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김연아 독립 회사 설립. 정말 김연아를 위한 것일까?

김연아의 인기 상승으로 가장 덕을 많이 본 회사는 어떤 곳일까요? 개인적으로 저는 김연아가 소속되어 있던 IB스포츠가 가장 큰 이득을 많이 봤다고 생각합니다. 그 동안 IB스포츠는 김연아가 국제무대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면서 몸값이 상승했고, 엄청난 인기를 앞세워 광고계에서도 최고의 블루칩이었습니다. IB 스포츠 뿐만 아니라 김연아를 모델로 선택한 기업들도 엄청난 광고 수익을 거뒀을 것입니다. 저도 김연아가 광고모델로 있는 목걸이를 구입했는데 몇 년사이에 가격이 엄청나게 오른 것 같습니다.



이처럼 김연아의 호재를 바탕으로 IB스포츠는 2월 말에 1주당 5천 450원까지 급등하기도 했습니다. 동계올림픽과 김연아의 금메달에 따른 효과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IB스포츠는 30일 김연아와의 계약이 만료되어 재계약을 추진해왔지만, 김연아 어머니가 (주)올댓스포츠를 설립함으로서 IB스포츠와 결별이 확실시 되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김연아와 IB스포츠가 결별수순을 밟고 있었다고 몇 일전부터 소문이 퍼진 상태라 IB스포츠는 22일 부터 3일째 하락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주)올댓 스포츠의 설립 기사가 뉴스로 보도되면서 현재 오후 1시 현재 -10% 가까이 하락하며 맥을 못추고 있습니다. 김연아가 IB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이 주가만 봐도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올댓스포츠는 김연아 어미니인 박미희씨가 대표이사 겸 주주이고, 김연아 본인이 주주로 참여한 신설법인 회사입니다. IB스포츠와 결별의 가장 큰 이유로는 IB 스포츠는 여러 사업 분야를 담당하고 있어서 김연아의 니즈(Needs)를 반영한 선수관리에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매니지먼트와 관련하여 김연아 입장에서 김연아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새로운 법인을 설립하게 된 것입니다. 이처럼 스타 1인을 위한 독자회사는 올댓스포츠가 처음이 아닙니다. 가수 비가 제이튠 엔터테인먼트를 한류스타 배용준의 키이스트 등도 독자적 회사를 설립함으로서 자신의 가치와 수익을 더욱 증대시켰습니다. 두 회사 모두 코스닥에 상장하며 비와 배용준에게 막대한 부를 안겨주었습니다.


현재까지 IB포츠와 김연아 선수의 수익 분배는 75(김연아)대 25(IB 스포츠)의 비율로 분배 해왔습니다. 하지만, 세금은 김연아 측에서 부담하고 있기 때문에 약 50대 50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2007년 김연아의 광고매출이 20억원 2008년에는 두배 가까운 수익을 얻었으며 2009년에는 90억원 선이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연아 선수 한 사람이 이렇게 많은 수익을 거두고 있으니 왠만한 중소기업 못지 않게 IB 스포츠에게 벌어다 주었습니다. 이제는 모든 수익이 김연아에게 고스란이 들어가게 되었으니 어떻게 보면 김연아와 IB 스포츠와의 결별이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분명, 독자적 회사 설립은 김연아에게 지금보다 더 많은 돈과 혜택을 안겨줄 것입니다. 이 모든것을 어떻게 운영하느냐에 따라 김연아의 미래는 달라질 것입니다.


(주)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IB 스포츠와 계약이 만료되는 4월 30일 이후인 5월 1일부터 김연아 마케팅 활동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독자적인 회사설립으로 앞으로는 운동에만 전념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한 사람의 팬으로서 단독 매니지먼트사가 출범하는 것은 좋으나, 한편으로는 김연아 선수가 지나친 상업주의에 희생되지 않을까라는 걱정도 듭니다. 회사 설립이 김연아 미래를 위한 최고의 방법이였는지 김연아를 사랑하는 팬들이라면 한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