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예지원 왕따설' 제작진이 문제다! 본문

연예 뉴스. 말. 말. 말

'예지원 왕따설' 제작진이 문제다!

카르페디엠^^* 2009.05.21 20:22

예지원

  골드미스가 간다.에서 예지원 왕따설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예지원과 진재영은 21일  출연계약이 만료되었다는 이유와 연기 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하차하기러 밝혔다고 합니다. 오래전부터 예지원 왕따설 증거라는 동영상이 네티즌들에게 화제가 되며 관심을 받고 있었습니다. 네티즌들은 예지원 왕따설에 관한 해명을 요구하며 제작진과 출연진들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하차설로 의혹을 사고 있는 진재영

 옛말에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사실을 규명할 길은 없지만, 항상 네티즌들의 눈은 정확했었습니다. 설령 예지원 왕따설이 사실무근이라고 하여도 방송에서 그런 의혹이 제공 될만한 행동이 전파를 타고 시청자들 눈에 들어간 이상 이번 문제는 심각하지 않을수가 없습니다.  왕따는 사회적으로 오래전부터 문제가 되었습니다. 모범이 되어야할 공인이 '왕따설' 소문에 휩싸인건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이 아니라면 이번 예지원 왕따설로 이미지로 먹고 사는 연예인들에게는 큰 오점이 남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송은이, 양정아, 진재영, 장윤정, 신봉선등 출연진들 모두는 별다른 루머없이 지금까지 좋은 이미지로 연예인생활을 이어왔었습니다. 이번 의혹설로 많은 네티즌들은 모든 출연진에게 실망과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런 의혹은 시청자들에게 보여지는 방송을 제대로된 편집없이 시청률을 높이기 급급하여 재미위주 방송만 모아서 내보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예지원이 왕따처럼 비춰지는 모습이 그대로 방영 되었기 때문입니다. 예지원 왕따설 동영상이 네티즌들에게 의혹을 받고 있는 시점에서 예지원, 진재영의 하차불난집에 기름을 끼얹는 격이 되버렸습니다.  골드미스가 간다 제작진의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하며, 예지원, 진재영을 제외한 남은 멤버와 새로 들어올 멤버이 방송에서 어떤 모습으로 비춰질지 앞으로의 모습이 궁금해집니다.
[사진 : 한국일보,스포츠서울]
1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