 떨어진 프로그램의 이미지 때문에 종영설까지 나오고 있는 상태에서 패떴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비춰지게 될지 앞으로를 주목해서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패떴 또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재미를 전해주기 이전에 프로그램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좀 더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먼저라는 생각이 듭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